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女부총리 '욕 봉변' 영상 확산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0.99°C
Temp Min: -4.46°C


채널

기타 | 캐나다 女부총리 '욕 봉변' 영상 확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9-01 11:45 조회157회 댓글0건

본문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부총리. 로이터=연합뉴스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부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의 여성 부총리가 공공장소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원색적인 욕설을 듣는 봉변을 당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크리스티아프리랜드 부총리 겸 재무장관이 앨버타주에서 한 남성에게 욕설 세례를 당하는 영상이 SNS 상에 확산하고 있다.


당시 프리랜드 부총리는 그랜드프래리 시청 청사에서 정책 설명회를 마치고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었는데, 한 남성이 부총리를 뒤따라가더니 욕설을 퍼부었다.


남성은 'f'로 시작하는 비속어를 섞어 "앨버타에서 X져라. 배신자"라고 소리친 뒤 다시 같은 비속어와 여성을 비하하는 'b'로 시작하는 단어를 이어 쌍욕을 했다. 남성과 함께 있던 한 여성도 프리랜드 부총리를 향해 "여기는 네가 있을 곳이 아니다"라고 외쳤다.

최근 캐나다 앨버타주 그랜드프래리 시청 청사에서 정책 설명회를 마치고 엘리베이터로 향하던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부총리에게 한 남성이 뒤쫓아가며 욕설을 퍼붓고 있다. 남성의 옆에 있는 여성도 "여긴 네가 있을 곳이 아니다"라며 거들었다. 사진 SNS 영상 캡처최근 캐나다 앨버타주 그랜드프래리 시청 청사에서 정책 설명회를 마치고 엘리베이터로 향하던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부총리에게 한 남성이 뒤쫓아가며 욕설을 퍼붓고 있다. 남성의 옆에 있는 여성도 "여긴 네가 있을 곳이 아니다"라며 거들었다. 사진 SNS 영상 캡처 

이들이 욕설한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언론은 프리랜드 부총리가 우크라이나 이민자 가정 출신이며 앨버타주가 고향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 '쌍욕 사건'이 크게 논란이 되자 마르코 멘디치노 공공안전부 장관은 이날 "정치인의 신변 안전이 점점 더 위협받고 있다. 정부가 보호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 사건에 대해 "극히 충격적인 괴롭힘"이라며 "공인, 공직자 중 특히 여성, 소수자의 목소리가 커진다는 이유로 이들이 점점 표적이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프리랜드 장관은 봉변을 당한 이튿날 "어제 일어난 일은 잘못된 것"이라며 "누구나, 어디서든 그런 위협과 공격을 당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캐나다 현지 언론은 "유력 정치인이 공개 석상에서 위협적인 봉변을 당한 사례가 최근 부쩍 잦아졌다"고 전했다.


지난해 가을 조기 총선 당시 트뤼도 총리는 유세 버스에 오르던 중 청중에서 날아온 돌멩이 세례를 받았고 야당인 신민주당의 저그밋 싱 대표는 온타리오주 선거에서 반대 측 군중이 쏟아낸 거친 언사로 위협을 당했다.


또 지난 겨울 백신 반대 운동을 내세운 트럭 시위대는 오타와 출신 하원 의원들을 위협, 경찰이 보호에 나서기도 했다.


하수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63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