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유틸리티 아이언(Utility Iron)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C
Temp Min: 10.56°C


칼럼

건강의학 |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유틸리티 아이언(Utility Ir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11-15 14:24 조회974회 댓글0건

본문

 

사진 설명: 여러가지 형태의 하이브리드 클럽 

 

밴쿠버는 사시사철 골프를 즐길 수 있습니다. 겨울 동안 휴장하는 곳도 없지 않지만 상당수의 골프장은 정상적으로 영업을 합니다. 캐나다의 동절기(冬節期)는 대부분이 폭설(暴雪)과 혹한(酷寒)으로 골프 라운드가 불가능하지만 밴쿠버는 그 독특(獨特)한 겨울 날씨 덕분에 골프가 가능합니다.

 

밴쿠버의 겨울 날씨는 한 마디로 ‘잦은 부슬비’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10월 중순 무렵에 시작된 우기(雨期)는 이듬해 봄(Spring)까지 이어집니다. 그렇지만 한 겨울에도 기온은 대부분 영상(零上)에 머무르며 이것이 밴쿠버의 겨울 골프를 가능하게 하는 이유입니다. (사실은 여름에 맛볼 수 없는 겨울골프의 진수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비 오는 날이 많아지면서 아무래도 필드에 나가는 횟수가 줄어들게 됩니다.

이는 곧 연습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아진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낡은 클럽을 처분하고 새로운 클럽을 구입하기 좋은 계절이기도 합니다. 새로운 클럽은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연습시간이 많은 동절기가 좋습니다.

 

 

여러가지 형태의 하이브리드 클럽

 

 

최근의 골프클럽은 첨단 과학이 접목(接木)되면서 발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우드(Wood)나 아이언(Iron) 같은 전통적인 클럽의 진화(進化, Upgrade)는 물론이고 전혀 새로운 형태의 클럽들도 속속 창출(創出)되고 있습니다.

 

근래에 개발된 클럽의 대표주자는 하이브리드(Hybrid) 클럽입니다. 하이브리드는 말 그대로 잡종(雜種)을 의미하며 우드(Wood)와 아이언(Iron)이 혼합된 형태의 클럽들을 모두 일컬어 하이브리드 클럽이라 부릅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유틸리티(Utility) 클럽이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골퍼들 사이에서 흔히 말하는 하이브리드 클럽은 통상 다음과 같은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헤드 모양은 얼핏 둥그런 우드처럼 생겼지만 다소 길쭉한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샤프트(Shaft)는 우드보다 짧고 아이언 보다 깁니다.

 

우드 형태의 헤드 모양을 가졌다는 것은 공을 띄우기 쉽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저중심(低中心) 설계가 용이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클럽길이가 짧아서 스윙제어가 용이합니다. 하이브리드 클럽은 우드와 롱아이언을 어려워하는 골퍼들에게 구세주 같은 존재가 될 수 있습니다.

 

2009년 PGA 챔피언십 대회에서 타이거 우즈(Tiger Woods)를 상대로 역전 우승을 차지하였던 양용은 선수의 하이브리드 클럽은 당시 비장의 무기로 평가 받았고 그 즈음을 전후로 하이브리드 클럽은 아주 큰 인기몰이를 하게 됩니다.

 

하이브리드 클럽을 사용해본 적이 없고 우드와 롱아이언을 사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퍼라면 한번쯤 하이브리드 클럽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하이브리드가 우드나 롱아이언 보다는 쉽게 느껴질 것입니다.

 

이제 또 하나의 대안(Alternative) 클럽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유틸리티 아이언(Utility Iron )입니다. 드라이빙(Driving) 아이언 또는 하이브리드 아이언이라는 이름을 쓰기도 하는데 혼동을 피하기 위해 그냥 유틸리티 아이언이라고 부르겠습니다.

