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정보 교환 수단의 미래- 양자 통신이란 무엇인가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89°C
Temp Min: 8.33°C


교육칼럼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정보 교환 수단의 미래- 양자 통신이란 무엇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6-21 12:21 조회383회 댓글0건

본문

지난 6월 16일자 과학 전문 논문지 사이언스(Science) 356호지의 표지에는 지구 밖에 떠있는 인공위성이 지구의 두 지점으로 붉은 레이저를 발사하고 있는 모습이 실렸습니다. 이 그림의 주인공은 중국의 양자통신위성 ‘모쯔(Micious)’호 입니다. 모쯔호는 지난해 8월 16일 중국의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2D 로켓에 실려 발사되었습니다. 모쯔라는 이름은 한국식 한자 발음으로는 ‘묵자'이고, 기원전 5세기 춘추전국시대의 사상가이자 과학자로 알려진 ‘묵자(墨子)’의 이름을 딴 것이라고 합니다. 해당 논문지에는 중국과학원의 연구팀이 모쯔 양자통신 위성을 이용하여 1203 km 떨어진 두 곳에서 양자정보를 ‘순간' 이동시키는 실험에 성공했다는 논문이 실렸습니다.

탐사선이 태양계 밖에서 보내는 신호도 받을 수 있는 시대입니다. 이런 시대에 겨우 1200 km 떨어진 곳에서 통신을 성공했다는 것이 뭐가 그렇게 대단한 것일까요? 여기서 대단한 것은 통신의 성공이 아니라 ‘순간'적인 통신의 성공입니다. 신호라는 것은 한 곳에서 출발해서 다른 곳으로 전달되는 것이기에 시간차가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전선을 따라 전달되는 전기신호의 경우는 말할 것도 없고, 빛을 이용하는 가장 빠른 신호 체계의 경우에도 거리에 따른 시간차가 생깁니다. 빛의 속도로 움직인다해도 태양에서 지구에 도달하기까지 8분 여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즉, 태양에서 신호를 보낸다면 8분 뒤에 지구에서 그 신호를 받게 됩니다. 명왕성(Pluto)을 탐사하는 뉴호라이즌스(New Horizons)가 보내는 신호들은 지구에 도착할 때까지 4시간 20여분이 걸립니다. 북극성은 지구로부터 약 1000광년(1광년 : 빛이 1년동안 직진해서 도달할 수 있는 거리) 떨어진 곳에 있으니, 오늘 밤하늘에서 북극성을 보신다면 1000년전 북극성을 출발한 빛을 보신 것입니다. 

이렇듯 현존하는 모든 신호체계가 근본적으로 시간차를 갖을 수 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순간'적인 신호이동이 가능한 것은 양자얽힘(Quantum entanglement)라는 원리 덕분입니다. 양자얽힘은 1964년 영국의 물리학자 존 스튜어트 벨(John Stewart Bell, 1928-1990)에 의해 처음 발표되었습니다. 양자얽힘에 따르면, 매우 작은 두 입자들이 어떤 특별한 관계, 즉 얽힘을 갖게 만든 후, 한쪽의 상태를 변화시키면 다른 입자의 상태가 자동적으로 변화하게 됩니다. 마치 자석의 N극과 S극 관계와 같다고 상상할 수 있습니다. 두 자석을 서로 잡아당길 수 있는, 하지만 완전히 붙지는 않을 거리에 위치시키고, 한쪽 자석으로 돌리면 다른쪽 자석이 함께 움직이는 모습과 비슷한 원리입니다. 특이한 점은 자석은 일정 거리를 벗어나 서로 잡아당기는 인력(attractive force)이 약해지면, 이런 식의 얽힘은 더이상 만들어 낼 수 없는 것과 달리 양자얽힘은 거리에 무관하다는 것입니다. 또한 얽힘에 의한 상태변화는 빛에 의한 신호전송이 아니기 때문에 본질적으로 ‘동시적으로' 일어나는 변화입니다. 그러므로 먼 거리에서 양자얽힘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 두 양자적으로 얽힌 입자들을 먼 거리에 옮겨 놓은 후 양쪽의 상태변화를 통해서 신호를 주고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마치 서울에서 자석을 돌렸을 때, ‘동시적으로' 밴쿠버에 있는 자석이 돌아감을 관측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아, 서울의 자석이 돌아갔구나'라는 사실을 바로 알 수 있는 것입니다. 

물론 벨이 처음 양자얽힘을 이야기할 때에는 실험적으로 증명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이론적 계산에 의해 양자얽힘을 나타내는 수학적 식을 증명했는데, 그 방정식 내에 거리에 대한 인자가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인 것입니다. 워낙 다른 물리학적 이론과 일치하지 않는 이론이기 때문에 발표 당시에도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아인슈타인이 양자얽힘을 ‘원격으로 이루어지는 유령의 장난(spooky actions at a distance)’이라고 폄하하듯 이야기했다는 말도 전해집니다. 하지만, 70년대 이후 많은 실험을 통해서 양자얽힘 현상은 잘못된 계산이 아니라 실제 존재하는 물리적 현상임이 밝혀졌습니다. 지금까지 많은 실험실에서 바로 옆 테이블, 옆 연구실 등으로 분리된 두 입자가 양자얽힘에 의해 순간적으로 상태를 바꾸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지난 5-6년간 각국의 연구팀들은 수 미터에서 멀리는 수십 킬로미터 간격에서 양자얽힘을 이용한 통신을 확인했습니다. 원리적으로 거리에 전혀 상관없이 정보교환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두 입자간의 간격을 늘리는 것이 힘들었던 이유는 얽힘에 의한 상태변화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아주 작은 입자의 양자상태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먼거리로 보내는 것 자체가 힘들기 때문입니다. 중국의 연구팀은 인공위성을 이용해 대기권밖에서 레이저를 이용해 광양자(광자, photon)를 전송함으로써 1000 km가 넘는 거리로 전송을 가능하게 한 것입니다. 

