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가 진화할수록 하얘지나?" KBS, 이번엔 인종차별 논란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6°C
Temp Min: 3.33°C


채널

방송 | "인류가 진화할수록 하얘지나?" KBS, 이번엔 인종차별 논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2-22 02:00 조회48회 댓글0건

본문

KBS가 인종차별 지적에 특집 다큐멘터리 '호모 미디어쿠스' 포스터를 수정했다. 오른쪽이 수정 후. [KBS 제공]

왜색 논란에 휩싸이며 곤욕을 치른 공영방송 KBS가 이번엔 인종차별적 내용을 담은 포스터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KBS는 지난 18일 허위 정보, 디지털 성범죄, SNS 알고리즘, 디지털 페어런팅, 가상 현실 등을 다룬 5부작 특집 다큐멘터리 '호모 미디어쿠스'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를 통해 미디어 환경에 따라 급변하는 인류의 모습을 표현했는데 유인원에서 인간으로 진화할수록 피부색도 유색인에서 백인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담으면서 문제가 제기됐다.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인 박상현 코드 미디어 디렉터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인류가 진화하면서 피부색이 하얘졌나?"라며 "다른 나라에서 이런 포스터가 나왔으면 엄청난 비난을 듣고 대표가 사과했을 수준인데 한국에서는 공영방송사에서 만든 인종차별적인 이미지가 버젓이 돌아다닌다"고 지적했다.  
 
그는 "디자이너가 별 생각 없이 만들었더라도 최소한 몇 명은 확인, 승인하는 단계를 거쳤을 것 같은데 아무도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건 그만큼 피부색에 대한 인종차별적 사고방식에 익숙하다는 얘기"라면서 "흰 피부에 대한 선호가 유난히 높은 아시아적 사고도 이런 차별적 태도에 일조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KBS는 진화 단계에 포함된 다섯 형태의 인류를 모두 동일한 색으로 수정한 포스터를 재배포했다. KBS는 19일 "어제(18일) 보내드린 호모 미디어쿠스 포스터 이미지는 수정 작업이 필요해 다시 제작할 예정"이라며 "어제 받으신 이미지는 사용하지 말아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KBS는 논란이 제기된 포스터를 사용하지 말아 달라면서도 인종차별 논란에 대한 사과 표명이나 구체적인 제작 경위 등은 설명하지 않았다.  
 
앞서 KBS는 지난 11일 설 특집으로 방송한 프로그램 '조선팝어게인'에서 일본 건축물을 무대 배경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KBS는 18일 입장문을 통해 "상상 속의 용궁을 표현한 이미지"라며 "용궁을 구현하기 위해 여러 레퍼런스와 애니메이션 등을 참고해 제작했다"고 해명했다.  
 
또 같은 날 방송된 KBS 1TV 설 특집 '국악동요 부르기 한마당'에 대해서도 같은 문제가 지적됐다. 이에 KBS는 "'조선팝어게인'과 마찬가지로 용궁을 표현한 것이며 일본성을 의도적으로 카피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2,56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