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病死와 自然死 (병사와 자연사)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0°C
Temp Min: 16°C


칼럼

건강의학 |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病死와 自然死 (병사와 자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5-02-04 06:03 조회362회 댓글0건

본문

체질 알고, 자신에게 맞는 음식 섭취하는 실천이 필요

세상에 아픈 사람이 많다. 건강하게 살면서 천수를 누리고 싶은 것이 모든 사람의 바람일진대, 사람은 아프다. 

원인도 없이 아픈 경우도 적지 않다. 그리고 모두가 죽는다. 사람이 아프고 종시에는 죽는다는 생각만 해도 슬프고 아프다. 

어디 좀 아프지 않는 길이 있을까. 죽음까지도. 그런데 왜 사람이 아플까에 대해서 한 번 이렇게 생각해 보자. 자연계의 생명체도 아프고 병들고 죽음이 있다. 그런데 가만이 들여다보면 우리 사람이 아픈것과는 좀 다른 양상이다. 자, 식물의 세계까지는 그 범위가 너무 넓어서 그 쪽은 빼버리고 동물 쪽으로만 생각해 보자. 

생물계 전체를 볼 때, 인간만큼 병치레를 많이 하는 생명체는 없다. 동물은 의사가 없어도 종족을 보존하며 번영을 누리고 있다. (뇌내 혁명) 그들은 대체적으로 病死 (병사) 를 하지 않는다. 

잡아 먹혀 죽거나 수명이 다해서 죽지 병으로 죽는 경우는 드물다. 

사람이 기르는 가축이 사람 잘못으로 죽고, 냇물을 오염시켜서 물고기와 새들이 떼죽음을 당하고, 풀에 농약을 뿌려서 동물들이 죽지만 이는 그들의 탓이 아니다.  

산의 풀 가운데는 먹으면 죽는 독초가 있으나 갓난 송아지도 독초 밭에 놓으면 제가 먹어서 죽을 풀을 먹지 않는다. 그런 것들을 감지할 감각이 있다는 것이다. 

벌 눈에는 흰꽃이 보이지 않아 노란 꽃만 찾아다니면서 꿀을 먹고 나비 눈에는 노란 꽃이 안 보여 흰꽃만 찾아다니면서 꿀을 먹는다. (권도원의 팔체질의학) 이처럼 동물의 세계에는 무엇이 유익하고 해로운지에 대한 본능 (감각)이 있고 그 본능에 철저히 따라 살아간다.  그래서 소는 철저하게 풀만 먹는다. 

사람이 욕심을 부려 그 풀에다 고기를 갈아 입혀서 먹이기에 소가 미쳐 날뛰는 광우병에 걸리지, 소는 결코 고기를 먹지 않는다. 그것이 본능이요, 그 본능에 순응한다. 

호랑이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아무리 굶주려도 풀은 절대로 먹지 않는다. 그것이 본능이요 감각이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소나, 호랑이나 여타 모든 (야생) 동물들은 병에 걸리는 경우가 드물다. 천수를 누린다고 해도 과장은 아니다.

그런데 만물의 영장이요 가장 고등 생명체라고 하는 인간은 어찌하여 아프고 병들고 그 병으로 생명을 잃는 것일까.  그렇게 많은 의사와 약 그리고 좋은 의료기관과 의학의 발달에도 불구하고. 다 그런 것은 아니더라도, 그것은 사람에게는 동물이 가지고 있는 무엇이 유익하고 해로운 지에 대한 본능, 감각이 없어서 그런 것이 아닐까. 

혹은 그러한 본능이나 감각이 있더라도 그것을 따르지 않아서 그런 것은 아닐까. “세상 모든 음식, 하늘이 내린 것인데 가릴 것이 어디 있는가”라는 말이 있다. 

또한  “음식은 가리지 말고 골고루 먹어야 건강하다” 라는 말도 있다. 상식적이고 납득할 만하다.  그런데 맞는 말일까? 정말 모든 음식은, 독이 없다면 누구나 먹을 수 있는 것일까? 정말 골고루 먹는 것이 건강의 첩경일까?

현대영양학은 영양 성분 혹은 영양소에 각별한 관심을 갖는다. 각 식품에 들어 있는 영양분을 성분 분석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그런데 영양 성분에 따라서 음식을 섭취하기만 하면 건강 문제를 해결하거나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반드시 맞지는 않는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틀린 말이다. 건강을 위해 필요한 영양소가 적절하게 공급이 되야 한다는 것은 절대적으로 맞지만 사람 개개인의 생리와 영양에 대한 반응을 고려하지 않은 일률적인 영양소 공급은 더러는 과잉을 더러는 부족 현상을 초래해 결국 건강에 문제를 일으키게 된다.
 

