英 900년된 성에 유령이?…드레스 입은 여아 사진에 포착

posted Sep 25, 2016
영국에서 촬영된 사진에 유령처럼 보이는 정체불명의 물체가 포착돼 화제다.

24일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의하면, 영국에서 정육점을 운영하는 마크 화이테이커(34)는 아내와 함께 요크셔 지방에 여행을 갔다가 이 사진을 찍게 됐다. 

그들은 요크셔 지방에 있는 스킵턴성을 방문했는데, 이 성은 약 900년 전 건축된 오래된 성으로 고풍스러운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이들은 성 곳곳을 걸어다니며 성의 아름다운 모습을 사진에 담았다.

하지만 즐거운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마크는 사진을 컴퓨터에 옮기다가 소스라치게 놀라고 말았다. 

스킵턴성에서 찍은 한 사진에 촬영 당시에는 없었던 정체불명의 물체가 포착됐기 때문이다. 

마크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성의 외부를 촬영한 사진 왼쪽 귀퉁이에 여자아이처럼 보이는 물체가 보인다. 그것은 마치1m 남짓 작은 키의 여자아이가 드레스와 보닛(모자의 일종)을 쓰고 걸어가는 뒷모습처럼 보인다.

"집에 돌아와 컴퓨터에서 사진을 보다가 등줄기에 식은땀이 났다"고 마크는 사진을 처음 본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어 "내 생각에 이것은 유령 같다" "특히 (유령이) 입고 있는 옷과 보닛은 200~300년전 스타일이다"라고 주장했다.

마크의 말 대로 사진 속 의문의 물체는 마치 여자아이처럼 보이며, 그가 입고 있는 옷은 영국 조지 왕조 시대(1714~1830년)에 유행하던 고풍스러운 드레스와 보닛이라고 데일리 메일은 설명했다.

마크는 이어 "또 드레스 밖으로 아무런 신체부위가 보이지 않는 것이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사진 속 물체는 옷과 모자만 보일뿐 옷 사이사이로 보일법 한 팔과 목 등의 신체부위는 보이지 않는다고 데일리 메일은 전했다. 

마크는 이내 그 사진을 친구들 및 주변 사람들에게 보여줬고, 그들도 하나같이 사진을 보고는 소스라치게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포토샵 작업으로 사진을 조작한 것 아니냐는 사람들의 질문에 마크는 "나는 포토샵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어떻게 사용하는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마크가 이 사진을 찍은 것은 2014년 7월로, 사진을 보고 놀란 이후 그는 한동안 사진에 대해 잊고 지냈다고 한다. 그러나 마크는 최근 다른 사람들은 이 정체불명의 물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싶어 사진을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