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태양인은 항상 숫컷이 되려고 하지 암컷이 되려고 하지 않는다”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C
Temp Min: 9.44°C


칼럼

건강의학 |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태양인은 항상 숫컷이 되려고 하지 암컷이 되려고 하지 않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2-13 13:02 조회1,588회 댓글0건

본문

대학에서 사상의학을 배울 때, 태양인은 아예 없는 것으로 간주하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그 연원은 사상의학의 창시자 이제마의 동의수세보원에 기인한다. “한 고을의 인구를 대략 만 명이라고 친다면 태양인의 수는 극히 적어서 3-4人 내지 열 명 정도 불과하다.”라는 기술이 있다. 만 명 중에 열명이라… 

 

이제마에 있어 태양인은 좀 특이한 체질이다. 첫째는 그 수가 지극히 적다. (한국을 기준으로 할 때) 둘째는 치료나 보하는 계통의 약이 많이 연구되어 있지 않다. 셋째는 , 아마도 가장 특이하다면, 그저 평생 채소만 먹고 살 때 무병장수할 수 있다는데에 있다.

 

동의수세보원은 소음인으로부터 시작하여 태양인으로 끝나는데, 유독 태양인에 대한 연구가 적다. 소음인에 관해서는 상세히 생리, 병리 그리고 약리학적으로 분석하고 처방을 내 놓았고 소양인도 비교적 자세하다. 그런데 태음인으로 넘어가면서부터는그 내용이 줄어들더니, 마지막 단원인 태양인으로 가면 ‘뭘 공부하라는거지…’ 할 정도로 간략하다. 그것은 아마도 그의 건강과 관련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평생을 사람이 살아야 할 바른 도리를 성리학과 여타 학문을 통해 파고 들어가면서 사람마다 생래적으로 오장육부의 차등을 두고 태어난다는 체질을 체득한 그는 한 체질, 한 체질 끈기있게 연구했지만  60대에 이르러 그 생명의 기운이 다하고 태양인편에 대해서 제대로 연구하기 전, 생을 마감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무엇이든지 처음 배운 것이 오래가는 법, 그래서인지 태양인은 아주 희귀하고 아주 독특한 체질로 각인이 되고, 혹이라도 누가 태양인이다라고 하면 그이를 다시 한 번 찬찬히 들여다고 뜯어 보며 그 이에 대해서 곰곰히 생각해 보곤 하였다.

 

이제마의 동의수세보원에 태양인의 성정 가운데 이런 기록이 있다. “태양인은 항상 전진하려고 하지 후퇴하려고 하지 않는다. 태양인은 항상 숫컷이 되려고 하지 암컷이 되려고 하지 않는다.” 항상 전진하려고 하니 어떤 용단, 결단성이 있다. 음체질이 너무 신중을 기하는 나머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머뭇머뭇할 때, 태양인은 ‘전진!”하며 바로 결정을 내리는 성정이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태양인은 적극적, 진취적 과단성이 있다. 특히 창의성 면에서 뚜렷한 편이다. 항상 앞서 가려고 하니 기존의 것에 만족하지 못하고 새로운 것을 발명하고 개척하려고 한다. 그래서 실제로 발명가 중에 태양인 체질이 월등히 많다는 것이 체질의학적 시각이다. (그리고 독재자들, 파쇼주의에 물든 이들 가운데도 많은 비중을 차지함이 틀림없다.) 만약에 그러한 교과서적인 분석을 가지고 역사의 인물들을 논해본다면, 알렉산더, 징기스칸 그리고 나폴레옹 같은 정복자들, 히틀러, 스탈린 그리고 김일성 같은 과대망상가요 독재자들이 태양인 체질이었는 지 모른다. 한편, 태양인이 창의성이 두들어지고 특히 음악적인 재능이 있다는 면을 고려한다면 모차르트같은 기인, 발명왕 에디슨이나 천체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같은 이들 역시 태양인일 수도 있다. (권 도원 박사는 스티븐 호킹을 태양인 중의 음인이라고 할 수 있는 금음인으로 본다.)

