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금리와 은퇴자의 딜레머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C
Temp Min: 11°C


칼럼

금융 | 제로 금리와 은퇴자의 딜레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6-04-14 13:18 조회456회 댓글0건

본문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복수 투자수단 활용하면 해결 가능

 

요즘 세계적으로 금리가 제로수준을 넘어 마이너스로 낮아짐에 따라 그동안  은행이자 수입에 의존하는 은퇴자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마이너스 금리는 아직 경험해 보지 않은 이론상에도 없는 것인데, 현재 일본을 비롯하여 유럽의 여러 나라에서 경제를 부양하기 위한 정책으로 시행해 오고 있다.

 

우리의 상식으로는 은행에 돈을 맡겨 두면 원금보장과 함께 이자를 받지만 마이너스 금리가 되면 이자는 한 푼도 받지 못하고 오히려 원금에서 보관료를 내야 한다.

 

현재 캐나다는 마이너스 금리는 아니지만 5년 만기 정기예금금리가 1.5%수준으로 물가를 감안하면 실질 이자는 사실상 제로나 마이너스라고 할 수 있어 돈의 실질가치가 감소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서는 초저금리 시대에 은퇴자들이 평생 소득을 확보하고 자산을 안전하게 증식시킬 수 있는 몇가지 방법들을 사례를 통해 알아보고자 한다.

 

전통적으로 우리는 은퇴수입수단으로 안전한 채권이나 정기예금에 의존해 왔다.

 

은행예금으로 최소 생활비인 연 2만 5천 달러(월 2,080 달러)를 얻으려면, 과거 금리가 높았던 1982년에는 15만 5천 달러면 가능했지만 그 후에는 금리가 꾸준히 하락추세를 보여 현재 같은 소득을 얻으려면 10배 이상 많은 166만 6천 달러를 5년 만기 정기예금 해야 한다.

 

은퇴자들의 대표적인 고민은 두 가지가 있다. 첫번 째 경우는 자산이 그다지 많지 않고 정부연금 외에 추가적으로 최소한 은퇴수입이 필요한 경우와 자산이 어느 정도 있고 은퇴수입을 확보하는 동시에 가급적 많은 자산을 자녀들에게 상속하고자 하는 경우이다.

 

첫째, 은퇴자금의 운용으로 인한 수입 증가로 정부연금이 감소하여 은퇴자산관리를 어떻게 해야 할 지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은퇴자금을 현금자산으로 보관하고 사용하거나 아니면 자녀들에게 자산을 모두 주고 매달 용돈으로 받아쓰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위의 경우 장수할 경우 생전에 자산이  모두 없어지거나 자녀들이 문제가 있다면 은퇴계획에 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이 경우 가장 확실한 해결책은 종신연금을 구입하면 된다. 종신연금은 나이나 연금회사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정기예금보다 3배 이상의 소득이 평생 보장되며, 조기에 사망할 경우에도 원금은 상속이 가능하며, 특히 75세 이하라면 세금이 없는 연금을 구입하면 정부연금에도 전혀 영향을 받지 많고 모두 받을 수도 있다.

 

한 사례로 40만 달러 콘도 1개와 부동산을 매각하여 은퇴자금으로 은행에 60만달러를 예금하여 이자수입으로 생활하는 75세 은퇴자의 경우를 보자.

 

2년전 부터 3개의 금융기관에 분산하여 정기예금을 하고 있는데 부부가 정부에서 2천 달러의 연금을 받아왔으나 은행 이자소득을 신고함에 따라 정부연금이 반으로 줄어들었다고 한다.

 

결국 원래 매달 3천 달러의 수입을 기대하였으나 은행이자 수입 월 1천달러와 정부연금 1천달러 감소분이 상쇄되어 은행예금을 하지 않는 경우와 같게 되었다.

 

이 경우 정부연금을 최대한 받으면서 추가수입을 만들기 위한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대표적인 방법은 종신연금을 구입하는 것이다.

 

평생 소득을 받을 수 있고, 사망시에도 최소한 투자원금의 지급을 보장받는 종신연금을 구입할 경우 매달 3,630달러정도를 받을 수 있고, 연금소득은 10%정도만 과세소득이고 나머진 비과세소득이기 때문에 정부연금 수입에도 영향을 적게 받는다. 

 

결국, 이 부부는 종신연금구입으로 월 3천 630달러의 수입을 확보하는 동시에 이자소득증가로 사라진 정부연금 1천 달러도 받게 되어 총 수입으로 4천 630 달러를 더 받게 된다.

