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음의 질량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C
Temp Min: 3.33°C


교육칼럼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음의 질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4-26 13:46 조회2,048회 댓글0건

본문

6d265596e5ec0bd95ddb503189feb276_1493239613_2541.JPG
 

 

지난 4월 10일Physics Review letters라는 물리학관련 과학저널에 매우 흥미로운 연구 논문이 발표되었습니다. 미국 워싱턴 주립 대학교(Washington State University)와 몇몇 다른 공동 연구단체가 함께 한 이 연구는 실험적으로 음의 질량을 갖고 있는 물질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것을 성공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물질이 존재하면 그 물질의 질량(Mass)이 존재하고, 질량이 없다는 것은 고전역학적으로는 단지 물질이 존재하지 않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해하는데, 도대체 상상하기조차 힘든 음의 질량이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음의 질량이라는 개념이 쉽게 이해되지 않는 것은 우리가 질량(Mass)이라는 개념과 무게(Weight)라는 개념을 쉽게 혼동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질량을 ‘물체가 얼마나 무거운가?’라는 개념으로 생각하곤 하는데, 이는 사실 무게의 개념이고 질량의 개념이 아닙니다. 질량이라는 개념은 물체가 현재 갖고 있는 움직임을 유지하려는 능력, 즉 관성(inertia)의 정도가 얼마나 강한가를 나타내는 물리량입니다. 질량이 크다는 것은 그 물체의 관성, 즉 움직임을 유지하려는 정도가 강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고, 반대로 질량이 작다는 것은 그 물체의 관성이 작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조금 더 쉽게 풀어 설명해보자면, 질량이 큰 물체를 움직이기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강한 힘이 필요한데, 이것이 바로 물체가 외부력에 저항하려는 정도가 강하기 때문입니다. 힘은 두 물체간의 상대적인 개념입니다. 지구가 달을 만유인력에 의해 잡아당기고 있다는 것은 달도 정확하게 동일한 힘으로 지구를 잡아당기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렇게 동일한 힘을 서로 주고 받고 있는 것이라면, 왜 달이 지구 주변을 돌고, 지구는 달 주변을 돌지 않는 것일까요? 어차피 동일한 힘을 주고 받는 것이라면, 그 힘 자체로는 지구가 달 주변을 돌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는 것임에도 말입니다. 그 이유가 바로 지구의 질량, 즉 움직이지 않으려는 성질이 달의 질량보다 엄청나게 크기 때문입니다. 동일한 힘을 주고 받고 있지만, 움직임에 저항하려는 정도, 즉 질량 값에 따라 누가 움직이는 가가 결정되는 것입니다. 실제로 두 항성이 서로 인력에 의해 끌어당겨지는 쌍성(binary star)의 경우는 두 별의 질량이 비슷하기 때문에 한 별을 중심으로 다른 별이 공전하는 것이 아니라 두 별이 공통의 무게중심을 중심으로 함께 공전을 합니다. 