 

태양인의 늘 전진하고자 하는 기질에서 급한 본성이 도출된다.  사람의 삶에 전진만 있고 잠시 정지나 후퇴가 없으면 어떻게 될까. 위험천만이 아닐 수 없다. 전진만 한 인사들 중 그 인생 특히 그 말년이 평안하거나 평탄치 못한 인물들이 적지 않다. 그래서 모짜르트는 30대 중반에 급작스럽게 생을 마감하고 알렉산더 역시 서른을 조금 넘어 요절한 것이었을까.

 

태양인이 늘 전진하고자 하고 오직 숫컷 (리더)이 되고자 하기에 비타협적이고 계획성이 적으며 냉철하게 판단하거나 주위로부터의 고언을 듣는 귀가 부족할 수 있다는약점이 있다. 한편 태양인은 결과 (특히 좋지 못한)에 대해서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기 보다는 남탓을 하거나 환경 혹은 상황탓을 하는 경향이 있음은 역시 적지 않은 단점이다. 실패에 대한 객관적인 분석과 재정비보다는 ‘탓’을 하고 화를 내는 식이요 때로는 완전히 자포자기하여 드러누워버린다.

 

이제마는 이러한 태양인을 향해 고언과 아울러 경고를 하고 있다. 첫째, 태양인은 전진함에 있어서 자신의 역량을 면밀히 살펴보아야 한다. 전진 (무슨 일이든지 시작;장사, 투자, 정치, 인간관계 등등)하기 전, 먼저 자신의 역량 (재물과 능력, 지식과 정보 등등에 있어)을 돌아보아 충분하지 못하면 전진하지 못할 것이다. 둘째, 태양인은 비롯 숫컷이 되기를 좋아하지만 더러는 암컷이 되는 것도 좋을 것이니 만일 전적으로 숫컷이 되기만을 좋아한다면 방종하는 마음이 반드시 지나칠 것이다. 과신이다. 자기 과신. 자기 소신이 지나쳐 자기 과신에 이르면 안하무인격으로 방종하게 된다. 이제마는 방종에 대해서 특히 인간관계에 역점을 둔다. 태양인이 방종에 이르면 ‘禮(예)’를 벗어난다. 인간관계에서 수직적 그리고 수평적인 ‘예’ 는 건전한 관계의 근간이다. 태양인이 방종에 이르면 직책이나 연령을 고사하고 상대방에 대한 존중을 잃기 쉽고 이러할 때 상대방으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릴 수 있다. (태양인이 무례하게 보이는 것은 다분이 본성적이어서 자칫 오해를 살 수 있다. 예를 들어 윗사람을 보아도 깍듯이 인사를 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는 상대방에 대한 무시보다는 예식에 민감하지 못한 면에서 기인할 수 있다.)

 

자, 조금만 더 다아가보자. 태양인이 전진하기만 원하고, 오로지 숫컷이 되고자 하면 자기과신과 방종에 이르러 자칫 커다란 우를 범할 수 있다. 그런데 조금더 문제라면 그 후다. 실수와 패배후의 처신이다. 태양인은 자기의 과오를 인정하기 보다, 남을 탓하고 상황을 탓하면서 자포자기 내지는 현실도피에 빠질 수 있고 지극히 게을러 질 수 있으며 그와 함께 酒 (술)를 벗하며 인생을 소진할 수 있으니, 바로 이것이야말로 치명적인 약점이요 위험이다.    

