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사람은 왜 아플까?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1°C
Temp Min: 11°C


칼럼

건강의학 |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사람은 왜 아플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5-01-10 15:38 조회388회 댓글0건

본문

사람은 왜 아플까?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한의사로서 좀 뜬금없는 질문같지만 지난 2주를 걸쳐 떠나지 않는 것이 바로 이것이다. 

“사람은 왜 아플까? 왜 병들고 결국에는 죽는 것일까?” 살면서 아픈 적이 있었다. 초등학교에 갓 들어갔을 때였을까, 왜 그랬는 지 모르지만 돌로 그만 엄지 손가락을 잘못 내리쳐 손톱이 빠지고 피고름이 맺치는, 그 나이에서는 형용하기 어려운 통증으로 고통한 적이 있다. 그 후로 한참 후인  대학 1학년, 극심한 복통으로 병원에 입원하였을 때, 사방팔방으로 모난 거대한 바위돌이 복부 전체를 짓이기는 듯한 극렬한 통증으로 몇 날을 눈물과 신음 속에서 보낸 것이 지금도 생생하다. 그런 식으로 몇 번을 아팠지만 아팠던 어느 때에도 죽음은 생각이 나지 않았던 것 같다. 

아픈 것과 죽음이 직결되지 않았던 것은 그 때는 너무 어리고 젊었기 때문이었을까. 그 이후로 간혹 소화불량으로, 감기로 아픈 적이 있었지만 사람은 왜 아플까라는 물음이나 아파서 죽을 수도 있구나라는 것을 생각해 본 적은 없었다. 

최근,  2주 이상 플루(flu)로 인해 심하게 앓았다. 밴쿠버에 이민와서 두 번 감기에 앓은 적은 있었지만 사나흘 지나면 무언가 ‘수욱’하고 빠져 나가는 것 같고 그러면 언제 그랬냐는 식으로 기운을 회복하고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생활했는데, 이번에는 전혀 그런 것이 아니었다. 

시간이 지나면 해결이 되겠지 생각했지만, 하루가 지나고 또 하루가 지나고 그리고 또 하루가 지나도 전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삭신이 아프고 밤에 잠이 들었는가 싶으면 바로 깨고 시간은 흐르지 않고, 낮에는 심한 기침과 더불어 병든 병아리처럼 기력을 차리지 못하면서 한없이 눕고만 싶으니, 도데체 어찌할 방도가 없었다. 하도 답답해서 의원을 찾아가니 flu라면서 시간이 지나면 회복될 것이라는 말만 듣고 나왔다. 그 시간이 하염없이 지나기만을 기다릴 수 없어 스스로 처방하여 약 몇 첩을 달여서 먹고 스스로 침을 놓기도 하면서, 이 아픈 통증과 전신 무력감에서 어찌든지 벗어나고자 애를 썼지만 시간이 필요했다. 

아파 괴로워하고 회복이 더딘 것을 보면서 불연듯 사람이 아파서 죽을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인생 살면서 참으로 처음 들어왔다. 사람이 태어나 죽는 것은 天理(천리)임을 알고 있었음이 틀림없는데, 아파서 죽을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나이 오십이 지나면서 처음 인식하게 된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그 2주 동안, ‘사람은 왜 아플까’라는 논제를 가지고 정말 고민했다. 한의학 이론에 內因 (七情의 과도-喜,怒,憂,思,悲,恐,驚 :희노우사비공경-기쁨, 분노, 근심, 지나친 생각, 슬픔, 두려움, 놀람:스트레스), 外因 (자연계의 여섯가지 기운인, 풍, 한, 서, 습, 조, 화의 과도나 부족), 不內外因 (음식의 무절제, 房事과도, 타박 등)이라는 三因說(삼인설)을 되새겨 보기도 하고, 천지 사방에 떠도는 온갖 세균들을 그려보기도 하고 몸 안 세포와 기관들의 불균형 등을 생각해 보기도 하면서 그 원인이나 원리를 헤아려 보기도 했지만, ‘왜 아플까 그리고 왜 죽을까’는 실로 철학적인 논제로 귀결되고, 그러면 그 답을 찾을 수가 없었다. 그 2주 동안 바이러스가 극렬하게 날뛰었다면 왜 나와 또 어떤 사람들에게는 바이러스가 침투하고 왜 어떤 사람들은 아무 이상이 없이 잘 지냈을까. 

