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용 주택매입절차에 대해 알아본다. > 부동산 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5°C


부동산 정보

주거용 주택매입절차에 대해 알아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4-05 19:30 조회309회 댓글0건

본문

봄이다. 부동산에도 봄바람이 분다. 결혼을 앞두고 새로 집장만을 하려는 젊은세대부터 자녀들이 떠나 더이상 큰 집을 필요로 하지 않는 중년세대까지 많은 이들의 부동산 마음에 봄바람이 일어 술렁인다. 전형적으로 2월 중순부터 6월초까지는 일년중에서 부동산 거래가 가장 많다. 일반적인 사람들은 평생 서너차례 정도 이사를 할 것으로 본다. 몇년에 한번씩 띄엄띄엄 이사를 하다보니 집을 사고 팔때마다 새로운 것들을 알아야만 한다. 오늘은 부동산의 기본 '주택매입절차'에 대해서 알아보기로 하자. 참고로 '주택매도절차'는 지난해 7월 26일자 칼럼에 올려있다. 생각보다 '매도절차'에 대한 방문자수가 많아 독자들이 두고두고 본다는 생각이 들고 매입절차도 필요로 할 것으로 생각되어 간단히 올려보기로 했다.            

 

주거용부동산 매입절차는 아래와 같다.    

 

기본정보를 수집한다. 일단 이사를 하기로 결심을 했으면 전화, 인터넷, 신문을 통해서 대략적인 기본정보를 수집하고 파악한다. 기본정보는 매입하려는 지역의 매물종류나 시세를 알아보거나, 어느 가격대의 집을 장만할 것인지 예산을 책정하고, 은행모기지 담당자와 사전에 상의하여 가능한 모기지 금액을 대략적으로 알아보는 아주 기본적이고 중요한 내용의 사전 진행을 의미한다. 

 

리얼터를 정한다. 리얼터는 매입의 전반적인 절차를 따라 같이가며 조언을 하는 동반자이다. 리얼터와 상의하여 주택종류, 가격, 지역등 기본정보를 알려주고 리얼터로 하여금 바이어가 정한 범위내의 집을 찾기 시작한다. 물론 바이어 자신도 같이 찾아 서로 의논해 보는것도 좋다. 일반적으로 바이어측에서 고용한 리얼터의 부동산 수수료는 없다.    

 

집을 보기 시작한다. 리얼터 또는 바이어가 검색한 매물들 중에서 마음에 드는 것부터 방문하여 보기 시작한다.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매물들은 주말에 오픈하우스를 하고 바로 오퍼를 받기때문에 오픈하우스에도 자주 다녀 매물을 선별할 수 있는 안목을 높이는 것도 좋다. 집안의 데코레이션에 따라 매물의 가치가 달라 보일수도 있다. 집안의 가구와 물건을 모두 제거하고 이 물건을 미래에 판다면 경쟁력이 있는지 가정을 해보는것도 좋다. 너무 많은 집을 보아도 타이밍을 놓치거나 바둑에서 말하는 '장고 끝에 악수둔다'라 하는 우를 범하는 경우도 종종본다. 리얼터와 잘 상의하여 발빠르게 선택하고 집을 정했으면 다음 계약 단계로 넘어간다.     

 

오퍼계약서를 보낸다. 오퍼계약서는 가계약서라고 할 수 있는데, 가격의 흥정에서 부터 시작하여 계약금, 잔금일, 입주일, 바이어의 매입조건등이 계약서류에 명시된다. 입주일은 보통 오퍼계약서를 쓰는 날로부터 약 1-3개월 사이가 많다. 바이어의 조건은 모기지, 인스펙션, 등기서류, 주택상태보고서, 아파트나 타운하우스의 경우 스트라타 서류등을 받아 읽어보고 이 모든 결과에 바이어가 만족해야 셀러의 집을 살 수 있다라는 조건이다. 조건을 이행하는 옵션기간은 오퍼의 강약에 따라 약 3-21일 정도이다. 리얼터와 상의하여 이 기간을 정한다.  

    

 

매입조건을 해지한다.  바이어가 모기지도 승인받았고, 인스펙션도 별문제 없었고 서류도 읽어보니 모두가 특별한 것이 없이 일반적이라고 생각되면 리얼터가 주는 조건해지 서류에 서명하고 셀러에게 보내면 거래는 확정된다. 동시에 계약의 이행을 성실히 할 것을 약속하는 계약금 5%를 바이어 브로커 회사의 신탁계좌에 입금한다. 계약금은 잔금일에 잔금에 합산되어 처리된다. 가끔 계약금을 셀러가 받아서 쓸 수 있을것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맞지 않는다. 

 

 

변호사를 고용한다. 변호사는 주택을 매입할 대금을 바이어와 은행에서 받아 잔금일(completion date or closing date)셀러측 변호사에게 넘겨주며 동시에 등기를 넘겨 받는다. 물론 재산세 물세 관리비등을 셀러와 정산한다.

 

 

이사준비를 한다. 이사날짜는 다른 이사하는 사람들과 보통 월말, 주말등으로 몰리는 경우가 많다. 이사업체들도 이런날들은 예약이 많아 바쁘다. 아파트로 이사들어가는 사람들은 엘리베이터도 써야하니 서둘지 않으면 자리가 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빨리빨리' 이럴때 우리들의 실력발휘 한번 하는것도 좋다. 아울러 전기, 가스, 케이블, 학교등과 연락하여 어카운트 이전이나 주소등 변경을 하여 이사후 바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준비한다.  