 

동의수세보원에 태양인은 天時 (세상의 흐름과 역사적 안목)를 읽는 귀가 있다는 멋들어진 기술이 있다. 창의성이 강하고 용단성이 있으며 소통을 잘하는 태양인 체질이 늘 전진하고자 하는 성정을 잘 가다듬어 조금 쉬어가는 법을 익히고, 늘 숫컷이 되려고 하기 보다는 한 발 뒤로 나와서 상대방을 세워주고 의견을 청취할 수 있을 때 바로 천시를 읽을 수 있는 능력이 제대로 빛을 볼 것이다. 그러할 때 자칫 따라올 수 있는 패가망신과 극단적 종말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대학에서 사상의학을 공부할 때, 그 수가 지극히 적으면서 과단성, 창의성, 진취적 기상이 강한 태양인이 어떤 선망의 대상으로 부각된 적이 적이 있다. 그러면서 태양인 체질이 아마도 세상을 움직이는 선두에 서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감을 갖은 적도 있다. 그런데, 세월이 지나면서 태양인이지 않았을까 하는 몇몇 인사들을 통해 태양인 체질의 명암이 뚜렷해짐을 느낀적이 있다. 역사의 진보에는 창의성과 진취성이 두드러진 인물들이 필요하다고 하지만, 만약 그러한 인사들이 오직 숫컷이 되고자 하고 자기 아집과 독단의 성만을 구축하고자 한다면 그 개인이나 가정 그리고 세상이 나아질리 만무하지 아니할까 하는 생각이 든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1,434건 3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3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1/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1276
1233 부동산 [조동욱의 부동산 정보] 밴쿠버 지역의 2017년 상업용 부동산 매매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1832
1232 시사 [주호석 칼럼] 전(前) 대통령 구속 유감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1155
1231 이민 [최주찬의 이민칼럼] EE 및 BC PNP 선발점수 동반 상승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9 2967
123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재 가입과 복원의 차이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1317
1229 이민 [이민칼럼 – 이경봉] 이민국에 이의제기 하는 방법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2 2020
1228 부동산 [최재동의 부동산 칼럼] 죠닝(Zoning)이란?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9 2534
1227 시사 [주호석 칼럼] 이민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보여주는 것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1534
1226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명랑골프는 좋은 매너로부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1163
122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생명보험사가 판매를 선호하는 효자상품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1310
1224 부동산 [조동욱의 부동산 정보] 밴쿠버 웨스트 지역의 금년 2월 주택 시장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2060
1223 역사 [한힘세설] 47인의 사무라이와 1인의 대한국인 안중근 의사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052
1222 역사 [한힘세설] 중용을 지키지 않으면 소인이 된다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064
1221 역사 [한힘세설] 민족성에 관하여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002
1220 역사 [한힘세설] 돈 없이도 살 수 있는 야생이 그립다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058
1219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창덕궁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048
1218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9 인仁이란 무엇인가?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476
1217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20. 논어는 무엇인가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149
1216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明心寶鑑) 1- 착한 사람에게는 하늘이 복으로써 갚아준다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080
1215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0. 足食 足兵 民信之矣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998
1214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1- 仁者必有勇 勇者不必有仁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947
1213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2- 以直報怨 以德報德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80
1212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3- 修己以敬 修己以安人 修己以安百姓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935
1211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 3 부귀는 하늘에 달려 있다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78
1210 역사 [한힘세설] 중고서점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70
1209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4 - 君子 求諸己 小人 求諸人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70
1208 역사 [한힘세설] 두려워하지 마라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99
1207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6 - 六言六蔽 좋은 덕목도 하나만으로는 부족하다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53
1206 역사 [한힘세설] 논어강독(論語講讀) 17 - 군자는 은혜를 베풀되 낭비하지 않고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33
1205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 2 - 하늘을 따르는 자는 살고 거스르는 자는 망한다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70
1204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 4. 어버이 은혜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65
1203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 5 - 正己 나를 바르게 하라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14
1202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 7 존심(存心), 마음을 保存하라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23
1201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明心寶鑑) 6 : 안분(安分) - 지족지지(知足知止)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75
1200 역사 [한힘세설] 명심보감 8. 계성(戒性), 성품을 경계하라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76
1199 역사 [한힘세설] 明心寶鑑 9 훈자(訓子) 자식을 가르쳐라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27
1198 역사 [한힘 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종묘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797
1197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중용1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06
1196 역사 [한힘세설] 한국역사 어떻게 볼 것인가(1)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769
1195 역사 [한힘 세설] 한글로 읽는 중용 3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732
1194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중용 4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736
1193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중용 5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704
1192 역사 [한힘세설] 이 하나는 과연 무엇인가!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83
1191 역사 [한힘 세설] 유네스코가 지정한 한국의 세계유산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712
1190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83
1189 역사 [한힘 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54
1188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직지심체요절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47
1187 역사 [한힘세설]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해인사 대장경판 및 제경판(2007년)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54
