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앵란 "우리 엉망진창으로 살았지요…내가 울지 않은 이유는"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C
Temp Min: 3.9°C


채널

방송 | 엄앵란 "우리 엉망진창으로 살았지요…내가 울지 않은 이유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11-05 22:00 조회39회 댓글0건

본문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故) 신성일(강신성일)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뉴스1]

“가만히 사진을 보니 참 당신도 늙고 나도 늙었네. 그동안 우리끼리 만나 힘냈지만, 엉망진창으로 살았어요. 다시 태어나서 신성일씨와 산다면 이젠 정말 선녀같이 존경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장내에 모인) 여러분도 부인들께 잘하세요. 그러면 기쁨이 와요.”
 
풍파 많은 삶의 동반자다웠다. 6일 오전 10시 ‘영원한 별’ 배우 고 신성일의 영결식에서 아내이자 영원한 ‘배우 동지’ 엄앵란은 이렇게 말했다. 이틀 전 고인이 작고한 후 한 번도 눈물을 보이지 않은 이유도 말했다. "울면서 세상을 떠나 보내고 싶지 않아요. 울면 그 망자가 걸음을 못 걷는대요. 이 세상이 마음 아파서. 그래서 억지로 안 울고 있어요. 이따 집에 가서 밤 12시에 이부자리 덮고선 실컷 울려 그래요.”  
 
배우 독고영재가 사회를 맡은 이 날 영결식은 담담한 분위기였다. 독실한 불교 신자였던 고인의 뜻에 따라 불교식으로 엄수됐다. 추모 영상엔 생전 고인의 대표작 ‘맨발의 청춘’ ‘초우’ ‘안개’ ‘장군의 수염’ ‘내신’ ‘휴일’ ‘별들의 고향’ ‘길소뜸’ 등에 출연한 모습이 담겼다.  

배우 엄앵란 등 영화배우들이 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故) 신성일(강신성일)의 발인식에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장례위원장인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직접 준비한 조사에서 “대통령 이름은 몰라도 선배님 이름을 모르는 대한민국 국민이 없었다”면서 “진정 당신은 한국영화 역사의 전설이고 신화였다. 큰 별은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육신의 죽음만이 있을 뿐”이라고 회고했다.  
  
추도사를 맡은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1960~70년대를 관통하는 한국 사회사의 표상이자 스타였다. ‘맨발의 청춘’에서 보여준 댄디하면서 모던한 모습은 당시 어떤 남자배우도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것이었다”면서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해 한국영화의 상징적 존재인 선생님을 재조명하려 했다. 오직 영화만을 위해 사신 진정과 열정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인은 지난 4일 투병 중이던 폐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사흘간 영화인장으로 치러진 장례식엔 조문객이 끊이지 않았다. 이날 영결식엔 김동호 전 부산영화제 이사장, 신영균 신영균예술문화재단 명예회장, 김국현 한국영화배우협회 이사장, 이장호 감독, 배우 안성기·이덕화 등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켰다. 장지는 경북 영천 선영에 마련된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52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