벤쿠버라는 똑같은 환경에서 왜 어떤 사람들은 이런 저런 작고 큰 질병으로 고생하는데 왜 어떤 사람들은 무난하게 살아가고 있는 것일까?  부모로부터 물려 받은 유전자로 설명이 될 수 있을까? 공해와 같은 환경? 개인적인 음식 습관? 혹은 크고 작은 스트레스?  

1900년대 초 스페인 감기라는 것으로 인해 수없이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올해 Ebola virus로 인해 수천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세계를 초긴장하게 만든 적이 있다. Virus가 뭐길래, 어찌보면 갸날프고 여리지만 어찌보면 철벽과도 같은 방어벽을 구축하고 있는 사람의 생명을 채갈 수 있단 말인가. 그런데 이것이 실상이다. 사람은 왜 아픈가라는 논제의 답을 얻기 위해 이리저리 책을 뒤적이고 인터넷을 따라가면서 ‘항상성’ (Homeostasis)이란 말이 눈에 들어왔다.
 
항상성에 대한 정의가 좀 다양할 수 있지만, '생활환경에 적응 또는 저항하는 인체의 생리적인 균형, 혹은 힘’이라고 정의하면 어떨까? 우리 사람의 몸에 바로 이러한 ‘항상성’이 있기 때문에 혈압, 온도, PH, 혈당 등 모든 영역에서 균형이 이루어지고 그러하기에 바이러스가 난무해도 무난히 견딜 수 있고, 스트레스가 있어도 그런대로 마음을 추스리며 살 수 있는 것이다. 이 ‘항상성’이 무너지면 질병이다. 

필자는 이 ‘항상성’을 몸의 ‘균형’이라고 표현한다. 사람의 몸이 알아서 균형을 유지한다는 것이요 균형을 유지하는 자연적인 혹은 생래적인 힘이 있는 것이다. 필자가 flu로 몹시 앓고 있을 때 의사가 시간이 지나면 회복될 것이라는 말은 무책임한 것 같지만 백 번 일리가 있는 설명이다. 

약을 쓰기 보다 기다리면 된다는 것이다. 항상성이 잠시 무너졌지만 인체 스스로 항상성을 혹은 균형을 이루기 위해 여전히 작동하고 있는 것이다. 다른 때보다 3-4배의 시간이 걸렸지만 2주 정도가 지나니 몸에 힘이 붙는 것이 느껴지고 소위 내 몸의 enemy(적)인 virus들이 맥을 못추는 것이 감지됬다. 그리고 지금은 거의, 정말 거의 회복됬다. 물론 그 사이에 항상성 회복을 위해서 물을 자주 마시고 체질에 맞게끔 위에서 언급한 대로 약 몇첩 달여 먹고 음식을 가려 먹은 것은 말할 나위 없다.

필자는 인체의 ‘항상성’이 잘 유지되는 것이 건강의 첩경이요 척도라는 것에 대해서 아무 반론을 제기하지 않는다. 그 외에 또 어떤 설명이 더 정확할까? 이러한 항상성 유지가 자연치유요, 자연치유력이고도 할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항상성 혹은 자연치유역을 깨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러한 항상성에 역행하는 요인이 무엇이 있을까? 여러가지가 있지만 필자는 크게 두가지를 언급한다. 

첫째는 잘못된 식이, 둘째는 스트레스다. 스트레스는 본인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외부에서 작용하는 불리한 힘이기에 이를 감당하는 것이 그리 쉽지 않다. 

그렇다면 우리가 건강을 위해서 해 볼 수 있는 것이 올바른 식이에 있다. 질병을 크게 외인성과 내인성으로 나누어 볼 때 내인성 질병을 70%로 보는 견해가 있다. 그 중에 식이로 인한 것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결론적으로 올바르지 못한 식이로 인해서 유발된 질병이 전체 질병의 반을 넘는다고 보는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진료실에서 체질에 따라 해로운 음식과 유익한 음식에 대해 강조에 또 강조를 한다. 항상성 혹은 균형을 위해 사람이 할 수 있는 가장 쉽고도 중차대한 것이 올바른 식이이기 때문이다.