 

즉, 정부연금을 포함하여 매달 5천 630달러를 받게 되며, 원래 기대했던 월 3천 달러 수입을 제외하고 남은 2천 630 달러, 연간 3만 1560 달러는 면세저축계좌인 TFSA나 비교적 안전한 투자를 선택하여 예치할 수도 있다.

 

또한 필요시 인출하여 사용할 수 있고, 남은 자산은 상속할 수 있다. 이에 비해 매달 현재와 같이 예금을 한 후 매달 3천달러씩 인출하여 사용한다면 10년후엔 원금이 24만달러로 줄어들고, 15년 후엔 남은 원금마저 거의 사라진다.

 

둘째 사례로 현재 78세인 박사장은 은퇴 후 큰 집을 소유하다 매각하고 작은 주택을 구입한 후 약 2백만 달러의 현금을 갖고 있다.

 

최소한 자산의 50%는 자녀들에게 상속을 하기 원한다. 정부연금외에 매달 4천 달러 정도의 소득이 필요하다.

 

현재 은행에 모든 현금을 5년 만기 정기예금할 경우 모든 현금자산이 묶여 사용할 수 없을 뿐만아니라 얻을 수 있는 소득은 3만 달러이고, 세금을 제외하면 사실 월 2천 달러를 사용할 수 있다.

 

이 경우 세후 월 4천달러를 얻기 위해서는 연간 6만 달러를 인출해야 하는데 매년 3%씩 예금자산이 감소하여 20년 후에는 80만달러만 남게 된다.

 

만일 2백만 달러 예금을 종신연금과 일반투자펀드에 반반씩 나누어 투자할 경우 그 결과를 보자.

 

먼저 1백만 달러로 원금지급보장 종신연금을 구입하면 8만 달러정도의 수입이 나오는데 생활비로 필요한 4만 8천달러를 제외하면 3만 2천달러를 매년 TFSA나 다른 곳에 저축할 수 있게 된다.

 

백만 달러로 구입한 연금수입중 사용하고 남는 예금은 원금만 해도 20년 후에는 64만 달러가 된다. 또한 일반 투자펀드에 투자한 나머지 1백만달러는 안전하고 양호한 대상에 투자하여 연수익률이 3.6%만 되어도 20년 후에는 2백만달러로 자산이 증식된다.

 

그러나 투자수익율이 7%정도라면 10년 후에 1백만달러 투자는 2백만 달러로 원래 보유했던 자산으로 증액된다. 박사장이 원금보장만을 생각하여 은행예금만을 한다면 모든 자산이 묶이게 되고 자산은 매년 감소할 것이다.

 

이상에서 우리는 초저금리시대에 은퇴자들이 안전성만을 고려하여 정기예금이나 채권만을 투자한다면 장기적으로는 원하는 목적을 달성할 수 없지만 종신연금이나 면세저축계좌인 TFSA, 원금보장형 투자펀드 등 다양한 수단들을 함께 사용할 경우에 은퇴수입을 확보하는 동시에 절세와 상속을 위한 자산증식도 기대할 수 있음을 알아보았다.

 

사실 초저금리상태에서는 금리가 1%정도 오를 경우 수입에는 큰 영향이 없지만 부동산 등 투자시장에는 매우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예상되는 금리변동시에 대비해 은퇴수입관리는 물론 투자자산의 위험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또한 조기은퇴를 원하는 사람들도 미리 은퇴계획을 세우고 연금형투자수단들을 적절히 잘 선택하여 자산관리를 올바로 한다면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은퇴목적을 달성하여 걱정없이 편안한 노후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김경태.gif

