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수족냉열 > 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0°C
Temp Min: 13°C


칼럼

건강의학 |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수족냉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5-05-29 12:13 조회550회 댓글0건

본문

“通卽 不痛, 不通卽 痛” (통즉불통 불통즉 통), 건강 지혜로 삼아야

 

 

“너무 발이 차서 밤에 잠이 들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발이 차가운 것을 느끼십니까?” “예, 벌써 오래 됬습니다. 너무 발이 차서 밤에 잠이 들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환자의 발이 차다. 섬칫할 정도로 차다. 환자 본인만 냉감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의사의 손에도 발에 냉기가 느껴진다. 그런데 한 쪽만 차다. 왜 한 쪽만 차가운 것일까.

 

환자는 오래 전에 당뇨병으로 진단을 받았다. 혈당 조절이 잘 안되어 해가 갈수록 혈당강하제의 수치를 높여야 했다. 늘 입이 마르고 목은 타 들어가는 느낌이 있어 영 불편한 것이 아니다. 그 외 이런 저런 증상이 있지만 무엇보다 견디기 어려운 것이 바로 족냉감. 아무리 두터운 이불로  감싸도 냉감은 가라앉지 않는다. 체질은 목양인. 당뇨와 더불어 고혈압이 있기에 육식을 줄이고 야채 위주로 식단 관리를 해 왔다. 빵과 시어리얼, 우유, 계란 그리고 이런 저런 야채. 그런데 혈당 관리가 안된다. 혈당 수치가 조절이 되지 않고 해마다 상승해 왔다.

 

 “오늘부터 육식을 하세요. 일 주일에 1번으로는 전혀 부족합니다. 빵과 우유 그리고 시어리얼을  끊으시고 계란은 일 주 2개 이하로 하세요.” 그래서 그 좋아하는 빵, 우유 그리고 시어리얼를 그야말로 ‘뚝’ 끊었다. 계란도 하루에 2개씩 일주일 몇 차례 하던 것을 거의 먹지 않다시피 한다. 그리고 요즈음에는 아침, 점심 육식을 한다. 당뇨와 고혈압이 동시에 있는 환자가 아침 점심으로 육식을 한다는 것이 좀 납득이 되지 않을 수 있는데… 체질치료와 함께 부지런히 운동을 하고 음식관리를 하고 있다.

 

환자는 치료를 받은 지 한 달 사이로 여러가지 변화를 느끼고 있다. 늘 목이 타들어 가는 것 같은 작열감이 거의 사라졌다.  체중이 빠지고. 그 중에서도 발의 냉감이 현저히 줄었다. 발의 냉감으로 밤에 잠을 이루기 어려웠는데, 지금은이불을 덥으면 온기가 느껴지고 잠을 달게 자게 된것이다.  그리고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혈압약을 끊었는데도.

 

발의 냉감은 쉽게 말해 혈액순환이 안되서 그런 것이다. 당뇨로 인해서 피가 진해지고 진득진득하니 피의 흐름이 좋지 않을 것은 당연한 이치. 피의 흐름이 좋지 못한 것은 혈관벽과 더불어 심장에서 피를 박출하는 힘 역시 약하기 때문이다.

 

목양인의 가장 위약점은 폐와 대장이 약한데에 있다. 반면에 간의 기운이 너무 높아 (간열이라 표현한다) 심장으로 파급된다. 목양인의 고혈압은 간열과 관계가 있다. 목양인 의 치료와 관리는 상항되어 있는 간의 기운을 내려주는 쪽과 더불어 가장 약한 부분인 폐와 대장의 힘을 올려 주는 것이 치료의 핵심이다. 그리고 폐와 대장의 힘을 올려 주는 면에서 그 주된 식이는 육식과 뿌리야채에 있다.

 

환자는 체질 치료와 함께 꾸준히 운동을 하고 있다. 운동 중에서는 걷기가 으뜸이다. 하루 1시간 이상 꾸준히 운동을 하고 있다. 더불어 거의 철저하게  음식을 가리고 있다. 무심코 먹었던 과자 하나, 빵이나 떡 한 조각도 입에 대지 않는다. 그리고 지금 혈압이 정상으로 내려오고, 혈당치가 거의 정상으로 조절되고 있다.  

