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대학과 사회를 위한 도구로서의 나 vs 내 삶을 위한 도구로서의 대학과 사회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78°C
Temp Min: 3.89°C


교육칼럼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대학과 사회를 위한 도구로서의 나 vs 내 삶을 위한 도구로서의 대학과 사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4-06 16:33 조회512회 댓글0건

본문

교육의 근본 목적에서 찾아야


사회가 요구하는 조건에 충족되는 사람을 배출하는 대학, 그 대가로 사회의 지원을 받아서 좀 더 많은 학생을 유치할 수 있고, 더 많은 시설을 만들고, 더 많은 사회의 요구조건에 부합하는 학생을 졸업시키는 대학과 사회와의 관계, 어떻게 보면 사회와 대학이 자신들의 생존을 위해서 학생들을 사회의 부품으로 만들어 착취하는 형태가 되어버린 현실, 받아들이기 불편할 수 있지만 대학과 사회의 이득이라는 명목 하에 학생들이 설 자리는 사라져왔고 또 사라져가는 것이 지금의 모습입니다. 또 이러한 현실을 인식한다 하더라도 학생이나 부모의 관점에서 이러한 대학 교육마저 받지 못하면 사회에서 발을 디딜 곳이 없어 보이기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대학교육을 선택할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이렇게 선택의 자유는 있지만 선택할 여지는 별로 없어 보이는 상황에서 학생이나 부모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필자는 그 해답을 교육의 근본 목적에서 찾습니다. 주체적인 삶이란 자신이 스스로 사고/분석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판단해서 나아가는 모습을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현재 주어진 그 어떤 교육도 스스로 사고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곳은 없습니다. 아인슈타인이 아무리 천재적 두뇌를 지녔다 하더라도 자신을 따르는 제자들을 자신과 같은 천재로 이끌지 못했다는 것은 아직도 아인슈타인과 같은 과학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도 쉽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아무리 좋은 대학의 뛰어난 교수라 하더라도 학생들을 자신의 사고력 수준 이상을 넘어서도록 이끌 수 있다고 보장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보통 교수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다만 자신들이 사고하는 모습을 강의, 연구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보여주어 학생들 스스로 보고 배울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즉, 사고력이 다른 사람보다 뛰어나다는 교수들이 많을수록 학생들이 보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는 것은 사실이지만 배움은 학생 스스로 익혀야 하는 것이기에 결국 대학의 역할은 교수들의 사고력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선에서 멈출 수밖에 없습니다.


필자는 박사학위를 받은 후 웨일 의과대학 (코넬대 의과대학, 뉴욕 소재)과 콜롬비아 대학 (뉴욕 소재)을 거치면서 소위 상위권 대학의 교수들이 어떤 학생들을 선호했는지를 보았습니다. 보통 많은 사람들은 성적이 뛰어난 학생들을 선호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사실 지원하는 학생들의 성적이나 소위 스펙은 다 비슷비슷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자기 소개서에서 묻어나는 학생들의 사고력이었다고 필자는 기억합니다. 이 차이를 설명이 좀 더 쉽도록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한 학생이 ‘나는 한글학교에서 몇 시간씩 얼마동안 봉사활동을 얼마나 열심히 했고, 이러저러한 클럽 활동에서 어떤 직책을 맡았으며.....’와 같이 자신이 한 여러 가지 활동을 자기 소개서에 썼다고 가정하겠습니다. 그리고 또 다른 학생은 ‘나는 한국에서 이민을 온 아이들이 한국어를 잊어가면서 부모와의 소통이 어려워지는 것을 보아왔고...... 등의 이유로 한국어를 가르치는 한글학교에서 봉사활동을 왜 어떤 식으로 했으며....’와 같이 자기 소개서를 썼다고 하겠습니다. 독자 여러분들은 어느 학생을 선택하실 것 같은가요? 뒤의 학생을 선택하셨다면 제가 본 교수들의 선택과 같은 선택을 하셨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자신이 무엇을 왜 선택했고 그 것을 통해 무엇을 익혔는지를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은 곧 그 학생의 사고력을 나타내는 척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보통 대학 교수들도 두 번째 학생의 경우처럼 자신이 왜 무엇을 어떻게 했는지를 정확하게 서술할 수 있는 사고력을 지닌 학생을 선호한다는 것이 제 관찰의 결과입니다. 왜냐하면, 이러한 학생들이야 말로 스스로 배우고 익혀서 스승을 넘어설 확률과 후에 사회의 리더로서 자리 잡을 가능성이 높고 따라서 이러한 학생들로 인해 학교와 그 학교의 교수들도 함께 이름이 알려지게 될 테니까요.


