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5천원 이어폰 반품비가 30만원…배보다 배꼽 큰 구매대행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0.99°C
Temp Min: -4.87°C


채널

국제 | 2만5천원 이어폰 반품비가 30만원…배보다 배꼽 큰 구매대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9-01 11:36 조회106회 댓글0건

본문

오픈마켓을 통한 해외 구매대행 상품의 반품비가 상품 가격보다 비싸거나 고지한 것과 다른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6개 오픈마켓의 해외 구매대행 사업자가 판매하는 상품의 반품 관련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네이버·11번가·옥션·인터파크·G마켓·쿠팡에 입점한 구매대행 상품 240개 가운데 상품가격과 반품 비용이 정확히 확인되는 219개를 조사한 결과 5개 중 1개꼴로 반품비가 10만원이 넘었다.


평균 반품비는 6만1381원이었는데 반품 비용이 상품가격보다 비싼 경우도 33.3%에 달했다.


특히 2만5600원짜리 블루투스 이어폰 반품 비용이 30만원으로 책정된 사례도 있었다.


반품 관련 정보 제공도 미흡했다.


전자상거래법에 따르면 반품비를 소비자가 알기 쉽게 표시해야 하지만 8.8%는 상세 페이지에 비용을 표시하지 않거나 하나의 상품에 서로 다른 두 개의 비용을 표시하고 있었다.


소비자원이 반품 프로세스 실태 파악을 위해 18개 상품을 직접 구매해 반품해본 결과 실제 반품정보와 고지된 정보가 다른 경우도 있었다.


반품 주소가 고지된 15개 상품 중 10개는 안내된 주소와 실제 반품 주소가 달랐다.


반품 비용을 지불한 17개 상품 중 12개는 판매자가 청구한 실제 비용이 고지 금액과 달랐다.

신청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라고 소비자원에 알려왔다.


6개 오픈마켓 가운데 G마켓은 온라인 반품 신청이 불가해 고객센터 운영시간이 아닐 때는 청약철회권이 제한될 소지가 있었다.


이와 관련해 G마켓은 이달 중 온라인 반품 신청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라고 소비자원에 알려왔다.


홍수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63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