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잔소리를 참는 부모 vs 잔소리를 할 필요가 없는 부모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6°C


교육칼럼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잔소리를 참는 부모 vs 잔소리를 할 필요가 없는 부모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2-07 11:54 조회170회 댓글0건

본문

 

아이 뜻 무시하는 이야기, 잔소리가 될 때 역효과 될 수 있어

 

 

잔소리란 무엇일까요?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하는 부모의 말들, 왜 경우에 따라서 아이들은 부모의 이러한 말들을 잔소리로 여기는 것일까요? 왜 자녀교육에 관계된 책, 칼럼, 프로그램 등에서 많은 전문가들은 자녀들에게 잔소리를 가능한 하지 말라고 제안하는 것일까요? 잔소리를 하지 않는 것이 효율적인 자녀교육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이번 칼럼에서는 이 질문들에 대한 답을 생각해보고 ‘잔소리를 참는 부모’와 ‘잔소리를 할 필요가 없는 부모’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 하겠습니다.

 

아이가 게임을 원할 때 ‘게임 해!’라고 부모가 말했다면 이 말이 아이에게 잔소리로 들릴까요? 잔소리라는 단어는 보통 자녀가 원하지 않는 것을 부모가 시키는 경우와 같이 자녀의 의견에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부모의 의사를 자녀에게 전달할 때 자녀들이 부모의 말에 거부감을 가지고 듣는 경우를 함축해서 표현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부모들은 어떤 경우에 자녀들에게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의사를 전달하려 할까요? 공부를 하고 있는 아이에게 ‘공부해!’라고 말하는 부모는 없을 것입니다. 이 말은 곧 부모의 관점에서 자녀들이 해야 할 것을 하지 않았을 때 (또는 그 반대), 아이들에게 해야 할 것과 하지 말 것을 가르치고자 하는 방법이 아이들에게는 잔소리로 여겨질 수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접근법은 할 것과 하지 말아야할 것을 구분하는 능력이 미래에 자녀들이 사회생활을 할 때 필요한 요소의 하나라고 부모가 생각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부모는 자녀들의 미래를 걱정해서 부모의 의견을 전달하는데 왜 아이들은 이것을 잔소리로 듣는 것일까요?

 

지난 주 ‘자녀교육, 불편한 진실’에서 다루었듯, 아이들은 자신들이 접하는 세상의 모든 것들을 스스로 이해하고자 생각해보고 또 체험/실험을 통해 궁금한 것에 대한 답을 찾고자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반면 부모는 자녀들이 자신이 이미 익힌 지식을 바탕으로 해서 자신들이 경험한 그 이상을 이루기를 바랍니다. 즉, 부모는 자녀들이 부모의 지식을 바탕으로 한 논리를 빠른 시일 내에 습득하기를 바라는 반면 자녀들은 자신들이 스스로 논리적 사고를 하는 방법을 익혀가고자 하는 공부방법의 차이에서 야기되는 현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은 스스로 논리적 사고방법을 익히고자 하는 자녀들의 공부방법과 부모가 알고 있는 논리를 가르쳐서 자녀가 배우도록 하는 방법 중 어느 쪽이 더 자녀들이 객관적/논리적 사고력을 늘리는데 효율적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독립적인 인간으로 이끄는 교육의 예로서 사람들은 종종 고기를 낚아서 주려하지 말고 고기 낚는 법을 익힐 수 있도록 아이들을 이끌어야 한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합니다. 이것은 곧 아이들 스스로 논리적인 사고력을 키울 수 있도록 아이들을 이끄는 것이 자녀들이 미래에 자신의 삶의 주체가 되어 살아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방법이라는 것과 그 의미가 다르지 않다 볼 수 있습니다.

부모가 자녀를 위해 부모의 논리를 전달하는 방법으로 자녀에게 접근하는 경우, 자녀가 부모의 논리를 타당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 부모의 말은 아이에게 잔소리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이 반복될수록 자녀와의 갈등이 깊어질 수 있고 따라서 부모는 교육 전문가들의 말처럼 잔소리를 하지 않도록 노력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잔소리를 하지 않도록 노력한다는 것 자체는 부모가 자신의 감정을 참는다는 뜻을 함께 포함하고 있다고 볼 수 있기에 일상에서 자녀에 대한 부모의 불만은 부지불식간에 표출이 될 수 있으며 따라서 갈등의 골은 늘 존재하게 됩니다.

