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정준영 황금폰 논란' 언급…"연락처 본 게 전부"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44°C
Temp Min: 9.44°C


채널

방송 | 지코, '정준영 황금폰 논란' 언급…"연락처 본 게 전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3-13 22:00 조회26회 댓글0건

본문

가수 지코. [일간스포츠]

가수 정준영(30)의 '황금폰'을 공개 언급한 일로 주목받는 가수 지코(27·본명 우지호)가 "제가 방송에서 말한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고 13일 해명했다.
 
지코는 이날 새벽 3시쯤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글을 올리며 "해당 휴대전화기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정준영과)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지도 오래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섣부른 추측은 삼가달라.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고도 밝혔다.
 
지코는 2016년 1월 MBC '라디오스타'에 정준영과 함께 출연해 "(정준영에게) 황금폰이 있다. 정식 폰이 아니고 '비상사태'에서 카카오톡 용도로만 쓰는 핸드폰"이라며 "여기에는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들이 저장돼 있다"고 말했다. 정준영도 "지코가 우리집에 오면 황금폰을 찾는다. 침대에 누워 마치 자기 것처럼 정독한다"고 덧붙였다.
 

[네이버TV]

최근 정준영이 불법 촬영(몰카)한 성관계 영상을 카톡 메시지를 통해 유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코의 '황금폰' 방송분도 다시 주목받았다. 논란이 불거진 다음 날인 12일 하루 해당 에피소드는 네이버 동영상 서비스 네이버TV에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 지코도 정준영의 몰카 유포 사실을 알고 있었거나 해당 영상을 고의적으로 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지코는 논란이 발생한 지 하루 만에 "연락을 주고받은 지 오래됐다"며 선을 그었다.
 

[지코 인스타그램 스토리]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1,61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