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131억 뒷돈 트레이드 … FA시장 투명성 도마에 올랐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8°C


채널

스포츠 | 넥센 131억 뒷돈 트레이드 … FA시장 투명성 도마에 올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5-31 13:34 조회149회 댓글0건

본문

국내 프로야구계가 발칵 뒤집혔다. 승부조작과 불법 도박·음주 뺑소니 사고 등으로 시끄럽더니 최근엔 일부 선수들의 성폭행 논란에 이어 ‘뒷돈 트레이드’ 파문까지 터져나왔다. 
   

자금난 탈출하려 10년간 은밀 거래
SK 뺀 모든 구단들과 현금 오가
KBO “지난달 적발 6억 환수 조치”
강력 제재론 … 경영권 박탈 여부 주목

트레이드는 팀 사이에서 전력을 향상시킬 목적으로 소속 선수를 이적시키거나 교환하는 일을 말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최근 조사 결과 2008년 창단한 넥센 히어로즈의 현금 트레이드 계약 중 신고하지 않거나 발표한 액수와 다른 내용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KBO 조사에 따르면 넥센은 2009년부터 올해까지 진행한 트레이드 23건 가운데 절반이 넘는 12건에서 뒷돈을 챙겼다. KBO에 신고하지 않은 금액은 무려 131억5000만원이나 된다. 넥센과 현금 트레이드를 신고했던 LG 트윈스·삼성 라이온즈·두산 베어스·한화 이글스 등은 금액을 축소했고, KT 위즈·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KIA 타이거즈 등은 현금이 오간 사실 자체를 숨겼다. SK 와이번스만 트레이드를 하면서 뒷돈 거래를 하지 않았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프로야구에서 현금 트레이드 자체가 불법은 아니다. 그러나 2008년 창단 이후 자금난에 시달렸던 넥센은 현금 트레이드를 통한 ‘선수 장사’를 구단의 주 수입원으로 삼으려 했다. 그 정도가 심해지면서 ‘프로야구 구단이 선수 장사를 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았고, KBO는 2010년 넥센의 현금 트레이드를 승인하지 않기로 했다. 이후 넥센은 트레이드를 할 때마다 겉으로는 현금이 오가지 않은 ‘순수한 트레이드’라고 주장했으나 이는 거짓말이었다. 
  
KBO는 지난달 29일 드러난 넥센과 KT·NC 구단 사이의 트레이드 뒷돈 거래액 6억원 전액을 야구발전기금으로 환수 조처하기로 했다. 그러나 다음날 125억5000만원의 뒷돈 거래 사실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고민에 빠졌다. 넥센 구단의 연간 운영비는 약 300~400억원 수준이다. 뒷돈으로 받은 총액 131억5000만원은 운영비의 3분의 1 정도 된다.   
  
남정연 KBO 홍보팀장은 “이렇게 액수가 클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전액 환수 조처는 신중하게 고려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프로야구 규약상 현금 트레이드 자체가 금지된 건 아니어서 KBO가 이 돈을 강제로 환수할 근거는 없다. 고형욱 넥센 단장은 “KBO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지만 환수 조처에 대해서는 “관계자와 협의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렇다면 프로야구 팬들을 기만한 넥센을 비롯한 다른 구단들은 징계를 받을 수 있을까. KBO는 넥센을 중심으로 한 뒷돈 트레이드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변호사 1명, 회계사 1명, 전직 수사관 2명과 KBO 실무진 등으로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를 구성했다. 특조위 조사가 끝나면 상벌위원회를 열어 해당 건에 연루된 구단과 관계자들의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장윤호 KBO 사무총장은 “프로야구 사상 초유의 사태라 이른 시일 안에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 6월 안으로 결론을 낼 것”이라고 했다. 
  


KBO는 10개 구단을 회원사로 둔 사단법인이다. 10개 구단의 정보를 취합해 공시하는 한편 KBO리그를 관리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KBO가 직접적인 피해를 본 것은 없기 때문에 뒷돈 트레이드 파문을 일으킨 넥센을 비롯한 9개 구단에 법적 조치를 취하긴 어렵다. 또 구단들이 서로 합의해 현금이 오갔기 때문에 어느 특정 구단이 피해자라고 하긴 어렵다. 결국 ‘클린 베이스볼’을 강조하는 프로야구계의 도의적인 책임만 남는 것이다. 최원현 KBO 상벌위원장은 “특조위 조사 결과를 보고 KBO 규약에 따라 징계를 내릴 것”이라면서 “규약에 명시된 징계는 벌금부터 회원 자격 정지(경영권 박탈)까지 여러가지가 있다”고 말했다. 뒷돈 트레이드를 주도한 넥센의 경우 강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번 파문으로 인해 자유계약(FA) 및 외국인 선수 계약도 투명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FA와 외국인 선수 계약 때도 세금 대납을 해주는가 하면 뒷돈이 오가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리기 때문이다. KBO는 그동안 구단이 제출하는 계약서만 보고 계약을 승인해줬는데, 앞으로는 금전 수수 영수증, 통장거래 내역서 등 세부적인 증빙자료를 제출하도록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최원현 위원장은 “증빙자료를 내면 계약이 훨씬 투명해질 수 있다”면서도 “구단이 축소 또는 은폐하고자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 KBO는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결국 구단들의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넥센 131억 뒷돈 트레이드 … FA시장 투명성 도마에 올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27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