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청년 디자이너 손잡자, 세상에 없던 제품 나왔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53°C
Temp Min: 8.85°C


채널

기타 | 소상공인·청년 디자이너 손잡자, 세상에 없던 제품 나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10-07 10:28 조회84회 댓글0건

본문

RKRN의 디자인과 미콘의 초고성능 콘크리트로 만든 욕실 제품.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RKRN의 디자인과 미콘의 초고성능 콘크리트로 만든 욕실 제품.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제조분야 소상공인과 청년 디자이너의 협업 제품을 선보이는 2021 DDP디자인페어(이하 DDP페어)가 19~25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1관에서 열린다.

DDP페어는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이경돈)이 주최하는 아시아 최대 디자인 전문 비즈니스 론칭쇼. 지난해 소상공인과 디자이너가 함께 개발한 76팀의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올해는 106개 팀의 콜라보 제품과 64개 중소 디자인스튜디오 제품, 9개 기업의 새 트렌드 제품을 지난달 17일부터 온라인 플랫폼에서 공개하고 17일부터는 전시장에서 실물을 선보인다.

스튜디오 플라스틱과 Jh스튜디오가 3D 프린팅 기술로 개발한 플라스틱 암체어.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스튜디오 플라스틱과 Jh스튜디오가 3D 프린팅 기술로 개발한 플라스틱 암체어.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올해 3회째인 DDP페어는 만들어진 제품의 판로 개척을 위한 박람회와 달리 제품개발 단계부터 지원하며 제조산업 생태계와 디자인산업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행사다. 지난해 온라인 행사로만 열렸지만 협업 신제품을 소개한 홈페이지는 40만 회 이상 접속을 기록했다.

올해는 협업 신제품을 전시하는 콜라보관, 중소 디자인스튜디오의 신제품을 선보이는 런칭관, 기업이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와 비전을 디자인과 연계해 보여주는 트렌드관으로 나눠 온·오프라인에서 선보인다.

디자이너와 제조 소상공인이 함께 개발한 106종 제품 중엔 가구와 조명이 크게 늘었고, 그 안에서 1인가구, 반려동물, 홈오피스 관련 제품이 는 게 특징이다. 환경을 배려한 제품들도 눈에 띈다.

스튜디오 페시와 페이퍼팝이 골판지로 만든 스툴.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스튜디오 페시와 페이퍼팝이 골판지로 만든 스툴.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이목스튜디오(디자이너 이하영·목승수)와 스틸퍼니처 브랜드 탐킨(대표 김미영)은 재택근무 시대를 반영해 1인용 디자인 데스크를 개발했다. 공간을 적게 차지하고, 필요하면 생활 환경과 쉽게 분리돼 업무나 학습에 몰입할 수 있도록 했다.

스튜디오 플라스틱(디자이너 김시도)과 Jh스튜디오(대표 황준하)는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1인용 암체어를 개발했다. Jh스튜디오 대표는 “시장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자부해온 우리가 당황할 정도로 김 디자이너의 접근방식과 아이디어가 신선했다.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재활용이 어려운 소재로 가구를 만든 팀도 있다. 나이스워크숍(디자이너 오현석)과 로우리트 콜렉티브(대표 최재식)로, 생활에서 배출되는 전산볼트와 플라스틱을 재료로 의자를 만들었다.

스튜디오 고정호와 다윤디자인의 조명.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스튜디오 고정호와 다윤디자인의 조명. [사진 서울디자인재단]

가구를 아예 종이(골판지)로 만든 팀도 있다. 스튜디오 페시(디자이너 전병휘)는 종이가구와 친환경 홈퍼니싱 제품을 기획 제작하는 페이퍼팝(대표 박대희)과 협업해 골판지 스툴을 개발했다. 견고하면서도 가볍고, 쉽게 조립할 수 있어 소품을 올려놓는 협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콘크리트 가구 제작회사 스튜디오 미콘(대표 정동근)은 RKRN, 김승우, 오프오브 등 여러 디자이너와 협업해 다양한 제품 등을 제작했다. 지난해 메이크메이크(신봉건 디자이너)와 협업한 테이블 조명으로 베스트디자인어워드 수상한 조명 제작업체 황덕기술단(대표 김희규)은 올해도 다른 형태의 테이블 조명을 출품했다.

올해는 이길형 (한국디자인단체총연합회 회장) 총감독을 비롯해 조명(정미)·가구(하지훈)등 6개 분야 7명의 디자인 전문가로 구성된 큐레이터가 제품개발 자문으로 협업을 이끌었다.

디자인을 통해 미래 비전을 실현하는 기업의 활약을 소개하는 트렌드관 전시엔 공기청정기와 정수기 브랜드 코웨이, 욕실제품 기업 새턴바스, 디자인 안마의자 제조업체 누하스, 스마트 그린월 나아바, 제화 브랜드 엘칸토, 오피스 가구제작업체 포워크, 친환경 스타트업 기업 수퍼빈 등이 참여했다.

Penson Design과 소파제작 장인 와이즈뷰티가 협업해 만든 ‘동대문 소파’.

Penson Design과 소파제작 장인 와이즈뷰티가 협업해 만든 ‘동대문 소파’.

런칭관에는 코로나19 속 집콕 생활에 필요한 홈다이닝, 키친, 가드닝, 아웃도어 등 제품이 선보인다.

정효순 서울디자인재단 디자인페어팀장은 “참가팀이 지난해 76개에서 올해 170개 팀으로 늘어 어려운 상황에서 더 간절해진 도전정신을 느낄 수 있었다”며 “DDP페어로 탄생한 신제품이 해외 시장으로 진출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길형 총감독은 “디자인이야말로 미래 비즈니스와 새로운 콘텐트의 산업적 가치를 높이는 핵심 요소”라며 “DDP페어가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도약의 기회를 제공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DDP페어는 시민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DDP베스트디자인어워드’ 7팀을 선정하며 이들에게 양산지원금 600만원과 DDP온·오프라인 스토어 입점 등을 지원한다. ‘DDP베스트디자인어워드’ 7팀은 오는 20일 온라인플랫폼에서 발표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2,80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