대학은 학생들이 사고력을 능동적으로 키워가도록 이끌 수는 없지만 소위 명문 학교들은 전체의 5%도 채 되지 않는 위와 같은 사고력을 지닌 학생들을 우선적으로 선별하여 입학을 허가할 수 있습니다. 가깝게는 자녀들이 대입과정에서 입학하고자하는 대학의 교수들에게 자신들의 사고력을 뚜렷하게 보여줄 수 있고, 후에는 그러한 곳에서 사고의 다양성을 접할 기회를 통해 스스로 사고하고 판단하는 리더의 능력을 키워가기를 바란다면 지금부터 사고력을 늘리는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부모가 일상에서 자녀들을 이끄는 것은 어떨까요? 방법은 필자의 칼럼에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605건 4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5 생활 속의 자녀교육 – 새로운 물건을 사고 싶어 하는 아이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470
42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로제타 프로젝트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470
42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1. 백제의 무령왕릉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471
42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471
42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이야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4 473
420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3) - 벌을 준다는 것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476
41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이야기] 네팔 대지진(1)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7 476
418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음식, 편식, 그리고 자녀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6 477
417 [과학 이야기] 기억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1 477
41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제자리를 맴도는 주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477
415 진정한 삶의 자유와 즐거움<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8 478
414 자녀를 혼내야 하는 경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480
41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2015 노벨 물리학상과 중성미자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 480
41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480
411 생활 속의 자녀교육 – 화, 분노 등 감정을 조절하는 방법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481
410 생활 속의 자녀교육 (19) - 사춘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482
40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자신이 설명할 수 없는 단어를 서술에서 배제하는 훈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482
40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합성어 쪼개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482
407 [CELPIP의 모든 것] 영주권과 시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3 483
406 공부가 쉬운 주제가 가진 이면 - 욕심, 그리고 욕심을 넘어서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483
405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칭찬받아 춤추는 고래는 행복할까? (칭찬의 이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487
40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4. 신라의 건국 이야기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487
40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추워도 너무 추운 밴쿠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2 488
402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좋은 글쓰기 4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1 491
401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나무를 나무라고 부르는 이유 그리고 자녀교육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492
400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나무를 나무라고 부르는 이유 그리고 자녀교육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492
39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8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493
39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옥시데인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5 494
39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신문으로 세상을 보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0 494
39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상대성 이론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498
395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자기소개서 교육컨설팅 2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498
39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비를 마음대로 내리게 할 수 있다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500
393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최종 승부는 프로의 열정…나를 판매하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500
392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수학 공부, 왜 그리고 어떻게? (3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2 501
39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세계의 바둑 대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3 501
390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2 지필고사와 서류전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503
38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에볼라 바이러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3 504
388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봉사활동 그리고 자녀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506
38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Deep Impact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8 507
38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류의 진화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508
385 [과학 이야기] 노벨 물리학상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509
38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관찰 후 서술의 필요성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509
383 생활 속의 자녀교육 (18) - 아이들에게 친구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510
38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플루엔자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510
38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캐빈디시 연구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 510
380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주제의 핵심요소 찾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511
379 자녀가 친구와 다퉜을 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5 512
378 토의 vs 논쟁 (토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512
열람중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대학과 사회를 위한 도구로서의 나 vs 내 삶을 위한 도구로서의…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513
376 [이근백의 캐나다 생활 이모저모] 건강하게 여행 떠나는 방법, 무엇일까요 ? 이근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514
37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뉴튼과 사과나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515
374 공부에 필요한 요소 - 용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516
373 기억에 대한 불편한 진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8 516
37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7 · 4 남북 공동 성명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516
37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드레스 색깔의 차이(1)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0 517
370 [공부의 주제를 선택하는 방법]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답을 찾는 훈련을 할 수 있는 공부의 주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518
369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잔소리를 참는 부모 vs 잔소리를 할 필요가 없는 부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519
368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객관식, 주관식, 논술, 그리고 자녀교육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519
36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알파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522
366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1)자격요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52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