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病死와 自然死 (병사와 자연사)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5°C
Temp Min: 1°C


칼럼

건강의학 |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病死와 自然死 (병사와 자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5-02-04 06:03 조회547회 댓글0건

본문

체질 알고, 자신에게 맞는 음식 섭취하는 실천이 필요

세상에 아픈 사람이 많다. 건강하게 살면서 천수를 누리고 싶은 것이 모든 사람의 바람일진대, 사람은 아프다. 

원인도 없이 아픈 경우도 적지 않다. 그리고 모두가 죽는다. 사람이 아프고 종시에는 죽는다는 생각만 해도 슬프고 아프다. 

어디 좀 아프지 않는 길이 있을까. 죽음까지도. 그런데 왜 사람이 아플까에 대해서 한 번 이렇게 생각해 보자. 자연계의 생명체도 아프고 병들고 죽음이 있다. 그런데 가만이 들여다보면 우리 사람이 아픈것과는 좀 다른 양상이다. 자, 식물의 세계까지는 그 범위가 너무 넓어서 그 쪽은 빼버리고 동물 쪽으로만 생각해 보자. 

생물계 전체를 볼 때, 인간만큼 병치레를 많이 하는 생명체는 없다. 동물은 의사가 없어도 종족을 보존하며 번영을 누리고 있다. (뇌내 혁명) 그들은 대체적으로 病死 (병사) 를 하지 않는다. 

잡아 먹혀 죽거나 수명이 다해서 죽지 병으로 죽는 경우는 드물다. 

사람이 기르는 가축이 사람 잘못으로 죽고, 냇물을 오염시켜서 물고기와 새들이 떼죽음을 당하고, 풀에 농약을 뿌려서 동물들이 죽지만 이는 그들의 탓이 아니다.  

산의 풀 가운데는 먹으면 죽는 독초가 있으나 갓난 송아지도 독초 밭에 놓으면 제가 먹어서 죽을 풀을 먹지 않는다. 그런 것들을 감지할 감각이 있다는 것이다. 

벌 눈에는 흰꽃이 보이지 않아 노란 꽃만 찾아다니면서 꿀을 먹고 나비 눈에는 노란 꽃이 안 보여 흰꽃만 찾아다니면서 꿀을 먹는다. (권도원의 팔체질의학) 이처럼 동물의 세계에는 무엇이 유익하고 해로운지에 대한 본능 (감각)이 있고 그 본능에 철저히 따라 살아간다.  그래서 소는 철저하게 풀만 먹는다. 

사람이 욕심을 부려 그 풀에다 고기를 갈아 입혀서 먹이기에 소가 미쳐 날뛰는 광우병에 걸리지, 소는 결코 고기를 먹지 않는다. 그것이 본능이요, 그 본능에 순응한다. 

호랑이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아무리 굶주려도 풀은 절대로 먹지 않는다. 그것이 본능이요 감각이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소나, 호랑이나 여타 모든 (야생) 동물들은 병에 걸리는 경우가 드물다. 천수를 누린다고 해도 과장은 아니다.

그런데 만물의 영장이요 가장 고등 생명체라고 하는 인간은 어찌하여 아프고 병들고 그 병으로 생명을 잃는 것일까.  그렇게 많은 의사와 약 그리고 좋은 의료기관과 의학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다 그런 것은 아니더라도, 그것은 사람에게는 동물이 가지고 있는 무엇이 유익하고 해로운 지에 대한 본능, 감각이 없어서 그런 것이 아닐까. 

혹은 그러한 본능이나 감각이 있더라도 그것을 따르지 않아서 그런 것은 아닐까. “세상 모든 음식, 하늘이 내린 것인데 가릴 것이 어디 있는가”라는 말이 있다. 

또한  “음식은 가리지 말고 골고루 먹어야 건강하다” 라는 말도 있다. 상식적이고 납득할 만하다.  그런데 맞는 말일까? 정말 모든 음식은, 독이 없다면 누구나 먹을 수 있는 것일까? 정말 골고루 먹는 것이 건강의 첩경일까?

