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6 · 25 전쟁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3°C


교육칼럼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6 · 25 전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0-05 08:53 조회352회 댓글0건

본문

6 · 25 전쟁

 

“(…) 머뭇거리는 아들을 앞에 앉혀놓고 아버지는 호되게 나무랐다. 나이 19살. 아직 세상을 알아볼 나이도 아니지만, 더욱이 전쟁에 나가기에는 어린 나이였다. 한국전쟁이 터지고 인민군이 한강을 넘어오는 동안에도 미처 피난 갈 엄두를 내지 못하다가 그만 갇히고 말았다. 인민군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남아있는 사람들을 불러냈다. 아버지는 몇 번 불려나가 샛강에서 탄약상자를 날랐다. 물론 수복 후에 이 일로 인해서 고역을 치렀다. 젊은 사람들은 잡아다가 훈련 한번 제대로 시키지도 않고 군복을 입혀서 전쟁터로 몰아넣었다. 멀쩡한 젊은이들이 강제로 끌려 나가 아직 피지도 못한 새파란 목숨을 총알받이로 날려버렸다. 어머니는 아들을 헛간에 숨겼다. 이것저것 잡동사니로 은신처를 만들어서 얼른 눈에 띄지 않게 만들어 놓고 아들을 숨기고 주먹밥을 넣어주었다.(…)

                                                     

  1950년 9월 15일 마침내 유엔군이 인천으로 상륙해서 9월 28일 서울을 수복했다. ……아들은 헛간에서 나왔다. 인민군에게 끌려갈 위험에서 벗어나서 자유를 찾았다. 그런데 아버지는 아들에게 군대에 나가기를 강요했다. 이제는 국군의 세상이 되었으니 당연히 군대에 나가 인민군과 싸워야 한다는 것이었다. 전쟁은 죽음과 동의어로 생각되었으니 어린 아들은 머뭇거렸다. 아버지가 아들의 뺨을 때리는 소리가 들리고 숨죽인 아들은 조용히 아버지 말씀대로 하겠다는 말소리가 희미하게 들렸다.

 

  (…)「실종통지서」 고성전투에서 해당 부대가 거의 다 전멸해서 전사 확인이 안 되는 상황을 말하는 것이었다. 휴전을 한 달 앞둔 시기였다(1953.6). 아버지는 땅을 쳤고 어머니는 실신했다. (…)” 

- 『돌아오지 않은 아들』, 심문섭의 동생 심현섭의 글 : 이 이야기는 나의 가족에 대한 슬픈 이야기이다.

 

  이승만 정부는 출범 초기에 좌익 게릴라 활동, 실업과 물가 폭등 등으로 어려움에 부닥쳤다. 더욱이 미군이 철수하고 중국이 공산화되면서 북한, 중국, 소련의 동맹 관계가 굳건해지는 등 국제 정세도 불리하게 작용하였다.

 

  그 무렵 38도선 부근에서는 소규모의 군사 충돌이 자주 발생하였다.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의 김일성과 박헌영은 모스크바를 방문하여 소련 측에 남침 계획을 밝히고 이를 승인받았다. 한편 미국 국무 장관 애치슨은 미국의 극동 방위선에서 한반도와 타이완을 제외한다는 애치슨라인을 발표하였다. 북한은 이러한 정세를 이용하여 전쟁 준비에 박차를 가하였다.

 

  1950년 6월 25일 새벽에 13만여 명의 북한 공산군이 280여대의 소련제 전차와 포를 앞세우고 남한을 적화 무력통일하기 위해 남북군사분계선인 38선 전역에 걸쳐 암호명 '폭풍'이란 이름으로 불법 남침을 감행하였다. 유엔은 전쟁이 나자 안전 보장 이사회를 소집하여 북한의 남침을 침략 행위로 규정하였고, 이에 미국을 중심으로 한 16개국(미국,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네덜란드, 캐나다, 뉴질랜드, 프랑스, 필리핀, 터키, 타이, 그리스, 남아프리카 공화국, 벨기에, 룩셈부르크, 콜롬비아, 에티오피아)이 유엔군을 파견하였다. 유엔군과 국군은 인천 상륙 작전(1950. 9. 15)에 성공하여, 서울을 수복(1950. 9. 28)한 후 38선을 넘어(1950. 10. 1) 압록강까지 북진하였다(1950. 11. 1). 그러나 18만 중공군의 개입(1950. 10. 25)으로 전세는 다시 바뀌어 12월 10일 중공군과 북한군은 다시 평양을 탈환하고 1951년 1월 서울까지 침투한다. 1․4 후퇴로 38선 이남으로 밀려난 우리 군은 전열을 가다듬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인 끝에 3월 5일, 마침내 서울을 되찾았다. 이때 소련이 정전을 제안하였다(1951,7). 이후, 유엔군과 북한군 및 중국군 사이에 휴전 회담이 진행되어 1953년 7월 27일에 비무장 지대 설치, 군사 정전 위원회와 중립국 감시 위원단의 설치 등을 내용으로 한 정전 협정에 조인하였다. 한국 정부는 한·미 상호 방위 조약을 체결하기로 하고 정전 협정을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3년간 계속된 6 · 25전쟁으로 우리 민족은 엄청난 피해를 보았다. 군인과 민간인을 포함하여 약 500만 명이 죽거나 다쳤으며, 수많은 전쟁고아와 이산가족이 발생하였다. 또 건물, 도로, 공장, 발전 시설 등 산업 시설이 대부분 파괴되었다.