짧게 설명 드린 바와 같이 질량이란 얼마나 무거운가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외부의 힘에 저항하려는 정도가 얼마나 강한가를 의미하는 것이기에 물리적으로는 음의 부호를 갖는 것에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즉, 음의 질량을 갖는 다는 것은 외부로부터 힘을 받았는데, 그 힘에 반대되는 방향으로 가속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자동차에 가속페달을 밟았더니 차가 뒤로 가는 것과 비슷합니다. 물론, 가해지는 힘의 반대방향으로 움직인다는 것 역시 일반적인 경험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긴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움직임이 극저온에서 만들어지는 보즈-아인슈타인 응축(Bose-Einstein condensate) 상태라는 특이한 상태의 물질에서 가능하다는 것이 이론적으로 주장되었고 이번 실험은 이러한 이론을 뒷받침하는 실험적 증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들 연구진은 루비듐(Rubidium, Rb) 원자를 절대 0도 (섭씨 -273도)에 가깝게 냉각하여 만들어진 보즈-아인슈타인 응축 상태에서 레이저를 이용하여 힘을 가했을 때, 힘과 동일한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되려 힘이 주어진 방향 쪽을 향해서 가속되는, 즉 음의 질량의 물질의 움직임을 확인한 것입니다. 이러한 음의 질량을 갖는 물질에 대한 실험적 발견은 앞으로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암흑 물질이나 암흑 에너지 등을 이해하는 데에 중요한 열쇠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있을 수 없을 것으로 생각되는 일이 일어났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우리는 보통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많은 경우에 그러한 것들은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생각했을 때’ 말도 안되는 일,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일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그것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나의 경험부족에 의한 우물 안 개구리와 같은 실수를 범하게 되는 것이지요. 이처럼 과학적 연구에서 뿐만 아니라, 우리가 각각 살고 있는 삶 속에서도 자신의 제한된 경험이나 무지에 따른 편견에 의해 나 아닌 다른 사람 혹은 그의  생각이나 문화를 무시하는 실수를 하지 않도록 겸손해야 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605건 5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5 [보석 이야기] 2016년은 로즈 골드(rose gold) 골드가 대세 !! 박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1217
364 [알기 쉽게 풀어 보는 한국사 수업] 추모(주몽)의 아들 온조가 세운 세운 백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626
36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1. 백제의 무령왕릉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471
36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2. 백제 금동 대향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742
36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3. 익산 미륵사지 석탑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656
36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4. 신라의 건국 이야기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487
359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나무를 나무라고 부르는 이유 그리고 자녀교육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492
358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네가 알아서 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525
35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꿈의 소재 그래핀이 열어가는 무한한 가능성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1508
35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5. 불국사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753
열람중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음의 질량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6 2049
354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안 돼! 하지 마!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6 570
35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6. 경주 석굴암 본존 불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6 1623
35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7. 신라의 황룡사 9층탑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3 1127
35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당신의 뇌를 깨우는 모닝커피 한 잔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3 888
350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구체적인 공부 방법을 나누겠습니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678
34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건강식품도 독이 될 수 있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924
348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수업] 28. 왕오천축국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2035
347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수업] 29. 상정고금예문과 직지심체요절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1806
34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스트레스로 인한 어지럼증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782
34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개념을 연결하는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861
34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듣기 훈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353
34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우주에서 실행되는 실험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409
34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30. 팔만대장경을 보관하고 있는 해인사 장경판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268
34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알파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522
34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세상을 두려워 해야 하나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757
339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수업] 31. 고려 시대 여성의 지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1 1874
338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32. 한국의 전통 건축 이해하기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939
33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주제의 핵심요소 찾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511
33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파리기후협정이 뭐길래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592
335 엘리트 어학원 미국대학 입시 전략 설명회 및 장학생 시상식 안슬기 수습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631
33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공부의 원동력 = 호기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601
33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측정의 기준-단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641
332 [알기 쉽게 풀어 쓰는 한국사] 33. 조선 왕릉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636
33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육하원칙을 바탕으로 하는 질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922
33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정보 교환 수단의 미래- 양자 통신이란 무엇인가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724
32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동양의 파르테논, 종묘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728
32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창덕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582
32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스스로 깨닫는 것’ -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의 시작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657
32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156회] 꿈이 알려준 과학적 발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857
32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내가 지식으로서 알고 있다는 생각이 공부에 미치는 영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555
32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병자호란과 남한산성 십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1152
323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관찰력을 늘리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1351
32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덜 익은 햄버거의 용혈성 요독 증후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602
32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원화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854
320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관찰 후 서술의 필요성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509
31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전기의 역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654
31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왕조실록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0 1026
31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자신이 설명할 수 없는 단어를 서술에서 배제하는 훈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482
31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원화성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한 노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620
31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불변의 진리였던 플로지스톤-진리가 아니었던 진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1483
31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천재들의 공통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1718
31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임진왜란과 이순신 댓글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1673
31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비를 마음대로 내리게 할 수 있다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500
31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인공지능의 번역능력과 인간의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695
31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정신문화와 물질문화의 균형을 이룬 실학 댓글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590
309 [공부의 주제를 선택하는 방법]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답을 찾는 훈련을 할 수 있는 공부의 주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518
30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99년만에 찾아온 토탈 이클립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727
30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독립 협회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1231
306 공부가 쉬운 주제가 가진 이면 - 욕심, 그리고 욕심을 넘어서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48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