현대영양학은 영양 성분 혹은 영양소에 각별한 관심을 갖는다. 각 식품에 들어 있는 영양분을 성분 분석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그런데 영양 성분에 따라서 음식을 섭취하기만 하면 건강 문제를 해결하거나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반드시 맞지는 않는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틀린 말이다. 건강을 위해 필요한 영양소가 적절하게 공급이 되야 한다는 것은 절대적으로 맞지만 사람 개개인의 생리와 영양에 대한 반응을 고려하지 않은 일률적인 영양소 공급은 더러는 과잉을 더러는 부족 현상을 초래해 결국 건강에 문제를 일으키게 된다.
 

현대 영양학 (의학을 포함해서)은 체질을 고려하지 않는다. 체질이란 오장육부(五臟六腑)의 기능 강약의 편차에서 발현되는 생리적 현상이다. 사람은 태어날 때 어떤 사람은 강한 위장의 기운을 지니고, 어떤 사람은 허약한 위장의 기운을 가지고 나온다. 체질적으로 토양체질(소양인의 양인)이 강한 위장 기능을 가지고 태어난다. 

이 체질은 돌이라도 소화시킬 수 있는 강한 소화력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강한 것이 유연한 것에 비해  부러지기 쉽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 체질의 사람이 강한 소화력을 과신하여 과식하거나 폭식을 하면 위장의 기운이 항진되어 위장 내에 열이 많아 열증으로 인한 위염, 위궤양의 가능성이 높다. 

위열이 높은 토양체질은 어떤 영양소를 막론하고 냉성의 음식과 약한 신장을 보충해 줄 수 있능 음식을 받아 들여야 한다. 그러므로 닭고기나, 꿀, 인삼 같은 것은 그야말로 毒과도 같고, 사과나 오렌지, 귤 같은 과일도 해롭다. 인삼은 이 체질에 독 중의 독이다.
 

인삼같은 명약이 해로울 수 있을까?  그런데 해로운 사람이 있다. 인삼을 장복하여 실명한 사람도 있고 (본인은 여전히 실명의 원인을 모르지만) 고혈압에 이른 사람도 있고, 늘 두통으로 고생하는 사람도 있다. 

인삼이 기운을 북돋는다는 말만 듣고 자신의 체질을 고려하지 않은 결과다. 그들에게 인삼이 맞지 않다는 본능 혹은 감각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안타깝게도 우리 사람은 그러한 감각이 없다. 심지어인삼을 먹은 후에는경험적으로 얼굴에 열꽃이 피고 두통이 있음을 알았음에도 인삼이 좋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계속 인삼을 복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도데체 무엇으로 그들을 인삼으로부터 떼 놓을 수 있을까?

지난 주 진료실에서 안타까운 눈물을 본 적이 있다. 어디가 아프신가 물어보자, 이리저리 불편한 곳을 말하던 환자가 느닷없이 눈물을 훔친다. “아무도 나의 고통을 이해 못합니다.” 아프다. 한 두군데 아픈 것이 아니라 아픈 곳이 많다. 병원을 찾아 약을 복용하고 수술까지 했다고 하는데 여전히 아프다.  도데체 이 아픈 것을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무력감. 아무도 이곳 저곳 아파 고통하는 자신을 이해할 수 없으리라는 심적 외로움. 그래서 눈물을 흘린 것이리라. 

진료실에서 눈물을 보는 것은 아주 드물지는 않은 일이기에 당황할 것은 없었지만 노년의 문턱에 이르도록 건강으로 고통해 온, 한 사람의 눈물이 필자의 마음을 무겁게 하고 말문을 막히게 한다. 무엇을 드셔왔습니까. 딱히 가린 것은 없고 이것저것 보통으로 해왔다고 한다. 체질은 금음인.  “육식을 끊으세요. 밀가루를 드시지 마세요. 무, 당근, 사과를 드시면 안됩니다. 고추가루는 절대 안됩니다. 커피도요.” 하나하나 짚어 주었다. 만약에, 만약에 사람마다 자신에게 무엇이 해롭다는 것을 아는 감각 (본능)이 있다면 이것이야말로 아프지 않고 천수를 누리게 하는 근본이 되지 않을까. 모든 자연계의 생명체가 그렇듯이. 


자, 그렇다면 문제는 두가지로 귀결된다. 먹는 문제에 있어서. 첫째는, 사람마다 감각을 회복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자신의 체질을 알아야 한다. 예를 들어서 소음인 체질이 고기도 필요하고 생선도 필요하고 야채도 필요하고 과일도 필요하다는 것은 맞는 말이다. 그런데 돼지고기도 괜찮고, 고등어도 괜찮고, 오이도 괜찮고 딸기도 괜찮다는 말은 절대 틀린 말이다. 