현대 영양학 (의학을 포함해서)은 체질을 고려하지 않는다. 체질이란 오장육부(五臟六腑)의 기능 강약의 편차에서 발현되는 생리적 현상이다. 사람은 태어날 때 어떤 사람은 강한 위장의 기운을 지니고, 어떤 사람은 허약한 위장의 기운을 가지고 나온다. 체질적으로 토양체질(소양인의 양인)이 강한 위장 기능을 가지고 태어난다. 

이 체질은 돌이라도 소화시킬 수 있는 강한 소화력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강한 것이 유연한 것에 비해  부러지기 쉽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 체질의 사람이 강한 소화력을 과신하여 과식하거나 폭식을 하면 위장의 기운이 항진되어 위장 내에 열이 많아 열증으로 인한 위염, 위궤양의 가능성이 높다. 

위열이 높은 토양체질은 어떤 영양소를 막론하고 냉성의 음식과 약한 신장을 보충해 줄 수 있능 음식을 받아 들여야 한다. 그러므로 닭고기나, 꿀, 인삼 같은 것은 그야말로 毒과도 같고, 사과나 오렌지, 귤 같은 과일도 해롭다. 인삼은 이 체질에 독 중의 독이다.
 

인삼같은 명약이 해로울 수 있을까?  그런데 해로운 사람이 있다. 인삼을 장복하여 실명한 사람도 있고 (본인은 여전히 실명의 원인을 모르지만) 고혈압에 이른 사람도 있고, 늘 두통으로 고생하는 사람도 있다. 

인삼이 기운을 북돋는다는 말만 듣고 자신의 체질을 고려하지 않은 결과다. 그들에게 인삼이 맞지 않다는 본능 혹은 감각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안타깝게도 우리 사람은 그러한 감각이 없다. 심지어인삼을 먹은 후에는경험적으로 얼굴에 열꽃이 피고 두통이 있음을 알았음에도 인삼이 좋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계속 인삼을 복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도데체 무엇으로 그들을 인삼으로부터 떼 놓을 수 있을까?

지난 주 진료실에서 안타까운 눈물을 본 적이 있다. 어디가 아프신가 물어보자, 이리저리 불편한 곳을 말하던 환자가 느닷없이 눈물을 훔친다. “아무도 나의 고통을 이해 못합니다.” 아프다. 한 두군데 아픈 것이 아니라 아픈 곳이 많다. 병원을 찾아 약을 복용하고 수술까지 했다고 하는데 여전히 아프다.  도데체 이 아픈 것을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무력감. 아무도 이곳 저곳 아파 고통하는 자신을 이해할 수 없으리라는 심적 외로움. 그래서 눈물을 흘린 것이리라. 

진료실에서 눈물을 보는 것은 아주 드물지는 않은 일이기에 당황할 것은 없었지만 노년의 문턱에 이르도록 건강으로 고통해 온, 한 사람의 눈물이 필자의 마음을 무겁게 하고 말문을 막히게 한다. 무엇을 드셔왔습니까. 딱히 가린 것은 없고 이것저것 보통으로 해왔다고 한다. 체질은 금음인.  “육식을 끊으세요. 밀가루를 드시지 마세요. 무, 당근, 사과를 드시면 안됩니다. 고추가루는 절대 안됩니다. 커피도요.” 하나하나 짚어 주었다. 만약에, 만약에 사람마다 자신에게 무엇이 해롭다는 것을 아는 감각 (본능)이 있다면 이것이야말로 아프지 않고 천수를 누리게 하는 근본이 되지 않을까. 모든 자연계의 생명체가 그렇듯이. 


자, 그렇다면 문제는 두가지로 귀결된다. 먹는 문제에 있어서. 첫째는, 사람마다 감각을 회복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자신의 체질을 알아야 한다. 예를 들어서 소음인 체질이 고기도 필요하고 생선도 필요하고 야채도 필요하고 과일도 필요하다는 것은 맞는 말이다. 그런데 돼지고기도 괜찮고, 고등어도 괜찮고, 오이도 괜찮고 딸기도 괜찮다는 말은 절대 틀린 말이다. 

아무리 고등어나 오이에 좋은 영양소로 가득해도 받아들이는 사람의 오장육부가 그것을 올바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독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마다 자신의 체질을 알아야 한다. 체질을 알면 최소한 먹는 면에서 방향이 생긴다. 

