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육군 사상 첫 여성보병장교 탄생

posted Apr 28, 2016

작년 여성으론 ‘레인저 스쿨’ 첫 통과
그리스트 대위 "그린베레가 꿈”

 

기사 이미지
 

지난해 최초로 미군 특수부대 양성 훈련과정인 레인저 스쿨을 졸업한 크리스틴 그리스트(27·사진) 대위가 미 육군 사상 최초의 여성 보병 장교로 임명됐다. 미 육군은 27일(현지시간) 포트 베닝 보병학교에서 교육 중인 그리스트 대위의 보병 전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레인저 스쿨 졸업 후 헌병 보직을 배정받아 복무해 왔다.

그동안 미 육군은 생명의 위협 속에 전투를 지휘해야 하는 보병 장교는 여성에게 위험하고 적합하지 않다며 여성을 임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보병에 복무하는 여군 부사관·사병이 늘자 미 육군은 지난달 ‘혼성 통합 계획’을 수립, 보병에 여성 장교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기사 이미지
 

고교 시절 크로스컨트리 선수를 지내고 2011년 웨스트포인트(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그리스트 대위는 지난해 4월 19명의 여군과 함께 레인저 스쿨을 지원해 최초의 여성 수료자가 됐다. 여성 지원자 중 최종 통과자는 그를 포함해 3명뿐이었다. 레인저 스쿨은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특수훈련 과정으로 정평이 나있다.

그리스트 대위는 미 육군 특수 부대인 그린베레에 복무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그린베레는 미 육군 특수전사령부(USASOC) 산하 핵심 부대로 여성이 임명된 적이 없다. 뉴욕타임스는 “기갑·보병 근무는 특수전사령부로 가는 필수 코스로 인식되기에 그리스트 대위가 한발 더 꿈에 다가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애쉬튼 카터 미 국방장관은 미군 전투 부대에서 여성 복무를 막는 차별을 철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글=정원엽 기자, 사진=트위터, 미 육군 wannabe@joongang.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