아무리 고등어나 오이에 좋은 영양소로 가득해도 받아들이는 사람의 오장육부가 그것을 올바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독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마다 자신의 체질을 알아야 한다. 체질을 알면 최소한 먹는 면에서 방향이 생긴다. 

둘째는 체질을 안 후에는 자신의 본능에 순복해야 한다. 인삼이 해롭다면 인삼을 절대 가까이 하지 말아야 한다. 사과도? 바나나도? 감자도? 고등어도? 물론입니다! 필자같이 체질로 진료하는 한의사는 이렇게 말한다. 첫째, 체질을 알아야 한다. 둘째, 체질을 알았으면 실천해야 한다. 체질을 알았음에도 “에이 멀 그런 것 가지고…” 하면서 여전히 이것 저것 먹는 사람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다.  건강하게 살려면 자신의 감각을 회복하고 실천해야 한다. 얼마만큼? 최소한 80%. 그러면 질병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건강 회복에 커다랗게 일조를 할 것이다.

khd.gif
권호동 다니엘 한의원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1,418건 6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뜨거운 태양볕을 피해 주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609
917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문제는 금리다"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609
916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주식시장 10년 최고치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7 609
915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연 5% 수익률 올리기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610
914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고창, 화순, 강화의 고인돌 유적(1)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10
913 시사 [주호석 칼럼] 누가 한인사회의 불신을 조장하는가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610
912 건강의학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원플레인 스윙(One Plane Swing)?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610
911 부동산 [부동산 칼럼] 다운페이먼트 없이 아파트를 살수 있는 기회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5 611
910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CRA 국세청 체납세금 청산방법 (1) - 납세자 세액감면 …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611
909 시사 [한힘 세설] 한국의 세계 문화유산 - 백제역사 유적지구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11
90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건강을 위한 다섯가지 지론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0 612
907 금융 개인회생 자주 하는 질문 Q5 ~ Q6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612
906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소화성 궤양(1)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613
905 금융 면제재산과 청산가치보장의 원칙(2)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0 613
904 이민 [이민 칼럼] 2015년 선거와 이민정책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614
903 부동산 [부동산 칼럼] 중국의 주식시장이 밴쿠버 주택 시장에 미치는 영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 614
902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콩쿨 매니아 선우예권 피아노 독주회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614
901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4/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3 614
90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저는 ‘5번’이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 615
899 이민 [이민 칼럼] 국제학생 졸업 후 이민정책은 개선 되어야 한다.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615
898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필수재에서 임의재로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615
897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한국의 두거장 11월 밴쿠버 온다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615
896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틀니와 임플란트 (3)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3 616
895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식도암(Esophageal cancer)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617
894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바이올린 명강의, 명교재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9 617
893 역사 [한힘 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17
892 부동산 [부동산 칼럼] 오버 프라이싱 vs. 언더 프라이싱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8 618
891 부동산 [조동욱 부동산 칼럼] 3/4 분기 밴쿠버 상업용 부동산 매매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3 618
890 부동산 [조동욱의 부동산 정보] 주거용 부동산 거래를 할 때 고객과 리얼터의 관계 및 리얼터의 역할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618
889 부동산 [부동산 칼럼] 최근 부동산 시장의 대처 방법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2 619
888 역사 [한힘세설]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 해인사 대장경판 및 제경판(2007년)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19
88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핵심은 사람의 마음에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620
886 부동산 [부동산 칼럼] 렌트용 베이스먼트 허가 절차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5 620
885 금융 좋은 빚도 있나요? 좋은 빚과 나쁜 빚 (3)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620
884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봄 맞이 골프라운드 준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620
883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크루즈쉽에도 꽃피운 음악회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620
882 이민 [이민 칼럼] 사스캐추원 주정부 사업이민 재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621
881 부동산 [부동산 칼럼] 스트라타 업데이트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4 621
880 부동산 [부동산 칼럼] 최근 발표된 부동산 취득세 변경안 및 관련 사안들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621
879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파산면책 (Bankruptcy Discharge)이란?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5 621
878 부동산 [조동욱 부동산 칼럼] 밴쿠버 지역의 2/4분기 상업용 부동산 매매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622
877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설계] 불확실성시대의 안전한 저축수단-투자시장 변동에도 원금 및 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622
87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매일 좋은 물 열 잔을 마시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623
87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청색 옷을 입지 마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9 623
874 금융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과 투자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623
873 문화 제 1회 코윈캐나다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장남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623
