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서 '제2의 N번방' 터졌다…피의자는 40대 서울대 동문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채널

기타 | 서울대서 '제2의 N번방' 터졌다…피의자는 40대 서울대 동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4-05-21 09:15 조회95회 댓글0건

본문

후배 여학생의 얼굴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에 유포한 서울대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피해자만 최소 12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등의 혐의로 40대 박모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여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을 만들어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수만 20여명에 육박하는데 이들 중 12명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난 2020년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n번방 박사(조주빈)등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020년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n번방 박사(조주빈)등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피해 여성 중 한명인 A씨는 영화예매 정보를 얻기 위해 휴대폰에 텔레그램 앱을 설치했다. 이 텔레그램을 통해 A씨의 얼굴이 합성된 수십장의 음란 사진과 동영상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박씨는 학교를 10년 이상 다니면서 피해자들을 알게 됐다고 한다. 피해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프로필에 사용한 사진을 범행에 이용했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괴로움을 호소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뒤에도 계속 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의 고소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달 3일 박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 외에도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최모란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4,29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