자, 이 정도면 “사람은 왜 아플까”에 대한 물음에 대한 답변이 됬을까. 그런데 필자에게는 아직도 뭔가 부족하다. 항상성, 균형 유지, 올바른 식이, 스트레스에 대한 적절한 대처, 그리고 규칙적인 운동, 어느 정도의 경제적 능력 등등. 이 정도면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이 정도면… 그런데 여전히 ‘사람은 왜 아플까’에 대한 답이 맞는 지 솔직히 모르겠다. 그래서 어쩔때는 사람이 아프고 아프지 않고, 혹은 언제 죽는 것에 대해서 ‘운명’이란 단어가 떠오를 때가 있다. 

‘하늘이 정한 날’ 아! 정말 각 사람에게는 하늘이 정해준 때-운명이 있는 것일까. 그리고 이것이 사람의 질병과 죽음에도 작용하는 것일까. 그렇다면 사람이란 존재는 우주 안에 떠돌다가 어느 순간에 사라지는 하나의 먼지나 점에 불과한 것일까. 생명을 가지고 열심이 일하고, 열심이 생각하고, 열심이 계획하고, 열심이 운동하고 , 열심이 사랑하고, 열심이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이 생명이 그 얼마나 고귀하고 아름다운가! 그런데 이렇게 해도 더러는 잠시잠시 아프고, 더러는 많이 오래 아프고, 더러는 그래서 생명을 잃기도 하고, 그리고 종시에는 모두가 세상을 떠나야 하니 누가 좀 설명 좀 해 주었으면 좋겠다. 

사람의 생명이 무엇이고, 왜 아프고 왜 죽는지. 그래서 필자같은 이는, 사람의 한계를 뼈저리게 느껴 왔기에 종종 하늘을 바라보고 또 머리를 숙인다. 오래된 책 한 권을 가지고.