둘째는 체질을 안 후에는 자신의 본능에 순복해야 한다. 인삼이 해롭다면 인삼을 절대 가까이 하지 말아야 한다. 사과도? 바나나도? 감자도? 고등어도? 물론입니다! 필자같이 체질로 진료하는 한의사는 이렇게 말한다. 첫째, 체질을 알아야 한다. 둘째, 체질을 알았으면 실천해야 한다. 체질을 알았음에도 “에이 멀 그런 것 가지고…” 하면서 여전히 이것 저것 먹는 사람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다.  건강하게 살려면 자신의 감각을 회복하고 실천해야 한다. 얼마만큼? 최소한 80%. 그러면 질병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건강 회복에 커다랗게 일조를 할 것이다.

khd.gif
권호동 다니엘 한의원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1,307건 6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7 부동산 [부동산 칼럼] 전반기 부동산 시장 동향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354
806 부동산 [부동산 칼럼] 밴쿠버 웨스트 UBC 지역의 신규 분양 정보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354
805 부동산 나는 우리 집 핸디맨 - Sliding Door 보수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6 354
804 금융 채무청산하는 방법 2 – 개인 파산 (Personal Bankruptcy)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354
803 부동산 [부동산 칼럼] 최근 발표된 부동산 취득세 변경안 및 관련 사안들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355
802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파산면책 (Bankruptcy Discharge)이란?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5 355
801 건강의학 [체질 칼럼] “고기보다는 생선이 낫겠지”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1 356
800 이민 [이민 칼럼] 올해 30만명의 이민자 받아 들이기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56
799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올바른 티(Tee) 높이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356
798 역사 [한힘 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56
797 건강의학 불임도 체질이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357
796 부동산 집을 매매할 때 밝혀야 할 사항들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2 357
795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헬스, 기술, 소비 추천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9 357
794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자영업자의 경제적인 은퇴와 상속-법인 양도소득 150만달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3 357
793 금융 [ 채무 칼럼] 캐나다에서 가장 싸게 파산하는 방법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8 357
792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CRA 국세청 체납세금 청산방법 (2) - 납세자 세액감면 …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6 357
791 문화 산행사고로 사망한분의 입관식에 다녀와서 전재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357
790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크루즈쉽에도 꽃피운 음악회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357
789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위암(Stomach Cancer, Gastric Cancer)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358
788 부동산 [부동산 칼럼] 일반적인 주택매도절차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358
787 부동산 [최제동 부동산칼럼] 리스팅 가격 어떻게 가져가나 최제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362
78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耳聽天時 (이청천시), 目視世會 (목시세회) 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362
78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제산제를 끊어도 속이 편하네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363
열람중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病死와 自然死 (병사와 자연사)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363
783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심장마비 (6)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363
782 건강의학 [손영상 칼럼] 심장마비 (2)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363
781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연말 연시를 주택매매 기회로 !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6 363
780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숨은 보석, 타운하우스를 주목하라 (4)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363
779 건강의학 선천적인 DNA와 후천적 노력과 의지, 무엇이 더 중한가?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365
778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설계] 인생 전반기 재정 투자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365
777 부동산 [조동욱의 부동산 정보] 주택을 리스팅하면서 홈바이어에게 호감을 줄 수 있는 요소들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365
776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틀니와 임플란트 (3)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3 366
77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토마토는 전립선에 좋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366
774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골프는 일관성 게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366
773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임지] 잇몸에서 피가난다 (1)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367
772 부동산 이용욱-부동산) 숨은 보석, 타운하우스를 주목하라 (6)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3 367
771 금융 불확실성시대의 재정투자 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367
770 건강의학 [UBC 한인 약대생이 알려주는 의학정보] 독감 김형준, 김용신, 강규원, …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367
769 부동산 [부동산 칼럼] 집을 팔고 살 것인가? 아니면 사고 팔 것 인가?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2 369
768 금융 제로 금리와 은퇴자의 딜레머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369
767 변호사 [마이클 골든 변호사의 알면 알수록 득이 되는 법 이야기] 교차로 (intersections) 사고 마이클 골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369
766 부동산 <최재동 부동산 칼럼> 비씨주 부동산시장 전망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6 370
765 부동산 [부동산 칼럼] 2016년 BC주 주택 공시지가 큰 폭 상승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370
764 금융 캐나다 국세청은 세금체납자의 세금을 감면해 줄까요? (1)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8 370
763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봄 맞이 골프라운드 준비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370
762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중도 해약을 전제로 가입하는 생명보험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1 370
