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러시아, 남북한처럼 될 수도...서방, 장기전 준비”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16°C
Temp Min: 12.23°C


채널

국제 | “우크라·러시아, 남북한처럼 될 수도...서방, 장기전 준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6-20 09:57 조회70회 댓글0건

본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4개월 가까이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남한과 북한처럼 대치 상태를 이어갈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1953년 종전없이 휴전 협정으로 전쟁을 중단한 한반도와 같거나 그보다 낮은 강도의 분쟁 상황으로 굳어질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WP는 "남한과 북한 사이엔 중무장 군인이 배치된 경계선(휴전선)이 있고, (양국 사이엔) 때때로 긴장이 고조되기도 한다"며 "일부 분석가들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의) 일부 영토 사이에서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전문가 진단을 인용해 "블라디미르 푸틴이 이번 전쟁을 단념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러시아가 동부 돈바스 지역 전체를 점령한 뒤 그 지역과 다른 지역에 대한 통제권을 굳히며 휴전을 제안하는 전략을 추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격전 중이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최근 "러시아가 지도력, 사기, 군수물자 등의 면에서 만성적인 문제를 겪고 있지만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전세는 러시아에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러시아는 전쟁 초기 키이우 점령에 실패한 것과 달리 돈바스 전투에선 우크라이나군의 진지를 파괴하며 점차 점령 지역을 넓히고 있다. 때문에 서방 일각에선 우크라이나군이 서방으로부터 군수물자 지원을 받고 있으며 사기도 높지만, 러시아의 군사력을 고려할 때 현실적으로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에 밀리지 않는 교착 상태가 최선이란 분석이 나온다.


WP는 이에 따라 서방은 우크라이나가 패배하지 않도록 끊임없이 군사 지원을 하며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10억 달러(약 1조2950억원) 규모의 추가 군사 지원을 발표한 것은 우크라이나가 돈바스 전투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보장하겠다는 미국의 결의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짚었다.


또 미국은 대담해진 푸틴이 우크라이나를 넘어 이웃 국가나 나토 회원국까지 넘보는 상황을 막기 위해 글로벌 경기 침체나 식량위기 등 부작용에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계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임선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47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