양자통신은 순간적인 정보교환이 가능하다는 것과 더불어 보안상의 엄청난 장점을 갖습니다. 양자상태라는 것은, 조금 모호하게 들릴 수 있지만, 측정과 함께 상태가 결정됩니다. 즉, 1과 0의 상태가 측정전까지는 동시에 50 퍼센트의 확률로 동시에 존재하다가 측정의 순간 1 또는 0의 결과를 보여준다는 것입니다. 더 쉽게 표현하면 측정함이 곧 결과를 결정하게 됩니다. 즉, 정보의 전달 중에 누군가가 그 정보를 해킹하려 한다면, 해킹을 하려는 시도로 인해 정보자체가 변화하고, 이미 해킹된 정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양자 통신은 근본적으로 해킹이 불가능한 가장 안전한 정보교환방식이 될 것이라고 기대됩니다. 

중국 연구팀의 결과로 지금 바로 꿈의 양자통신의 시대가 열리는 것은 아닙니다.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이번 양자 전송의 성공은 약 600만개의 입자를 전송한 가운데 단 하나의 신호만이 도착한 것입니다. 아직은 확실한 성공이라고 볼 수 없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꿈의 통신기능의 가능성을 보여준 초석과 같은 연구결과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 계속 진행될 모쯔호를 이용한 실험과 다른 여러 연구팀들의 실험들을 통해 머지 않아 양자통신이 지금의 LTE 무선 통신과 같이 널리 사용되는 날이 곧 올 것이라 기대합니다. 제가 어릴 때만 해도 해외 전화통화를 하면 전파가 상대방에게 도달하는 시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대화중에 약간의 기다림이 항상 있었습니다. 지금의 어린 아이들은 무슨 말인지 이해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언젠가 머지 않은 미래에는 LTE가 무엇이고, 왜 정보를 도난당할 수도 있다는 걱정을 했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세대가 올 수도 있을 것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99건 3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스티븐 호킹, 블랙홀 수수께끼의 잠금쇠를 열고 그 안에 잠들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479
37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쉬어가는 페이지 - 깨달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473
37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신라 왕궁 월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4 434
37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가르치는 사람이 갖춰야 할 조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4 383
37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공지능과 미래의 직업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530
37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자녀 또는 학생들에게 '이론을 정립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462
37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야외 박물관 경주 남산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401
37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경주 감은사지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 529
37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자녀 또는 학생들에게 ‘이론을 정립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 383
37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0'의 역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920
36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1단계 방법을 바탕으로 자녀 등 학생을 가르치는 방법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349
36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천마도와 천마총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351
36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원효와 의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645
36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1단계 방법을 바탕으로 자녀 등 학생을 가르치는 방법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5 364
36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무구정광대다라니경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392
36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우주여행시대를 향한 진일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374
363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1단계 훈련과정 보충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의 예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351
36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신라의 민정 문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1 891
36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1단계 훈련과정 보충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1 337
36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백강 전투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884
35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블럭체인과 비트코인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496
35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총 정리 – 1단계,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 + 5감을 바탕으로 지식을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460
35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공주 공산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7 447
35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총 정리 – 1단계,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 + 5감을 바탕으로 지식을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7 421
35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일본 열도로 건너간 백제 사람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504
35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살인 한파를 몰고 온 '폭탄 사이클론' 그레이슨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491
353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총 정리 – 1단계,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 + 5감을 바탕으로 지식을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492
35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서산 용현리 마애 여래 삼존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3 445
35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공부의 핵심, 질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3 665
35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정림사지 5층 석탑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473
34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2017년도 과학계 10대 이슈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756
34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 공부의 과정에서 필자의 역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519
34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대조영이 건국한 발해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690
34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 공부에 있어서 이 칼럼의 용도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387
34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과거는 필요 없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996
34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핼리팩스 대폭발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2 583
34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분과 고분 벽화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410
34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학교를 세우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372
34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인간의 여섯 번째 그리고 일곱 번째 감각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356
34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폭발 직전의 발리 아궁화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488
33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 원초적 본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373
33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불교가 들어오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522
33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단계별 총 정리 - 서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447
33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서옥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470
33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유전자를 내맘대로 재단하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507
33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자신이 설명할 수 없는 단어를 공부에 활용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334
33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오녀산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690
33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자신이 설명할 수 없는 단어의 사용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355
33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조선(기원전 2333년~기원전 108년)의 8조법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556
33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10월의 마지막 날 밤. 할로윈(Halloween)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379
32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일어난 감정이 표출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356
32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조선의 왕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397
32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감정 조절과 공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500
32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신문으로 세상을 보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0 266
32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중성자 별의 충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337
32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합성어 쪼개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227
32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노벨상의 이모저모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392
32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글쓰기 방법 - Rephrase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410
32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7 · 4 남북 공동 성명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292
32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6 · 25 전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478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