1186 역사 [한힘 세설] 유네스코가 지정한 한국의 세계기록유산 - 동의보감(東醫寶鑑)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808
1185 시사 [한힘 세설] 한국의 세계 문화유산 - 백제역사 유적지구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49
1184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고창, 화순, 강화의 고인돌 유적(1)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45
1183 역사 [한힘 세설] 하회 마을, 조상의 지혜가 곳곳에 담겨 있어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38
1182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남한산성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74
1181 역사 [한힘 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경주역사 유적지구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562
1180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해인사 장경판전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597
1179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양동마을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526
1178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조선 왕릉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470
1177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수원 화성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545
1176 역사 [한힘세설] 문화의 힘이 국력이다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34
1175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맹자(6) - 반구제기(反求諸己), 자기에게 돌아가 구하라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511
1174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맹자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426
1173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맹자(2)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401
1172 역사 (한힘세설-문학) 한글로 읽는 맹자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407
1171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맹자 5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420
1170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맹자(7) - 본성은 착한 것인가, 악한 것인가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35
1169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맹자(8) - 대인의 삶과 소인의 삶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97
1168 시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대학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32
1167 역사 [한힘세설] 정자동 과일장수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14
1166 역사 [한힘세설] 사임당 그녀의 정원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24
1165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개똥밭에 굴러도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680
1164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별난 생일파티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95
1163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아름다운 거리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34
1162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단 칼에 베기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72
1161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NY가 뉴욕만은 아니야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57
1160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진화하는 삶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07
1159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음식은 다 맛있다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16
1158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우리가 좋아하는 북유럽 스타일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49
1157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돈은 너무 많고 개념은 너무 없네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14
1156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아는 게 병, 모르는게 약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99
1155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특별하기를 원하는 날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24
1154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집, 그리고 빵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09
1153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두 도시 이야기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83
1152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외로운 것이 괴로운 것 보다 낫다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33
1151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51
1150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다른 사람처럼 살지 않기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90
1149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동생을 팝니다'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59
1148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세월은 흐르는 것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17
1147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바베큐의 모든 것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48
1146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집이냐 창고냐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85
1145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오슬로 사랑하기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79
1144 문화 [그레이스 강의 손거울] 무너지지 않는 장벽 그레이스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375
1143 건강의학 '인문학 르네상스'에 나선 심현섭 원장 - 명심보감 강의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412
1142 이민 [최주찬의 이민칼럼] 익스프레스 엔트리 신청시 주의할 점 댓글1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702
114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잘못된 믿음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586
1140 이민 [이민칼럼 – 이경봉] 18세 미만 미성년 자녀의 시민권 신청 비용 하향조정 이경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6 1524
1139 부동산 [최재동의 부동산 칼럼] 2월 21일부터 취득세 인상 & 외국인 추가 취득세 지역도 확대 적용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1262
1138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스윙은 회전운동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919
1137 부동산 [조동욱의 부동산 정보] BC 정부의 주택 취득세 인상 발표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1444
113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료가 오르는 캐나다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812
1135 이민 [최주찬의 이민칼럼] BC PNP 신청시 주의할 점 II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163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