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교과서도 바꿨다…30년 개방 접고 옛소련식 '체제 교육'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38°C
Temp Min: 14.45°C


채널

국제 | 푸틴, 교과서도 바꿨다…30년 개방 접고 옛소련식 '체제 교육'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7-19 10:36 조회100회 댓글0건

본문

러시아 초등학생들이 지난 3월 모스크바의 최대 박물관인 전승기념관에 입장하고 있다. 이 박물관에는 2차 세계대전 승리 전리품 등이 전시돼 있다. [AFP=연합뉴스]러시아 초등학생들이 지난 3월 모스크바의 최대 박물관인 전승기념관에 입장하고 있다. 이 박물관에는 2차 세계대전 승리 전리품 등이 전시돼 있다. [AFP=연합뉴스] 

'21세기 강대국 러시아의 재탄생' '크림반도 재통합' '우크라이나 군사특수작전'….


러시아의 초등학교·중학교 학생들이 오는 9월 새 학기부터 매주 월요일 역사 시간에 새롭게 배우게 되는 내용이다.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가 의무교육 과정에서 군국주의·애국주의 사상 교육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수업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20년 집권 역사 덕분에 러시아가 강대국으로 우뚝 서게 됐다"는 내용도 담긴다고 한다.


NYT에 따르면 람잔 카디로프 체첸공화국 수장이 학생들의 애국심을 높이는 교육자로 연단에 설 예정이다. 그는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여러 전장에서 각종 인권유린을 일삼으며 잔혹하기로 악명 높은 인물이다. 또 내년 3월엔 지난 2014년 러시아가 강제 합병한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가상의 방식으로 체험해보는 시간도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21년 학교 개학식에서 자국 학생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21년 학교 개학식에서 자국 학생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4일 이처럼 국가 이데올로기 교육을 강화하는 내용의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법령에는 러시아 전역 공립학교 4만여 곳에 재학하는 학생들에게 오는 9월부터 유소년 애국 운동에 동참할 것을 권장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는 목에 붉은 띠를 두른 옛소련의 소년단 조직 '피오네르'(Pioneers)를 본뜬 것이다.


최근 크렘린궁의 고위 관리인 세르게이 노비코프는 자국 교사 수천 명이 참석한 온라인 워크숍에서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 정부는 학생들에게 국가 이데올로기를 전달하는 데 실패했다고 본다"며 "그러나 우크라이나와 싸우고 있는 지금, 푸틴 대통령은 사상 교육을 통해 의식의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NYT는 러시아의 이런 교육 정책에 대해 "반(反)서방적 애국주의 사상을 주입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러시아 사회를 전쟁에 동원하고, 잠재적인 반대 의견을 씨앗부터 없애려는 푸틴 대통령의 선전 활동"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 30년간의 서방 개방을 종식하려는 전면적인 사회 대전환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전쟁 초기만 해도 학생들은 러시아의 침공에 대해 찬반으로 갈라져 격렬하게 논쟁했으나, 이제 더는 반대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고 한다. 교사 밀류티나(30)는 "5~6학년 학생들은 쉬는 시간에 러시아 군인 행세를 하면서 논다"며 "매우 싫어하는 친구를 향해 '우크라이나인'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칠판과 책상, 바닥 등 학교 시설 곳곳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는 뜻인 'Z' 표식으로 뒤덮였다.


다만, 일부 교사들 사이에선 러시아 정부의 왜곡된 사상 교육 지시에 반발하는 움직임도 있다.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에서 사립학교를 운영하는 세르게이 체르니쇼프 교장은 "아이들에게 군국주의 사상을 심으려는 시도는 결국 젊은이들의 상식에 어긋날 것"이라며 "한 인간이 다른 인간을 죽이고 있는 상황을 아이들에게 알기 쉬운 언어로 설명하는 건 불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김서원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58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