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두숟갈 덜기, 콜라 1캔 빼기...포스트 코로나 '100㎉의 위력'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41°C
Temp Min: 13.25°C


채널

기타 | 밥 두숟갈 덜기, 콜라 1캔 빼기...포스트 코로나 '100㎉의 위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5-13 14:50 조회70회 댓글0건

본문

포스트 코로나 시대, 건강 리셋하기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야외 마스크 착용이 자유로워지면서 코로나19 시기 이전의 일상을 점차 되찾고 있다. 2020년 1월 국내에서 첫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지 2년여 만이다. 그런데 정작 우리 몸은 어떨까. 그간 컨디션이 떨어지고 살이 찌는 등 2년간 ‘건강관리 공백기’를 보낸 사람이 적지 않다. 실제로 최근 발표된 여러 통계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찾아온 부정적인 건강 요소가 지표로 드러났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이들 요소를 하나씩 개선해 예전의 건강 상태로 ‘리셋’해 보는 건 어떨까.


생선은 근육 늘리고 우울감 없애

코로나19 이전의 컨디션을 회복하려면 신체 활동량부터 점검해 보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시대에 맞춰 2020년 새로 발표한 신체 활동 지침에 따르면 성인이라면 누구나 매주 150~300분의 중등도 유산소 운동이나 75~150분의 격렬한 유산소 운동을 해야 한다. 땀이 나고 숨이 찰 정도의 중등도 운동엔 계단 오르기, 자전거 타기, 빠르게 걷기 등이, 숨이 가쁜 고강도 운동엔 달리기, 점프 스쿼트 등이 포함된다.


하지만 지난 2년여간 신체 활동량이 급감한 상태에서 운동량을 갑자기 늘리면 심장·근육·관절 등에 부담을 주고 손상을 입을 수 있다. 운동 시간·강도를 단계적으로 늘려가야 한다. 박 교수는 “SNS의 흥미로운 영상물 중 5분·10분·20분짜리 영상을 골라놓고 5분짜리 영상이 끝날 때까지 실내 자전거를 타고, 익숙해지면 10분·20분짜리 영상으로 바꾸면 지루하지 않으면서도 운동 시간을 자연스레 점차 늘리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식사 시 메뉴를 고를 땐 지방·당분·나트륨이 적은 것으로, 단백질과 탄수화물·비타민·미네랄은 골고루 든 것으로 선택한다. 매끼 칼로리를 따져 음식을 제한하는 게 쉽지 않다면 하루 100㎉씩 덜 먹는 식습관도 고려해 보자. 김 객원교수는 “하루 식사량에서 100㎉씩 덜 먹으면 1년 뒤 몸무게를 자연스레 4㎏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커피믹스 2봉, 밥 두세 숟갈, 식빵 1개, 콜라 1캔, 잡채 작은 접시가 100㎉에 상당하다.


아침 식사를 걸렀다가 먹게 됐다면 단백질을 챙겨보자. 박 교수는 “토스트빵·잼·오렌지주스엔 단백질이 거의 없으므로 주스 대신 저지방 우유를, 빵 대신 구운 계란을 먹는 식으로 단백질을 보충해야 포만감을 오래 유지하면서 근육량을 늘려 살이 찌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면 모임이 늘면서 코로나19 시기의 비대면 문화로 생긴 우울감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그런데 중요한 건 ‘긍정적인 관계’에 한해서라는 점이다. 박 교수는 “대면 모임이 증가하는 상황이지만 부정적인 감정을 주고받는 관계라면 오히려 스트레스가 가중될 수 있으므로 만나면 즐거워지는 모임 위주로 참석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종식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불안감이 남아 있다. 낮에 30분간 산책하거나 실내 조명을 밝게 유지하면 세로토닌 분비를 늘려 긍정적인 감정을 돋울 수 있다. ‘감사 일기’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한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노성원 교수는 “사소한 일이라도 하루 중 고마운 일을 세 가지씩 노트에 적어 보고, 소중한 사람에게 전화하거나 만나며 마음을 주고받으면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규칙적인 식사와 수면 리듬도 중요하다. 특히 생선 속 오메가3 지방산은 우울한 증상을 경감시키며 치즈·견과류·닭고기에 든 트립토판은 세로토닌 양을 늘려줘 우울감·불안감 극복에 효과적이다.


정심교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39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