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영상 들켜 삭제해놓고…"친구에게 '다시 get'"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22°C
Temp Min: 10.56°C


채널

방송 | 정준영, 영상 들켜 삭제해놓고…"친구에게 '다시 get'"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3-14 22:00 조회91회 댓글0건

본문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피해자에게 영상을 들켜 삭제했다가 해당 영상을 보냈던 지인에게 다시 보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드러났다.
 
강경윤 SBS funE 기자는 14일 SBS라디오 '이재익의 정치쇼'에 출연해 "제가 지금까지 만난 피해자는 4~5명"이라고 밝히면서 "그들은 엄연히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신상이 들킬까 봐 고소를 못했다. 또 악의를 품고 유포할까 봐 오히려 애원했다. (정준영에게) '정말 알아서 잘 지워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인 사람이라면 거기에서 경각심을 갖는데 정준영은 (자신이 불법 영상을 전달한) 친구에게 '영상을 다시 보내달라. (여자가) 지우고 갔다. 다시 get'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준영이 범죄인지를 인식하지 못하고 게임 형태로 즐기고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 기자는 "피해자들은 사건 당시 20대 초반이었다"며 "피해자의 이야기를 듣다가 제가 눈물을 흘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된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께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은 정준영이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2,02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