 

잔금지불, 등기이전, 그리고 입주. 변호사를 통해 잔금을 치루고 등기를 넘겨 받고 이사를 한다. 참고로 주택대금 이외에 취득세, 재산세정산, 새집일 경우에는 GST 등이 있으니 리얼터나 변호사와 상의하여 지불금액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 이사에 필요한 키는 리얼터에게 받으면 된다. 이사전에 부엌, 마루, 페인트등 레노베이션할 부분이 있으면 공사하는 업체를 선정하여 공사후 이사를 한다. 아파트나 타운하우스등 공사에 필요한 허가를 받아야 할 부분이 있다면 관리회사와 연락하여 수리공사 승인을 미리 받도록 한다. 대부분 관리회사는 입주후에 공사허가를 해주기도 한다.   

 

계약의 절차는 모두가 동일하지는 않다. 일반적인 절차를 간단히 나열했으니 이외의 경우에는 리얼터, 변호사, 회계사와 상의하여 진행하면 좋을것이다.  

 

 

추천매물

 

d2f2bde3f22bc76ecbc810a3eb2883ed_1522981835_4628.jpg
 

길모어플레이스 아파트 사전분양 곧시작. 

VIP 사전분양등록접수중 

문의 최재동 604-790-1035

choijaedong@gmail.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동산 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21건 2 페이지
부동산 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 1.25%로 기준금리 인상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7 368
60 2월 건물허가액 전국적으로 전달 대비 하락세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365
59 낮은 이자율과 임금인상이 대출 여력 확대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363
58 기준 금리 인상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363
57 주택가격 안정 강력 정책 주택대출 감소로 가계부채 위험도 개선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361
56 캐나다인 35% 금리 인상 피부로 느낀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4 360
55 7월 신축 건 수 전달보다 증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360
54 부동산 시장 불안, 가계 경제 취약성 높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356
53 밴쿠버 빈집세 시한 나흘 앞으로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56
52 빈 집 세금 시행, 임대주택 공급 예정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4 345
51 밴쿠버 지역의 2017년 상업용 부동산 매매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341
50 1분기 아파트 건설액 지수, 2011년 이후 최고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9 337
49 밴쿠버, 세계에서 주택구입 어려운 도시 3위 선정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35
48 캐나다 럭셔리 콘도 판매량 크게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31
47 7월 주택거래 전달 대비 2.1% 감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5 327
46 캐나다 주택시장 뚜렷한 진정 국면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327
45 밴쿠버 렌트 전용 아파트 개인 소유 비율 높아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323
44 임대인 민감한 임차인 개인정보 요구 조사 중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322
43 밴쿠버서 집 사려면 28년 번 돈 ‘몽땅’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322
42 패드맵퍼, 밴쿠버 1베트룸 중간 렌트비 2,090달러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8 314
41 3월 주택 거래량 큰 폭 감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313
40 4월 BC 아파트 건설액 전국 최고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312
39 가계 부채보다 자산가치가 더 큰 폭 증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8 310
열람중 주거용 주택매입절차에 대해 알아본다.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310
37 4월 신축주택투자에 총 50억 달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310
36 5월 주택 건축 착공수 증가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306
35 BC주의 이민자 인구 유입 동향 및 이민자의 학군 선호도가 밴쿠버 주택 시장에 미치는 영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305
34 BC서 소득 10만 달러 안되는 집이면 '중간 이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305
33 4월, 캐나다 전국적으로 주택 거래 감소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303
32 2020년 메트로밴쿠버, 개발 가능 토지 고갈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302
31 국민 절반 "기준금리 인상 영향 받는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301
30 B.C. 주택시장 아직 판매자 주도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299
29 토론토-밴쿠버, 집 장만 어려워, 주택안정 조치 효과 ‘미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299
28 주택 모기지 체납율 낮은 수준 유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296
27 최초 구매자 대출 부동산 안정화 역행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295
26 3개월 연속 건축 허가 하락세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292
25 베이비부머세대 다운싸이징용 주택구입시 살펴야 할점 김건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291
24 투기세 보완... 기러기 가족은 2% 낸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289
23 영주권 취득 후 부동산 투자 몰두, 외국발 부호들, 거주의무 위반 다반사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284
22 아파트 렌트비 15년래 최고 수준, 토론토시…전국평균 대비 47% 높아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3 284
21 [최재동의 부동산 칼럼] 2월 부동산 동향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281
20 주택 가격의 하락이 BC 주의 경제에 미칠 수 있는 영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277
19 중앙은행 기준 금리 0.5%로 동결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275
18 캐나다 5월 주택거래량 5년래 최저 수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274
17 연방중은 , 금리 추가인상 ‘만지작’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273
16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세계 4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264
15 1월 캐나다 주택 거래 큰 폭 감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260
14 GTA 주택시장 , ‘2월 한파’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260
13 올해 주택시장 ‘콘도’가 주도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258
12 CMHC, 모기지 유리하게 얻는 방법 조사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6 250
11 밀레니얼 세대 고층 아파트 선호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249
10 10월 주택 신축 전달과 비슷한 수준 유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247
9 첫 집 구입, 지금으로선 ‘뜬구름’, 토론토, ‘탈 주택’현상 뚜렷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245
8 11월 주택건설비 전년대비 7.9% 증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236
7 3월 신규 주택 분양가, 전달대비 0.2% 상승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235
6 기준금리, 당분간 변동없을 듯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223
5 “집을 지어야 집을 공급하지”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222
4 2015년 캐나다 가구 세후 중간 소득 5만 6천달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211
3 올해 밴쿠버 주택건설 침체 우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208
2 향후 2년내 주택구입 의향 32%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206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