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도 원숭이두창 걸렸다…"9월까지 100만명" 경고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4.69°C
Temp Min: 19.57°C


채널

국제 | 어린이도 원숭이두창 걸렸다…"9월까지 100만명" 경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6-30 14:16 조회95회 댓글0건

본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숭이두창이 어린이·임산부 등 고위험군으로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긴급회의를 조만간 다시 열겠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전문가들로 구성된) 긴급 위원회가 현재 상황을 감안해 빨리 긴급회의를 재소집해야 한다고 조언했으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원숭이두창은 현재 50개 이상의 새로운 국가(비아프리카 지역)에서 확인됐고, 지속적인 감염이 우려된다"며  "어린이·임산부, 면역 저하자 등의 고위험군으로 옮겨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린 이미 몇몇 아이들이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사례를 보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WHO에 따르면 영국에서 2건의 어린이 감염 사례가 발생했고, 스페인과 프랑스에서도 어린이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이에 따라 재소집되는 긴급회의에서 원숭이두창을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로 선포할지 여부를 재검토할 가능성이 있다. 비상사태는 WHO가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질병과 관련해 발령하는 최고 수준의 경보 단계다.  


앞서 WHO는 원숭이두창에 대한 첫 번째 긴급회의 결과 현 상황에선 관련 비상사태를 선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첫 번째 긴급회의에선 비상사태 선포에 전문가 11명이 반대를 표명했고, 3명만 찬성했다. 다만, WHO는 "강력한 대응의 필요성엔 모두 공감해 상황을 계속 지켜보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현미경으로 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AP=연합뉴스현미경으로 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AP=연합뉴스 

2020년 1월 비상사태가 선포된 코로나19의 경우 세 번째 긴급회의에서 비상사태 선포가 결정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전염병학자인 에릭 페이글-딩은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예측 모델링을 근거로 오는 8~9월 원숭이두창 확산 상황에 대한 전망을 내놨다. 그는 "현재와 같은 나쁜 확산 상황이 계속될 경우 전 세계 원숭이두창 확진자는 8월까지 10만 명, 9월 말까지 100만 명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WHO에 빠른 대응을 촉구했다.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28일 기준 전 세계(비아프리카 지역) 원숭이두창 누적 확진자는 4780명이다. 지난 5월 6일 영국에서 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여러 나라에서 확진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미국에선 원숭이두창이 확산함에 따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원숭이두창을 대응 강화를 위한 긴급상황실(EOC)을 가동했다고 가디언이 전했다. 이에 따라 CDC는 원숭이두창 대응 인력을 기존 300여 명에서 더 확대한다.


스콧 폴리 CDC 대변인은 "긴급상황실 가동은 CDC 직원들의 (원숭이두창) 발발 대응을 더 보완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CDC에 따르면 현재까지 원숭이두창 확진 사례는 미 28개주에서 351건 발생했다.  


CDC는 2020년 1월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코로나19 긴급상황실을 가동한 바 있다.  


임선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53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