경제학박사/투자상담사 김경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244건 1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쓸 돈’ or ‘남길 돈’ ? (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0 36
24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쓸 돈’ or ‘남길 돈’ ? (상)-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3 132
24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올바른 유니버살 라이프 활용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144
24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생명보험의 다양한 가입방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0 135
24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생명보험 계약서(Policy Contract)의 중요성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3 130
23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텀 라이프(Term Life)를 종신보험으로 바꾸는 방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6 175
23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낼 날이 훨씬 더 많이 남았습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113
23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Non face to face’ 가입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126
23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의 변액보험과 다릅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165
23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배당 홀 라이프(Participating Whole Life)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9 138
23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캐나다 홀 라이프의 정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171
23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저축성’ 생명보험의 올바른 이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266
23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매달 내는 $400은 보험료가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5 258
23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L씨의 고민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8 216
23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해약시 주의사항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1 221
22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기본원리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248
22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캐나다 텀 라이프(Term Life)의 이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8 321
22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3가지 가입 방법 -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4 283
22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캐나다 중병보험의 필요성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421
22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4/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3 287
22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3/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315
22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2/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328
22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1/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931
22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재 가입과 복원의 차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888
22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사가 판매를 선호하는 효자상품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919
21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잘못된 믿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303
21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료가 오르는 캐나다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372
21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에 대한 ‘순수보험료’는 저축이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380
21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바르게 알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9 314
21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가입자의 의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333
21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남의 문제가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347
21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저축성’ 생명보험에 대한 환상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461
21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 생명보험의 ‘순수보험료’ 부과 원리 -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439
21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명세서(Statement)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5 358
21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Universal Life)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426
20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저축성' 정기보험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413
20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가상 시나리오(2/2)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5 381
20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가상 시나리오(1/2)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392
20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분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571
20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료를 어떻게 평생 냅니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449
20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현금’(Cash Surrender Value) or ‘보험금’(Deat…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523
20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의 다양한 ‘순수보험료’ 조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456
20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보험료와 납부기간’은 말로 보장되지 않습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536
20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Death Benefit)과 ‘해약환급금’(Cash Surre…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441
20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의 ‘보험료와 납부기간’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456
19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가입시 주의사항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601
19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잘 못 알고 계십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2 643
19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순수보험료’는 과연 적정한가?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555
19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캐나다의 저축성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1050
19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홀 라이프의 해약환급금(CSV)과 완납보험금(PUI)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1 558
19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보험료와 납부기간’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571
19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허울좋은 ‘저축성’ 생명보험의 실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8 694
19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중개인의 올바른 선택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553
19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장성’과 ‘저축성’의 보험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4 590
19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전환은 빠를수록 좋습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510
189 금융 [김경태 박사의 금융 이야기] 공동소유권과 투자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551
18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중도 해약을 전제로 가입하는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1 484
18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Death Benefit)에 대한 ‘순수보험료’는 비용입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600
18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해약시 주의사항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7 681
185 금융 두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583
184 금융 저금리시대 절세투자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643
183 금융 상속용(JLTD) 계약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505
18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 or ‘해약환급금’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1002
18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결코 남의 얘기가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673
18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공평하게 부과되는 ‘조의금’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676
179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설계] 금리의 변동추이와 장기 전망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9 708
17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잘못된 고정관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674
17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의 암보험과 캐나다 중병보험의 차이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8 888
17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말이 됩니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609
17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순수보험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928
174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설계] 투자 소득과 세금 보고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760
17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남의 얘기가 아닙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741
17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참으로 딱하십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652
17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과 자동차 보험의 다른 점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698
17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의 순수 보험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701
169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가입자의 의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680
16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의 ‘보험료’와 ‘납부기간’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595
16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 가입시 주의사항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733
16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100세까지 보험료 계약서 명시 필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684
165 금융 [김경태-경제] 유산상속의 올바른 이해와 상속계획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956
164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RRSP 이해와 투자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523
163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안전한 자산증식과 상속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3 550
162 금융 [박형수 기자의 '학창 시절'] 지능지수보다 역경지수를 높여라 박경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516
161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2017년 캐나다 경제 전망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625
160 금융 국민연금 일시 상환시 소득신고 김순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5 903
159 금융 투자 자산관리와 연말 절세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1 540
158 금융 은퇴자의 부동산투자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6 732
157 금융 정부연금과 소득의 역학관계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2 568
156 금융 [채무 칼럼] 좋은 빚도 있나요 ? - 좋은 빚과 나쁜 빚(5)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9 452
155 금융 좋은 빚도 있나요 ? - 좋은 빚과 나쁜 빚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408
154 금융 좋은 빚도 있나요? 좋은 빚과 나쁜 빚 (3)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413
153 금융 좋은 빚도 있나요? 좋은 빚과 나쁜 빚 (2)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485
152 금융 좋은 빚도 있나요? 좋은 빚과 나쁜 빚 (1)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2 554
151 금융 개인소득세 소급액과 환급액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5 545
150 금융 불확실성시대의 재정투자 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472
149 금융 [ 채무 칼럼] 캐나다에서 가장 싸게 파산하는 방법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8 498
148 금융 [채무 칼럼] 파산비용 요인 4 - 과거 파산기록 유무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1 439
147 금융 영국의 EU탈퇴사태와 투자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440
146 금융 잉여수입(Surplus Income) 이란 ?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4 529
145 금융 새정부 정책과 은퇴상속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0 488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