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루 확진 1만명서 13만명으로…CDC “실내 마스크 써야”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8.32°C
Temp Min: 15.97°C


채널

국제 | 미국 하루 확진 1만명서 13만명으로…CDC “실내 마스크 써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5-19 10:00 조회109회 댓글0건

본문

지난 17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이동식 코로나19 검사소에서 검사받는 남성.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이날 하루 신규 확진자가 13만 명을 넘었다. [신화통신=연합뉴스]지난 17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이동식 코로나19 검사소에서 검사받는 남성.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이날 하루 신규 확진자가 13만 명을 넘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약 3개월 만에 다시 10만 명을 넘어섰다. 백악관은 코로나19 브리핑을 6주 만에 재개했고, 방역 당국은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나섰다.


지난 17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최근 7일 평균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732명으로 집계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 보도했다. 미국에서 하루 확진자가 10만 명을 넘은 건 2월 20일 이후 처음이다. 7일 평균 하루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2만2642명을 기록했다. 2주 전과 비교해 확진자는 61%, 입원 환자는 27% 증가했다. 17일 하루 확진자는 13만4102명, 입원 환자는 2만3419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가장 적었던 지난 3월 27일 하루 신규 확진자 1만7281명의 8배 수준이다.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스텔스 오미크론(BA.2)의 하위 변이인 BA.2.12.1 등의 미국 내 전파가 재확산을 이끄는 것으로 분석됐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날 “미국인의 3분의 1이 코로나19 위험이 매우 높은 지역에 살고 있기 때문에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DC에 따르면 코로나19 전파 위험도가 ‘중간’ 혹은 ‘높음’ 단계인 카운티는 일주일 전 약 24%에서 최근 32% 이상으로 상승했다. 공중 보건 전문가들은 자가 진단 뒤 당국에 감염 여부를 알리지 않는 이들이 많아 실제 코로나19 감염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충분한 양의 백신과 치료제 없이 바이러스에 직면해야 하는 올가을 시나리오는 끔찍할 것”이라며 의회에 코로나19 대응 예산 승인을 촉구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백악관 고위 당국자가 실내 활동이 증가하는 올가을과 겨울에 1억 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확진자 급증이 입원 환자와 사망자 증가로 이어지느냐가 관건이라고 진단했다. 미국의 최근 7일 평균 코로나19 하루 사망자는 318명으로 2주 전보다 7% 감소했다. 마이클 오스터홈 미네소타대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은 “우리는 확진자가 증가하지만, 질병의 중증도는 상당히 낮아져 입원 환자와 사망자가 줄어드는 시기에 진입하는 중일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앞으로 90일 이내에 이 바이러스가 우리에게 어떤 상황을 안길지 우리는 모른다”고 말했다.


한편 방한을 앞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딸 애슐리와 하비에르 베세라 보건장관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애슐리와 베세라 장관은 최근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밀접 접촉하지는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임선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47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