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류의 진화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5.56°C
Temp Min: 9°C


교육칼럼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류의 진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2-01 12:01 조회282회 댓글0건

본문

 

인류 탄생과 진화 비밀 밝히는 인류학, 흩어져 있는 퍼즐 맞추기 처럼 흥미진진

 

 

동물계(Animalia) 척삭동물문(Chordata) 포유강(Mammalia) 영장목(Primates) 사람과(Hominidae) 사람속(Homo) 사람종(Homo sapiens)

 

이는 중고등학교에서 생물수업시간에 배우는 생태계 분류법, 즉 ‘종속과문강문계’ 에 따른 인간종에 대한 생태계에서의 생물학적 분류입니다. 지구상의 다른 생물들과는 다른, 인간은 뭔가 특별한 존재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 수 있고 그런 분들에게는 이런 생물학적 분류가 어색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분명 인간은 지구상 생태계의 한 일원으로서 그 생물학적 지위를 갖고 있습니다. 원숭이를 포함하는 영장목 아래에 사람과가 속해 있고, 사람과는 사람아과(Homoninae), 오랑우탄아과(Ponginae)으로 나누어지고, 사람아과는 다시 사람족(Hominini), 고릴라족(Gorillini)으로 구분되며, 사람족은 다시 사람속(Homo)과 침팬치속(Pan)으로 나뉘어집니다. 이렇게 구분된 사람 속에는 현재는 우리들과 같은 인종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Homo sapiens sapiens)만이 남아 있지만, 수만년 전까지만 해도 약 십여종의 다른 인종이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동물계 척삭동물문 포유강 식육목 개과 개속 회색늑대종의 아류종에 해당하는 개(Canis lupus familiaris)와 비교해서 생각해보자면, 사람과 침팬지의 차이는 개와 여우 정도의 차이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생물학적으로는 침팬지가 사람에 가장 가깝고, 그 다음으로 고릴라, 그리고 오랑우탄 순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인류의 진화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 듣게 되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는 침팬지와 인간이 처음으로 구분되는 “속” 단계의 인류이며 약 500 만년 전에서 50 만년 전 사이에 아프리카 대륙을 거점으로 살았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외에 네안데르탈인, 호모 에릭투스, 호모 사피엔스 등의 구분은 모두 가장 낮은 단계의 “종”이 다른 인간들입니다.

어릴적 교과서에서 배웠던 인류의 진화와 문화의 탄생에 대한 기억을 더듬어 보겠습니다. 약 100 만년 전 아프리카 지역에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나타났고, 50 만년 전에서 10 만년 전경 유럽에는 하이델베르크인, 중국에 북경원인, 자바 지역에 자바원인, 그리고 아프리카 지역에 호모 사이피엔스가 생겨났으며, 그들이 각각의 지역에서 진화를 거듭한 후, 기원전 5000-3000년경 이집트 문명, 인더스 문명, 메소포타미아 문명, 그리고 황하 문명의 세계 4대 문명을 구축하며 본격적으로 다른 동물들과는 완전히 다른 인간만의 삶을 영유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고고학적 연구들은 모두 이러한 각 지역의 원시인류 종들이 자연스럽게 문명으로 연결되는 듯한 평화로운 인류 진화의 이야기에 반대되는 연구결과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최근까지도 중국의 학생들은 중국인의 선조는 북경원인이라고 배우고 있습니다. 중국의 ‘중화사상’, ‘선민사상’을 과학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중국인들은 ‘태생부터’ 다른 인류와는 다른 종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은 것입니다.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2000년대 초 중국 상하이 푸딘 대학의 유전공학연구소는 중국 각지에 거주하는 1만명의 사람 DNA 샘플을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는 기대했던 바와 완전히 반대로 현재 중국인들은 모두 아프리카원인, 즉 호모 사피엔스의 염색체를 갖고 있었습니다, 즉 북경 원인은 현재 어디에도 남아있지 않으며, 모든 (한국인, 일본인 포함) 아시아인들의 선조는 아프리카에서 왔다는 것을 증명하는 결과를 보여준 것입니다. 중국의 북경원인과 비슷한 연구는 세계 각지에서 이루어졌고, 현재 알려진 바로는 수 만년 전까지 지구상에 함께 공생했던 호모 에릭투스, 네안데르탈인 등의 다른 인종들은 모두 멸종되었고, 아프리카에서 살았던 호모 사피엔스가 전 대륙으로 퍼져나가 현재의 인류를 이루고 있다는 것이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발표된 다수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약 7 만년 전 아프리카의 호모 사피엔스들이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의 다른 대륙으로의 급작스런 대이동이 있었다고 추정된다고 합니다. 몇몇 사회학자나 과학자들은 당시에 어떤 자연적 재앙에 의해 다른 인종들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호모 사피엔스가 차지하게 된 것이라고 추측합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의 조상이 저지른 일이기에 받아들이기 쉽지는 않지만, 대부분의 남겨진 증거들은 호모 사피엔스가 다른 지역들을 점령하며 타 인종들을 잔혹하게 멸종시킨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보여지고 있습니다.

