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이렇게 되면' 마스크 안쓴다…파우치 엔데믹 전망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53°C
Temp Min: 11.57°C


채널

국제 | 오미크론 '이렇게 되면' 마스크 안쓴다…파우치 엔데믹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1-18 10:27 조회297회 댓글0건

본문

앤서니 파우치 미국 NIAID 소장. 로이터=연합뉴스앤서니 파우치 미국 NIAID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그것(바이러스)이 계속 존재하더라도 사회에 차질을 일으키지 않는 수준으로 존재하는 게 '엔데믹'이다. 그 단계가 되면 마스크 착용 같은 방역조치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고, 사회가 이전 수준으로 어느정도 돌아갈 수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결말에 대해 이같이 말하면서고, 오미크론 변이가 마지막 대유행이 될지는 예측하기 아직 이르다고 했다. 그는 미 대통령 수석 의학고문이기도 하다.


17일(현지시간) CNBC·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화상회의로 진행된 세계경제포럼(WEF)의 '다보스 어젠다'에 참석해 "그게(오미크론 변이) 모든 이가 바랐던 '살아 있는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신 접종이 될지는 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오피크론은 전파력이 강하지만 중증도는 다른 코로나19 변이 등에 비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이 감염되면 자연면역 효과가 생겨 팬데믹 종식을 앞당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에 대해 단언하기는 이르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파우치 소장은 "나는 그렇게(종식이 앞당겨지게) 되기를 바란다"면서도 "하지만 이는 기존 변이의 면역 반응을 회피하는 또 다른 변이가 나타나지 않을 때만 그렇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대유행의 마지막 변이가 된다고 하더라도, 이것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체에 대한 종식을 뜻할 가능성은 낮다고 했다. 엔데믹(토착병) 수준으로 사회에 남아 있게 된다는 것이다.


그는 "이 질병(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을 완전히 제거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바라건대 (전염의) 수준이 낮아져서 그게 정상적인 사회적·경제적·기타 상호작용을 방해하지 않게 될 것이다. 내게는 그게 '뉴노멀'(새로운 정상)"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 등 역사적으로 입증된 방역 조치에 대한 거부감이 코로나19와의 싸움을 방해했다고도 했다.


한편 이 행사에 참석한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는 3월쯤이면 '오미크론 특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데이터가 확보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몇 주 내에 오미크론 특화 백신이 임상시험에 들어갈 것이며 3월 중에는 다음에 취할 조치를 파악하기 위해 규제 당국과 공유할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3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