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간첩'으로 의심받은 비둘기, 8개월 만에 印서 풀려나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6.53°C
Temp Min: 2.68°C


채널

국제 | '중국 간첩'으로 의심받은 비둘기, 8개월 만에 印서 풀려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4-02-02 09:44 조회62회 댓글0건

본문

인도 경찰에 '중국 간첩'으로 오인받아 붙잡혀 갇힌 생활을 해온 비둘기가 8개월만인 지난달 30일 뭄바이에서 풀려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인도 경찰에 '중국 간첩'으로 오인받아 붙잡혀 갇힌 생활을 해온 비둘기가 8개월만인 지난달 30일 뭄바이에서 풀려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 간첩으로 오인받아 인도 경찰에 붙잡혔던 비둘기가 '혐의'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 8개월 만에 풀려났다.

2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작년 5월 서부 뭄바이의 한 항구 부근에서 수상한 비둘기 한 마리를 포획했다. 비둘기 두 다리에는 각각 구리와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고리가 달려있었고 두 날개 안쪽에는 중국어로 읽히는 메시지가 있었다.

경찰은 비둘기를 뭄바이의 한 동물병원에 보낸 후 조사를 진행했고, 해당 비둘기가 대만에서 경주대회에 참가하기로 돼 있었으나 방향을 틀어 인도로 날아온 것을 확인했다.

이에 경찰은 비둘기를 뭄바이 내 동물보호단체로 다시 보냈고, 이 단체는 경찰 허가에 따라 지난달 30일 비둘기를 자연으로 날려보냈다.

비둘기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에서는 이전에도 경찰의 의심을 받은 비둘기가 있었다. 인도와 파키스탄이 영유권을 다투는 카슈미르의 인도령 경찰은 2020년 카슈미르를 양분하는 중무장 군사지대를 넘어 인도령으로 날아온 비둘기를 '간첩'으로 보고 잡았다가 파키스탄 어민 소유로 확인한 뒤 풀어줬다.

2016년에는 또 다른 비둘기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위협하는 내용의 메모지를 다리에 달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정혜정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4,15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