872 이민 [이민칼럼] 외국인 채용시 가중되는 고용주 부담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625
87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제산제를 끊어도 속이 편하네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626
870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당신의 음악회 매너 준비 돼 있나요?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626
869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아기야, 너는 소음인이 틀림없으렸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1 630
868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630
867 부동산 [부동산 칼럼] 개인 세금 신고 시 공제 가능한 이사 비용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1 630
866 부동산 매물이 없다. 불 붙은 타운 하우스 시장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7 630
865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고혈압(4)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 631
864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미국경기 수혜주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632
863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스테이크를 먹었더니 얼굴이 맑아졌네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632
862 변호사 [안세정 변호사의 이민법 안내]이민국에 나의 과거사를 밝히지 않을 경우 어떤 결과를 초래할 수 있나요? 안세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632
86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토마토는 전립선에 좋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633
860 이민 [이민칼럼] 재개된 BC 주정부 이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633
859 부동산 [부동산 칼럼] 베어랜드 스트라타 (Bare Land Strata)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633
858 이민 [최주찬의 이민칼럼] BC PNP , 작년에 총 5,931명 지명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633
85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사람은 세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634
856 건강의학 선천적인 DNA와 후천적 노력과 의지, 무엇이 더 중한가?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634
855 부동산 우드 쉐이크 지붕 및 보수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634
854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소장-암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 635
853 부동산 [조동욱 부동산 칼럼] 밴쿠버 빈 집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세요 ?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3 635
852 금융 영국의 EU탈퇴사태와 투자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635
851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캐나다에서 신용카드 채무 청산 방법(2)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635
850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암- 8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3 636
849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설계] 유가폭락, 금리인상 등 위기에 대비해야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636
84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가상 시나리오(1/2)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636
847 부동산 [한승탁의 주택관리 길라잡이] 나는 우리 집 핸디 맨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637
846 부동산 [최제동 부동산칼럼] 리스팅 가격 어떻게 가져가나 최제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637
845 부동산 [부동산 칼럼] 일반적인 주택매도절차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638
844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가상 시나리오(2/2)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5 638
843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협심증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639
842 부동산 <최재동 부동산 칼럼> 비씨주 부동산시장 전망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6 639
841 부동산 나는 우리 집 핸디맨 - Sliding Door 보수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6 639
840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남한산성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40
839 이민 [최주찬의 이민칼럼] 익스프레스 엔트리 신청시 주의할 점 댓글1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5 641
838 부동산 [최재동의 부동산 칼럼] 7월 신규분양 동향 - 65% 팔려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641
837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한국에서 가입한 생명보험 어떻게 할까? (2/4)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642
836 이민 [이민 칼럼] 올해 30만명의 이민자 받아 들이기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643
835 부동산 (조동욱-부동산) UBC 인근 지역의 개발 계획 확정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4 644
834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설계] 새 연방예산안과 재정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644
833 금융 [채무 칼럼] 개인회생 자주 하는 질문 Q9~Q10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644
832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설계] 인생 전반기 재정 투자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645
831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채가 많이 필요한 이유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645
83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육식도 안 먹고 해물도 먹지 않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646
829 이민 [이민칼럼] BC 주정부 사업승계이민에 대해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646
828 부동산 [부동산 칼럼] 비가 많이 오는 겨울 철, 집안 곰팡이 방지하려면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646
827 부동산 [부동산 칼럼] 주택 보험에 지진 피해 보상 추가 필요성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646
826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숨은 보석, 타운하우스를 주목하라 (4)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647
825 부동산 [부동산 칼럼] 전반기 부동산 시장 동향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648
824 부동산 [부동산 칼럼] 타이밍은 계약의 기본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648
823 부동산 이용욱-부동산) 숨은 보석, 타운하우스를 주목하라 (6)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3 649
822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법인의 유산동결과 은퇴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649
821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캐나다에서 신용카드 채무청산 방법 (1)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3 649
820 역사 [한힘세설] 이 하나는 과연 무엇인가!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649
819 이민 [조영숙의 캐나다 이민칼럼] 영주권 절차 진행중 캐나다 내에서 음주단속에 걸렸다면... 조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64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