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RM이 기부한 1억 덕분에…'조선 웨딩드레스' 되살렸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채널

문화 | BTS RM이 기부한 1억 덕분에…'조선 웨딩드레스' 되살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3-09-14 10:35 조회309회 댓글0건

본문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활옷 만개' 특별전 언론 공개회에서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소장 활옷이 선보이고 있다. BTS RM이 쾌척한 1억원에 힘입어 국내에서 보존처리 완료된 활옷으로 이번 전시회가 끝난 후 내년 초 LACMA 측에 반환된다. 연합뉴스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활옷 만개' 특별전 언론 공개회에서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소장 활옷이 선보이고 있다. BTS RM이 쾌척한 1억원에 힘입어 국내에서 보존처리 완료된 활옷으로 이번 전시회가 끝난 후 내년 초 LACMA 측에 반환된다. 연합뉴스

진홍색 비단에 모란·연꽃·백로·봉황 등 복된 문양을 있는대로 수놓았다. 앞섶 부근 양쪽엔 연꽃을 든 어린이와 함께 수여하해(壽如河海), 복여하해(福如河海) 즉 바다와 강처럼 오래 살고 복을 누리라는 축원 문구를 새겼다. 등쪽 상단엔 이성지합(二姓之合), 만복지원(萬福之源) 즉 남녀의 결합은 만복의 근원이라고 새겼다. 일생에 한번 있는 혼례날, 공주·옹주·군부인(왕자의 부인) 등 왕실 여성들이 겹겹의 예복 맨 바깥에 걸쳤던 활옷이다. 섬세한 자수에 화려한 금박 무늬로 마무리해 고귀한 신분의 경사스러운 날을 빛냈다.

국내외에 50여점만 전하는 조선 왕실 활옷 가운데 완성도와 보존 상태가 뛰어난 9점을 포함해 관련 혼례 유물 110여점이 한자리에 모였다. 오는 15일부터 12월 31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리는  ‘활옷 만개(滿開)-조선왕실 여성 혼례복’ 특별전이다.

특히 방탄소년단(BTS)의 RM(김남준)이 지난 2021년 쾌척한 1억원으로 보존처리한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라크마) 소장 활옷이 세월의 때를 벗은 화사한 모습으로 관객을 맞는다. 조선 골동품이 활발하게 거래되던 시기인 1939년 미술품 수집가 벨라 매버리가 라크마에 기증한 이 활옷은 2020년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의 해외 문화재 보존복원 공모에 박물관 측 신청으로 선정됐다. 마침 RM이 국외소재문화재 활용에 써달라고 1억원을 기부하자 재단 측은 지원 대상을 RM 측과 논의한 끝에 이 활옷으로 결정했다고 한다..

RM은 전시 개막을 맞아 공개 편지를 통해 “세월의 흔적에도 불구하고 자수 탈락이 거의 없는 등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크다고 들었다”면서 “보존처리 후 전반적인 활옷 연구에 도움이 되고 대한민국 전통 문화를 전세계인들이 향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 언론공개회에서 조선시대 혼례복인 '활옷'이 전시돼 있다. 전시는 오는 15일부터 12월 13일까지 열린다. 뉴스1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 언론공개회에서 조선시대 혼례복인 '활옷'이 전시돼 있다. 전시는 오는 15일부터 12월 13일까지 열린다. 뉴스1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 언론공개회에서 전통혼례를 재현한 교배석과 활옷이 전시돼 있다. 뉴스1

13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 언론공개회에서 전통혼례를 재현한 교배석과 활옷이 전시돼 있다. 뉴스1

활옷은 조선 전기 기록물엔 홍장삼(紅長衫)으로 기록됐다. 당시 신분제 사회에서 가장 진한 붉은색인 대홍(大紅)의 염색은 왕실에만 허락됐다. 하지만 민간에서도 혼례 때 이를 착용하는 일이 잦아지자 예외적으로 허용하게 됐고 명칭도 민간에서 부르던 할옷 또는 활옷으로 굳어져갔다. 민간 여성도 혼삿날만큼은 공주처럼 화려하게 ‘웨딩드레스’를 뽐낼 수 있었지만 제작비용이 엄청나고 고도의 정교함이 필요한 예복이라 관아에서 보관했다 대여해주는 식이었다고 한다.

총 2부로 구성된 전시의 1부에선 왕실 혼례 관련 용품과 문헌을 가례(嘉禮) 절차에 맞춰 배치해 자연스럽게 동선을 따라 이해할 수 있게 했다.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자수 문양을 디지털로 확대해 비교·감상할 수도 있다. 2부에선 상의원(尙衣院) 등 관청과 장인을 중심으로 한 활옷의 제작과정과 ‘라크마 활옷’의 보존처리 과정 등을 소개했다. 김충배 고궁박물관 전시과장은 “우리 기술로 되살린 활옷을 라크마 측에 내년 초 되돌려주기 전 국내에서 만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라면서 “조선 혼례 문화의 상징성과 아름다움을 많은 분들이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혜란 문화선임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4,27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