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 래퍼' 마미손, 고무장갑 광고 모델 됐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22°C
Temp Min: 12.78°C


채널

방송 | '복면 래퍼' 마미손, 고무장갑 광고 모델 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1-10 22:00 조회153회 댓글0건

본문

[사진 마미손 인스타그램]

[사진 마미손 인스타그램]

'복면 래퍼' 마미손이 고무장갑 브랜드 마미손의 광고 모델이 됐다. 마미손은 "마미손 회사에 방문했을 때 할머니집 느낌이 나 모델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래퍼 마미손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미손은 고무장갑 (주)마미손과 정식으로 광고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미손은 "하지만 광고 모델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계약했다"며 "이유는 처음 (주)마미손에서 모델제의가 오고 미팅을 위해 회사에 방문 했을 때 어릴 적할머니집에 도착 한 기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환한 얼굴로 반겨주시는 어르신들. 수줍은 미소로 제게 커피믹스를 타서 주신 직원분들까지 한 가족 같은 모습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주)마미손의 고무장갑을 어떤 분들이 만드시는지 궁금해 여쭤보니 거의 대부분의 직원분들이 20년 이상 길게는 30년 가까이 근무하신 분들이 많았다"며 "한 회사에서 오래 일할 수 있고 오래 일하는 직원분들이 많다는 건 노후생활이 어렵고 소위 '갑질'이 만연한 우리나라 사회에서 보기 드문 광경이었다"고 적었다.
 

[사진 마미손 인스타그램]

마미손은 "연세가 지긋하신 어르신 분들께서 젊은 시절을 회사에 바치셨는데 그분들이 젊은이들보다 일손이 다소 더디다고 해서 일을 그만두게 할 수는 없다는 임원진 분들의 말씀이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도 마미손과 (주)마미손은 서로를 응원하겠다. 할아버지 댁에 놀러 온 손자 대하시듯 용돈을 꽤 많이 주셨는데 의미 있는 일에 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미손은 Mnet '쇼미더머니777'에 분홍색 복면을 쓰고 나타나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예선에서 탈락했다. 이후 지난해 11월 '소년점프'라는 곡을 공개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2,15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