 

필자는 잔소리를 참는 방법 대신 부모가 아이들에게 잔소리를 할 이유가 없어야 자녀들이 객관적/논리적 사고력을 키워갈 수 있도록 이끌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잔소리를 할 필요가 없어지는 것은 부모의 논리적 사고를 자녀에게 전달하는 방법의 교육이 오히려 자녀들이 객관적/논리적 사고력을 키워 가는데 방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을 때 가능합니다.

독자 여러분께서는 일상에서 ‘잔소리를 참는 경우’와 ‘잔소리가 필요 없는 경우’ 중 어느 쪽이 더 많은가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41건 3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1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수학 공부, 왜 그리고 어떻게?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8 159
320 공부가 쉬운 주제가 가진 이면 - 욕심, 그리고 욕심을 넘어서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159
319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3) - 벌을 준다는 것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160
318 생활 속의 자녀교육 (35) - 수학공부가 어려운 이유와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1 160
31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시간이란 무엇인가 ?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8 160
31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비를 마음대로 내리게 할 수 있다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160
315 생활 속의 자녀교육 – 할 수 있는 것이 없어 방황하는 경우(무기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2 161
314 [Jay의 재미있는 도서관 이야기] 3D 프린터와 스캐너의 신기한 세계, 코퀴틀람 도서관에서 만나요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162
313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글쓰기 능력'은 개인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1 162
31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주제의 핵심요소 찾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162
311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30) - 배우는 방식이 다른 아이들의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0 163
310 [과학 이야기] 2016년 노벨 화학상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163
309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6) - 토론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3 164
30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쉬어가는 페이지 – 석가의 깨달음 그리고 두뇌 속 생존본능의 불을 끄는 방…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64
307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음식, 편식, 그리고 자녀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165
30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선크림 방지법 -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할 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165
30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중력이라는 이름의 코끼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166
304 [CELPIP의 모든 것] 영주권과 시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3 167
30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2014년 노벨 화학상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1 167
30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자연과학과 철학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4 168
301 큰 인기 몰고 있는 ‘포켓몬 고(Pokemon GO)’ 스마트폰 게임, 혹시 들어보셨나요?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168
300 [알기 쉽게 풀어 보는 한국사 수업] 추모(주몽)의 아들 온조가 세운 세운 백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69
299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칭찬받아 춤추는 고래는 행복할까? (칭찬의 이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170
29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추워도 너무 추운 밴쿠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170
열람중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잔소리를 참는 부모 vs 잔소리를 할 필요가 없는 부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171
296 [과학 이야기] 2016년 노벨 생리의학상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172
295 [과학 이야기] LHC의 데이터 공개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8 172
29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정확한 진단의 양면성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172
293 [CELPIP 의 모든 것] 시민권ㆍ영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7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173
292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봉사활동 그리고 자녀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174
291 자녀를 혼내야 하는 경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174
29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베누' 소행성에 대한 연구를 위한 탐사선 발사 계획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4 174
289 화성에 흐르는 소금 개천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174
28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제자리를 맴도는 주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174
28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려 불화, 혜허의 수월관음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174
28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로제타 프로젝트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175
28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중력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8 175
284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들에게 !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7 175
283 [CELPIP의 모든 것] “평이한 ‘리스닝’, 인터뷰 아닌 반복훈련으로 준비하는 ‘스피킹'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4 176
282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수학 공부, 왜 그리고 어떻게? (3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2 177
281 토의 vs 논쟁 (토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177
280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나무를 나무라고 부르는 이유 그리고 자녀교육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77
279 [과학 이야기] 노벨 물리학상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178
27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4. 신라의 건국 이야기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178
277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33. 조선 왕릉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178
27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내가 지식으로서 알고 있다는 생각이 공부에 미치는 영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178
27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7 · 4 남북 공동 성명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178
27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쉬어가는 페이지 – 석가의 깨달음 그리고 공 1 (공을 본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178
273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특강] 좋은 글쓰기 3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4 180
272 공부에 필요한 요소 - 용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180
271 [과학 이야기] 기억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1 180
270 [과학 이야기] 케플러 우주 망원경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180
26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이야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4 180
268 빛의 성질에 관한 탐구의 역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9 180
267 [이근백의 캐나다 생활 이모저모] 곤경 처한 사람들의 다른 선택, 인간 본성에 대한 고민 다시 해 이근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80
266 자녀가 친구와 다퉜을 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5 181
26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쉬어가는 페이지 - 석가의 깨달음 (추상적 개념, 신념, 그리고 상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181
26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남태평양 앞바다에 추락한 텐궁 1호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182
26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82
262 기억에 대한 불편한 진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18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