761 이민 [이민 칼럼] 사스캐추원 주정부 사업이민 재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371
760 부동산 [부동산 칼럼] 콘도를 살 것인가? 아니면 단독주택을 살 것인가?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9 371
759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공의 마크와 리플레이스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7 371
758 시사 [주호석 칼럼] 캐나다 가치와 이민자 주호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5 371
757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틀니와 임플란트 (2)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372
756 부동산 [부동산 칼럼] 새로 건축된 주택 보증 보험 가이드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372
755 부동산 [주택관리]지붕 표면 관리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372
754 금융 개인회생 자주 하는 질문 Q5 ~ Q6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372
753 변호사 [마이클 골든 변호사의 알면 알수록 득이 되는 법 이야기] Bike Safety Tips 마이클 골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372
752 건강의학 간(liver) 질환에 대한 모든 것(1)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2 375
751 금융 캐나다 새 정부예산안과 재정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1 375
750 건강의학 감기와 독감, 어떻게 하면 예방할까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2 376
749 이민 [이민 칼럼] 국제학생 졸업 후 이민정책은 개선 되어야 한다.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376
748 부동산 [한승탁의 주택관리 길라잡이] 나는 우리 집 핸디 맨 한승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376
747 금융 [김정아의 투자의 맥(脈)] 필수재에서 임의재로 김정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376
746 부동산 [부동산 칼럼] BC주의 주택 공시지가에 관하여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377
745 이민 [이민 칼럼] 2015년 선거와 이민정책 리앤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378
744 부동산 [최재동 부동산 칼럼] 리스팅 체크 리스트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3 378
743 금융 [SUNNIE JUNG과 함께 하는 채무 칼럼] 개인파산(Personal Bankruptcy) 이란 ?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78
742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운동도 체질에 맞게 해 보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378
741 부동산 스트라타 보험 - 물이 넘쳐 아래층에 손실을 입힌 경우 수리비는 누가?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379
740 이민 [이민칼럼] 균형잡힌 이민정책을 바라며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380
739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설계] 새 연방예산안과 재정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380
738 문화 [서동임의 포르테 피아노] 날아다니는 재즈 임프로바이제이션 서동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381
737 금융 면제재산과 청산가치보장의 원칙(1)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3 382
736 금융 좋은 빚도 있나요? 좋은 빚과 나쁜 빚 (2) 써니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382
735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RRSP 이해와 투자자산관리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383
73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체질과 적성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383
733 이민 [이민칼럼] 재개된 BC 주정부 이민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384
732 역사 [한힘 세설] 유네스코가 지정한 한국의 세계기록유산 - 동의보감(東醫寶鑑)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84
731 부동산 [부동산 칼럼] 베어랜드 스트라타 (Bare Land Strata)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385
730 부동산 [부동산 칼럼] 최근 3개월간 지역별 부동산 동향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5 385
729 부동산 [부동산 칼럼] 최근 부동산 시장의 대처 방법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2 385
728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전환은 빠를수록 좋습니다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385
727 건강의학 [이영희 원장의 임상일지] 틀니와 임플란트 (1) 이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386
72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세종대왕을 기리며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386
725 부동산 외국인 바이어에 15% 부동산 취득세 신설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387
724 부동산 [부동산 칼럼] 스트라타 감가상각 보고서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0 387
723 부동산 [조동욱의 부동산 칼럼] 밴쿠버 웨스트 지역의 단독주택 가격 동향(2007 년 ~2014 년)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5 387
722 이민 [이민 칼럼] 금년들어 이민 증가세로 돌아서 최주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388
721 부동산 [조동욱 부동산 칼럼] 동절기, 가정 에너지 절약 방법들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6 388
720 금융 [김양석의 알기 쉬운 보험 이야기] ‘현금’(Cash Surrender Value) or ‘보험금’(Deat… 김양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388
719 부동산 [부동산 칼럼] BC주의 주택 시장 전망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389
718 부동산 [이용욱 부동산 칼럼] 숨은 보석, 타운하우스를 주목하라 (5)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389
717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클럽 라이각에 대한 고찰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2 389
71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아내 먹는 쪽으로 같이 먹고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4 390
715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협심증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390
714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 설계] 안전한 자산증식과 증여상속전략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391
713 금융 [김경태 박사의 아름다운 은퇴를 위한 인생설계] 유가폭락, 금리인상 등 위기에 대비해야 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391
712 건강의학 [손영상 박사의 '건강하게 삽시다'] 식도암(Esophageal cancer) 손영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392
711 건강의학 [ 체질 칼럼] 남성도 갱년기가 있어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393
710 문화 [최광범 프로의 골프이야기] 어드레스 셋업할 때 공의 위치 최광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393
709 역사 [한힘세설]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심현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93
708 부동산 외국인 부동산취득세 15% 시행 그 이후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395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