 

유틸리티 아이언도 넓은 의미의 하이브리드 클럽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는데 기존의 하이브리드 클럽보다 아이언(Iron)에 더 가깝도록 설계된 하이브리드 클럽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습니다. 다시말해 하이브리드 클럽이지만 우드 보다는 아이언의 모양과 성격을 더 많이 닮은 하이브리드 클럽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일반적으로 헤드 모양은 아이언 헤드처럼 생겼지만 그 크기가 크고 넓은 솔(Sole)을 가지고 있으며 그 내부가 비어있는 중공(中空, Hollow) 구조입니다. 그리고 샤프트의 길이는 롱아이언 보다는 조금 긴 길이를 가지게 됩니다.

 

비교적 낮은 탄도의 샷(Shot)이 만들어지며 헤드의 관성모멘트(M.O.I)가 크기 때문에 샷의 관용성(寬容性,Fforgiveness)이 좋습니다. 여기서 샷의 관용성이란 정확한 임팩이 되지 않더라도 어느정도는 거리와 방향을 확보한다는 의미이며 그로인해 미스샷의 확률이 줄어들게 됩니다.

 

또한 기존의 하이브리드 보다는 방향성에서 낫다는 평가 때문인지 프로골퍼들 사이에서도 기존의 우드형 하이브리드 보다 활용도가 높아지는 추세라고 합니다.

 

유틸리티 아이언은 중상(中上)급 골퍼 중에 하이브리드 클럽을 필요로 하고 우드 보다는 롱아이언을 더 선호하는 골퍼에게 더 적절한 클럽이라고 보면 될 것입니다. 또 다른 대안클럽을 생각하고 있는 골퍼에게 참고가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골프 티칭프로 최광범(K.B Choi)

kbchoigolf@gmail.com

778-994-731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박혜영
서동임
심현섭
아이린
안세정
유상원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54건 1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공에 대한 이야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9 1074
열람중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유틸리티 아이언(Utility Iron)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975
52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2019년에 새로 시행될 골프규칙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967
51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스윙궤도 이야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2246
50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좋은 임팩 그리고 다운블로와 어퍼블로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1133
49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공의 회전(Spin)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0 1517
48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원플레인 스윙(One Plane Swing)?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2381
47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드라이버는 Show이고 퍼팅은 Money이다?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3 1157
46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시원한 골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1072
45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밴쿠버의 여름골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1244
44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그립 올바르게 잡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1105
43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이상적인 스윙과 현실적인 스윙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8 1219
42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공을 치는 순서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3771
41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샤프트(Shaft)의 강도에 대하여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4566
40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공의 탄도와 방향 그리고 비거리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2228
39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비거리를 늘려보자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1086
38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라운드 시작전 워밍업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1089
37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워터해저드(Water Hazard)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472
36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셔츠 첫 단추 끼우기 – 어드레스 셋업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1776
35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명랑골프는 좋은 매너로부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2170
34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스윙은 회전운동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2068
33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슬라이스(Slice)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9 1109
32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스트레칭의 생활화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1347
31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장 안전사고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1064
30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장타(長打)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1103
29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샌드벙커 안에서의 골프규칙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5 1230
28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페어웨이 벙커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107
27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올바른 티(Tee) 높이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1890
26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어드레스 셋업할 때 공의 위치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2083
25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실전적 스윙, 3/4스윙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0 1528
24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동절기 골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1195
23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클럽 라이각에 대한 고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2 1766
22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로프트각, 라이각 그리고 바운스각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2019
21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클럽의 주요 스펙(Spec)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1092
20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는 일관성 게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1301
19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 경기장의 구성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1019
18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공포의 그린사이드 벙커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966
17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여름철 비거리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1042
16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라운드중 음식과 음료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1241
15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낮은 탄도의 샷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1896
14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의 운동효과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1551
13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우드와 롱아이언 그리고 하이브리드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2477
12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피트니스 그리고 스쿼트(Squat)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1557
11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숏 어프로치(Short Approach)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8 1624
10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채가 많이 필요한 이유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1258
9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관성 모멘트(MOI)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2133
8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봄 맞이 골프라운드 준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1160
7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좋은 임팩이란? - 2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1467
6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좋은 임팩이란?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1522
5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공의 마크와 리플레이스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1354
4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부상은 명랑골프의 적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093
3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90타 깨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2380
2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칩샷(Chip shot)과 피치샷(Pitch shot)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284
1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중고 클럽 고려해 볼만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98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