알 수 없는 인생, 올바른 식이와 적절한 운동, 이웃과 자신에 대한 사랑 그리고 긍정적인 사고, 여기에 신앙이 있다면 그나마 건강한 인생을 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면서, 체질컬럼을 애독해 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복된 새해, 아름답고 의미있고 건강하고 행복한 새 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khd.gif
권호동 (다니엘한의원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1,270건 11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0 금융 개인회생 관련 제일 궁금한 'Q & A' 정리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242
269 부동산 토지에 대한 높은 수요가 1분기 커머셜 부동산 거래 주도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241
268 부동산 [부동산 칼럼] 신축주택 매입자를 위한 새로운 보호장치 마련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240
267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임플란트 이야기(3) – 뼈이식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239
266 부동산 나는 우리 집 핸디맨 - 지붕 표면 관리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7 239
26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보험금’(Death Benefit)과 ‘해약환급금’(Cash Surre…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238
26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연약할 때가 강하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237
263 건강의학 태양볕이 너무 뜨거워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237
262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암 - 6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237
261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수면과 치아건강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236
26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줄기세포와 장기이식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36
259 부동산 [부동산 칼럼] 주택 매매 시 집 주인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236
258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배당주 인기지속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236
257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어린이 치아의 구강관리(1)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235
256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임플란트 이야기 -잇몸 만들기(2)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235
255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암 - 4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5 234
254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통계는 비키니 같은 것”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234
253 시사 [주호석 칼럼] 공(公)과 사(私)는 철저히 구별돼야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234
252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치과 보철물 (1)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233
251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중풍 (3)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233
250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밴쿠버 주택시장 '숨 고르기'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5 233
249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봄에 팔고 가을에 사라 - 주택시장 조정양상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2 233
248 부동산 [부동산 칼럼] 오염과 책임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232
24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가장 심각한 중독은 술 중독!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232
24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머핀 한 조각의 아침 식사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3 231
245 건강의학 [체질 칼럼] 운동,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하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231
244 건강의학 과자를 한 가마니 가져왔네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2 231
243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클럽의 주요 스펙(Spec)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231
242 건강의학 간(4)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2 230
241 부동산 [부동산 칼럼] 아는 것이 돈!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3 230
240 부동산 여름철을 맞이하면서 한번쯤 고려해 볼만한 주택 점검 사항들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4 230
239 역사 [한힘세설] 한글로 읽는 중용 4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230
238 문화 [서동임의 피아노 포르테] 폴 루이스 독주회 어떻게 봤나?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229
237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관악기 명연주자 누가 있나?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229
236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잘 나가는 현악기 주자들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8 229
235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의 ‘보험료와 납부기간’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229
23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인생 天壽(천수)가 '120' 이랍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228
233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유니버살 라이프’(Universal Life)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228
232 건강의학 [체질칼럼] 최고, 최상의 건강법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227
231 부동산 밴쿠버 지역의 2016년 1/4분기 상업용 부동산 매매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8 227
230 역사 [한힘 세설] 한글로 읽는 중용 3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227
229 부동산 [부동산 칼럼] 밴쿠버 주택 시장 위험하지는 않다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2 226
228 부동산 [부동산 칼럼] 밴쿠버 지역의 1/4분기 상업용 부동산 매매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226
22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저축성' 정기보험의 함정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226
226 건강의학 [건강하게 삽시다] 천식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225
225 부동산 밴쿠버 주택시장 '빨간 불'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225
224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박물관 음악회 벨링햄 페스티벌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0 225
223 건강의학 [체질칼럼] 술(酒) 조심하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224
222 부동산 [부동산 칼럼] 비씨주 부동산 시장 동향과 예측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224
22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위하수증-생각을 줄이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6 223
220 건강의학 간 질환, 어떤 것이 있을까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9 223
219 부동산 [부동산 칼럼]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223
218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장 안전사고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223
217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개인회생 자주 하는 질문 Q7 ~ Q8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3 222
216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가상 시나리오(1/2)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222
215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임플란트 이야기 - 뼈 이식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2 221
214 건강의학 <손영상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감기와 독감은 어떻게 다른가?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1 221
213 부동산 밴쿠버 주택시장, '두고 보자'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220
212 부동산 밴쿠버 집값, 서고동저(西高東低)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220
211 부동산 [부동산 칼럼] 밴쿠버 주택 시장의 바이어들은?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9 219
210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명품 스타인 웨이를 꿈꾼다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219
209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정치냐? 정책이냐?"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3 218
208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경제 및 주식 전망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0 218
207 부동산 [이용욱의 부동산 레이더] 단독주택 못지 않은 타운하우스 인기(3)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218
206 부동산 [부동산 칼럼] 부동산시장 동향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0 217
205 부동산 밴쿠버 주택시장 거래 가뭄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3 217
204 부동산 하반기 주택시장, '우생마사(牛生馬死)'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1 217
203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이보다 잇몸이다.(2)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8 216
202 부동산 It ain't over till it's over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216
201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노인과 치아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3 214
20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사람은 육체와 정신 그리고...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214
199 부동산 나는 우리 집 핸디 맨 - 집 주변 배수조 바닥 청소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3 214
198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동절기 골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214
197 문화 청년 철학 산책 - 서문 유진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214
196 부동산 외국인 취득세 '풍선효과' 나타나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6 213
195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벌어진 치아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212
194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치아와 정신건강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211
193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RRSP 3월 2일까지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11
192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공포의 그린사이드 벙커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211
191 부동산 아파트 전성시대 다시오나?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4 210
190 시사 [주호석 칼럼] 재외 한국인 그리고 일본인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5 210
189 시사 [주호석 칼럼] 청설모와의 신경전을 끝내며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210
18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 생명보험의 ‘순수보험료’ 부과 원리 -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209
187 부동산 [부동산 칼럼] 밴쿠버 부동산시장 동향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208
186 부동산 Silly Market Crazy Price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208
185 부동산 금리는 '밴쿠버 부동산'의 힘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5 208
184 문화 <시인마을> 아이오나 비치에서. 전재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 207
183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스케일링은 왜 해야 하는가?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0 205
182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임플란트 이야기 – 당뇨와 임플란트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05
181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구취(입 냄새) 이야기(1)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0 204
180 부동산 5월 부동산 동향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3 204
179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스타일 제대로 구긴 무도회의 권유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8 204
17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수면과 관절염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204
177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스윙은 회전운동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204
176 부동산 [부동산 칼럼] 밴쿠버 주택시장을 흔드는 손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203
17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말(언어)이 너무 빨라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202
17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찹쌀떡과 닭고기가 맞지 않아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02
173 부동산 [부동산 칼럼] 마켓 업데이트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3 201
172 부동산 [부동산 칼럼] 떨어지는 낙엽처럼 '우수수'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201
171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북미음악평가 RCM 시험의 존재감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9 200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