 

 “발의 냉감이 현저하게 줄은 것만 해도 제게는 큰 변화입니다.”라고 하는 환자의 밝은 얼굴과 함께, 하루 몇차례 인슐린 주사를 맞아도 쉽게 혈당 조절이 되지 않았는데, 지금은 그 주사를 끊을 때를 바라보고 있다.

 

이처럼 발이 차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 반대로 발이 뜨거워 견딜 수 없다고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발이 얼마나 뜨거운 지 잠을 이루기 어렵다고 한다. 밤에는 발을 이불 밖으로 내 놓지 않으면 잠을 이룰 수 없다. 발을 찬 물에 담구어 보기도 하고 밤마다 로션을 발라 보기도 하지만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갱년기 때라면 좀 이해할 만도 한데, 갱년기 때가 아닌데도 나타나는 족열은 어디서 온 것인가?

 

사람이 늘 추위를 타고 수족이 차면 혈액 순환이 잘 되지 않아서 그럴 것이라 어렵지 않게 생각할 수 있지만, 발이 뜨거우면 그 연유를 따라 잡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이 역시 혈액순환이 안되기 때문이라 쉽게 생각하면 된다. 다만 족열에 있어서는 간의 기(에너지)가 흐르는 통로가 막혀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필자는 지난 주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발이 뜨거워 견딜 수 없다고 하는 환자를 진료한 적이 있다. 위에서 언급한 환자의 발이 손을 갖다 대면 서리 서린 것처럼 차갑다면, 이 환자의 발은 마치 뜨거운 벽돌을 닿은 것처럼 열이 느껴진다. 몸은 말할 수 없이 피곤하고 소화도 안된다. 피곤, 소화불량 그리고 족열. 체질은 금양인. 간이 허하다. 간이 허하야 소화력이 떨어지고 (소화는 위가 담당하고 있지만 그 원천은 간에 있다.) 피로가 심하여 간의 혈맥이 막힘으로 족열이 유발된 것이다. 간을 치료함과 더불어 식이에 관해 몇가지 지침을 주었다.

 

“육식을 하지 마세요. 빵을 드시지 마세요. 그리고 수영을 하시면 좋습니다.” 다행히 환자는 몇 번의 치료로 현저하게 열감이 줄었다.

 

족열을 호소하는 환자들의 체질은 대개가 양인들이다. 필자의 경우에 있어서는 수음(소음인의 음인) 금음(태양인의 음인) 목음(태음인의 음인)의 경우는 족열이나 전신열을 호소한 경우를 본 경우가 드물다. 이는 음양학적으로 음은 냉이요 양은 열로 분류되기에 양인들이 일종의 순환장애로 나타나는 현상이 바로 족열이나 전신열인 것이다.

 

음인들은 몸이 나빠지면 (순환이 되지 못하면) 몸이 더욱 냉해지고 양인들은 더욱 열감이 나타난다. (목음인의 경우는 간의 열로 인해서 간혹 피로와 더불어 열감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선천적으로 차게 타고나는 음인들이 순환에 장애가 올 경우 냉기가 한 곳에 정체되어 더욱 냉감이 나타난다. 선천적으로 몸이 찬 소음인이 소화장애든, 스트레스든 그 결과는 수족이 더욱 차게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인 양상이다. 이와 반대로 선천적으로 열을 타고타는 양인들이 어떤 이유로 순환이 되지 않을 때 그 열이 한 곳에 집중되어 족열감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한방에 “通卽 不痛, 不通卽 痛” (통즉불통 불통즉 통)이란 원칙이 있다. 人身의 血과 氣가 잘 흐르면 몸에 제반 통증이 나타나지 않고 반대로 잘 흐르지 못하면 통증이 나타난다. 수족에 나타나는 냉감과 열감도 같은 원리에 기초한다. 건강의 핵심은 흐름의 원할함에 있다. 보이는 피의 흐름과 보이지 않는 기의 흐름이 원할해야 한다. 혈압이 정상이고 피 검사상 그 성분들의 수치에 문제가 없더라도 기의 흐름이 막히면 더불어 피의 흐름도 막힐 수 있다. 그러기에 氣의 흐름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 보이지 않는 기의 흐름을 잘 따라 잡을 수 없으면 보이는 피의 흐름이라도 잘 되도록 하면 된다. 어떻게? 운동이 필요하고 무엇보다, 체질에 맞게끔 음식을 가린다.  인신의 혈맥 흐름은 이 정도만 해도 8부 능선은 넘은 것이다.