호모 사피엔스가 각각의 대륙에 도착한 시점은 인간종을 포함한 각 대륙의 동물종들중 엄청난 양의 종들이 멸종당해버린 시점과 일치합니다. 현재의 과학자들은 이러한 가설을 바탕으로 어떻게 호모 사피엔스는 다른 인종을 포함하여 수많은 동물 종들을 멸종시킬 정도의 강력한 포식자가 되었던 것인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실제 백 만년 전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생태계의 먹이 사슬 중 그다지 높지 않은 지위를 갖고 있었고, 인간종이 도구나 불을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로도 오랜 시간 인간의 지위는 크게 바뀌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즉, 당시 호모 사피엔스는 직립보행, 도구의 이용, 불의 이용 등과 같이 우리가 현재 뻔히 알고 있는 것들이 아닌 다른 무엇인가를 무시무시한 무기로 갖고 있었다는 이야기가 되고, 그 것이 과연 무엇인가를 알아내는 것이 현재 인류학자들의 많은 관심 중에 하나인 것입니다.

 

인류학, 고고학 등은 남겨져 있는 몇 안되는 증거들만으로 퍼즐을 맞춰가는 학문입니다. 그렇기에 더욱 더 과학적 논리가 뒤받침되지 않는다면 그저 의미없는 ‘썰’이 되어버리고 말 것입니다. 그러한 점에서 가장 신비스러운 이야기들을 가장 과학적인 증거들을 바탕으로 찾아내는 매력적인 학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99건 4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중력파 발견에 공헌한 3인에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418
31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이유를 묻는 질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492
31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대한민국 정부 수립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626
31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물은 당연히 섭씨 100도씨에서 끓는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1451
31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호기심이 줄어드는 이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327
31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윤봉길 의사와 이봉창 의사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585
31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키시니, 그 장대한 여정의 마지막을 불사르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373
31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깨달음’은 내 안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410
31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3 · 1 운동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416
31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제 7대 브로이 공작, 루이 빅토르 피에르 레몽 드 브로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426
30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스스로 답을 찾는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471
30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안중근의 동양 평화론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528
30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신기하고 위험한 액체 질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807
306 화려하고 웅장한 성당 그리고 예수의 가르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234
30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제자리를 맴도는 주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258
30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정확한 진단의 양면성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276
30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항일 의병 운동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8 3196
30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백두산정계비, 간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1110
30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줄다리기 승패는 신발이 좌우한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568
300 공부가 쉬운 주제가 가진 이면 - 욕심, 그리고 욕심을 넘어서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269
29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독립 협회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725
29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99년만에 찾아온 토탈 이클립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474
297 [공부의 주제를 선택하는 방법]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답을 찾는 훈련을 할 수 있는 공부의 주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249
29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정신문화와 물질문화의 균형을 이룬 실학 댓글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338
29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인공지능의 번역능력과 인간의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414
29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비를 마음대로 내리게 할 수 있다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263
29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임진왜란과 이순신 댓글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958
29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천재들의 공통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1101
29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불변의 진리였던 플로지스톤-진리가 아니었던 진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590
29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원화성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한 노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339
28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자신이 설명할 수 없는 단어를 서술에서 배제하는 훈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250
28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왕조실록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629
28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전기의 역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381
28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관찰 후 서술의 필요성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273
28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원화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479
28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덜 익은 햄버거의 용혈성 요독 증후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349
283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관찰력을 늘리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831
28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병자호란과 남한산성 십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661
28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내가 지식으로서 알고 있다는 생각이 공부에 미치는 영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295
28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156회] 꿈이 알려준 과학적 발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476
27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스스로 깨닫는 것’ -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의 시작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390
27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창덕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308
27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동양의 파르테논, 종묘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432
27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정보 교환 수단의 미래- 양자 통신이란 무엇인가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384
27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육하원칙을 바탕으로 하는 질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566
274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33. 조선 왕릉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294
27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측정의 기준-단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350
27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공부의 원동력 = 호기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317
271 엘리트 어학원 미국대학 입시 전략 설명회 및 장학생 시상식 안슬기 수습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355
27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파리기후협정이 뭐길래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324
26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주제의 핵심요소 찾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277
268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32. 한국의 전통 건축 이해하기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423
267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수업] 31. 고려 시대 여성의 지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1071
26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세상을 두려워 해야 하나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401
26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알파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307
26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30. 팔만대장경을 보관하고 있는 해인사 장경판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646
26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우주에서 실행되는 실험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775
26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듣기 훈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728
26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개념을 연결하는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416
26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스트레스로 인한 어지럼증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45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