 

 

khd.gif

 

권호동 다니엘 한의원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권호동
그레이스강
김경태
김양석
민동필
서동임
심현섭
안세정
이경봉
이용욱
조동욱
조영숙
주호석
최광범
최재동
최주찬
한승탁
Total 155건 2 페이지
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바나나 우유에는 바나나가 들어 있을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8 789
5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늙으면 죽어야지” - ‘老’는 정말 ‘죽음’의 때인가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601
53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밀가루, 육식, 커피; 삼중고 三重苦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 871
52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식욕 당겨주는 고추. 그러나 건강은 어떨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736
5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핵심은 사람의 마음에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505
5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중독(addiction)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7 376
49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저는 육식을 하지 않고 수영을 즐깁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0 397
4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기침이 그치지를 않아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3 735
4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사람은 세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515
4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갑상선암과 관절염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496
4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소화가 안돼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2 619
4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감기? 죽을 병도 아닌데 뭐 한 번 앓고 넘어가면 되지.'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5 533
열람중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수족냉열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9 551
42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술(酒) 조심하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389
4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음식에도 궁합이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635
4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줄기세포와 장기이식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318
39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담낭을 제거한 후에도 상부복통이 있어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785
3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어떤 음식이 건강에 유익할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3 424
3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매일 좋은 물 열 잔을 마시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519
3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고들빼기와 민들레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707
3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미숫가루에 음양이 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802
3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頭寒足熱, 머리를 차게 발을 따뜻..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635
33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배가 나와 불편해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27
32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대장을 보호해 주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537
3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건강을 위한 다섯가지 지론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0 513
3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위장이 약한 사람, 대장이 약한 사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3 2384
29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향과 맛에서는 쌍화탕이 으뜸이랍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4 767
2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인생 天壽(천수)가 '120' 이랍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305
2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청색 옷을 입지 마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9 530
2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病死와 自然死 (병사와 자연사)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445
2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어떤 체질이 가장 쉽게 병에 걸릴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847
2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비만, 목양인, 중풍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1111
23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사람은 왜 아플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493
22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전립선 비대증과 비타민 E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9 847
2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사우나탕과 냉수마찰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860
20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어떤 전공, 직업이 적성에 맞을까?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1289
19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色에도 道가 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340
1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췌장암이 6개월만에 치유 되었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499
1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남편은 태음인, 아내는 태양인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537
1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잠을 잘 수가 없어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1 441
1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아기야, 너는 소음인이 틀림없으렸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1 509
14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연약할 때가 강하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321
13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평생 냉수욕을 즐겨왔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360
12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여드름이 있는데 육식을 하라고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6 673
1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9 421
10 건강의학 [실버세대를 위한 칼럼] 다양한 편의시설 제공하는 시니어 하우징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3 568
9 건강의학 [체질칼럼] ‘保命之主’ (보명지주:생명을 유지하는 힘의 근본)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388
8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스트레스와 불면증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5 417
7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10시간을 토했어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9 479
6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머핀 한 조각의 아침 식사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3 310
5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당뇨병과 보리차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 718
4 건강의학 [실버 세대를 위한 칼럼] 도움이 필요할 때의 신호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318
3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현미와 사과가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1 1375
2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칼럼] 육식도 안 먹고 해물도 먹지 않습니다!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510
1 건강의학 [다니엘 한의원의 체질 칼럼] 뜨거운 태양볕을 피해 주세요! 권호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490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