 

  전쟁으로 남북한의 주요 산업 시설이 대부분 파괴되었고, 피난민들이 몰려드는 곳에서는 실업률이 높아졌다. 농촌에 거주하던 사람들의 상당수가 도시로 이주하였고, 촌락 공동체 의식과 가족 의식이 이전보다 약해졌다. 또 외국의 원조가 늘어남에 따라 서구 문화를 무분별하게 따르는 경향이 나타나기도 하였다.

 

<사진 설명>

 

490a7eb281780bbc0d4af1f2de57de97_1507219005_0712.jpg
 

* 사진 1 : 6 · 25 전쟁의 전황

 

490a7eb281780bbc0d4af1f2de57de97_1507219016_0156.jpg
 

* 사진 2 : 애치슨라인

 

490a7eb281780bbc0d4af1f2de57de97_1507219029_4777.jpg 

* 사진 3 : 6·25 전쟁 당시 인명 피해

 

490a7eb281780bbc0d4af1f2de57de97_1507219040_2311.jpg 

* 사진 4 : 이산가족 찾기 운동 - “연속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는 텔레비전(1983. KBS)을 활용한 세계 최초, 최대 규모의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으로 전쟁과 분단 상태 속에서 이름 없는 민초들이 겪어야 했던 구구절절한 사연들을 생생한 영상으로 전달했다. 혈육들이 눈물로 재회하여 얼싸안고 울부짖는 장면은 분단된 한민족의 아픔을 치유해 주었고, 남북이산가족 최초상봉(1985.9)의 촉매제 역할을 하며 냉전체제의 긴장완화에도 기여하였다. 또한 더 이상 지구상에 이와 같은 비극이 생겨나서는 안 된다는 평화의 메시지를 세계에 알림으로써 보편적 인류애를 고취시켰다.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제6차 세계언론인대회에서 “1983년의 가장 인도적인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었으며, 세계평화 기여자에게 수여하는 골드머큐리 국제상(1984)을 수상했다. 한편, 2015년에는 KBS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53건 2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풍수지리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411
392 이공계열 단과대학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402
39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핼리팩스 대폭발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2 400
39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2015년에 주목할 과학 이슈 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3 398
38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브라질 너트 효과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396
38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대한민국 정부 수립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393
38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99년만에 찾아온 토탈 이클립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390
38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화이트데이 아니 파이데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387
38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이유를 묻는 질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387
38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코딩 교육(Coding Education)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3 384
38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조선(기원전 2333년~기원전 108년)의 8조법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384
38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불교가 들어오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379
38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감정 조절과 공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377
380 [비센의 과학 이야기] 전자렌지 귀신이 와이파이 전파를 잡아 먹어요!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373
379 지식과 지혜의 차이(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9 372
37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라돈 침대 - 위험한 것일까? 안전한 것일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369
37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불변의 진리였던 플로지스톤-진리가 아니었던 진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365
37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7. 신라의 황룡사 9층탑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3 364
37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블럭체인과 비트코인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362
37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안중근의 동양 평화론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360
37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윤봉길 의사와 이봉창 의사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360
37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건강식품도 독이 될 수 있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359
37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숨겨진 세기의 발명가 – 테슬라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5 358
370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스스로 답을 찾는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358
36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밴쿠버 기후와 생물군계 관계는 ?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357
36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해부학적 영상진단과 기능적 영상진단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7 356
36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제설제에 숨어 있는 과학 이론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354
열람중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6 · 25 전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353
36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 공부의 과정에서 필자의 역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352
36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총 정리 – 1단계,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 + 5감을 바탕으로 지식을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352
363 [과학 이야기] 전기 뱀장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350
362 헬륨 가스의 음성 변조, 그 이면에 숨은 과학의 비밀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0 350
36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플라스틱 코드(1)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349
36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살인 한파를 몰고 온 '폭탄 사이클론' 그레이슨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347
35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인공지능과 미래의 직업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347
358 [민 박사의 자녀교육 길라잡이] 수학 공부, '왜' 하고 '어떻게' 할까 -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5 345
35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일본 열도로 건너간 백제 사람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343
35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폭발 직전의 발리 아궁화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341
355 [CELPIP의 모든 것] “재주는 캐나다가 부리고 돈은 영국이 챙기는 현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1 339
35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플라스틱을 먹어치우는 박테리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338
353 비행시간과 상대속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337
35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유전자를 내맘대로 재단하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336
35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업] 23. 익산 미륵사지 석탑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335
350 신비로운 수학 세계, 오묘한 음악과 갚은 관련 맺고 있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1 333
349 시민권ㆍ영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332
34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게으름의 본성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9 332
347 새롭게 개정된 AP Physics 시험제도, 어떻게 바뀌었나.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331
34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초끈 이론(Superstring theory)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330
34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슈퍼 푸드 - '토마토'에 대한 모든 것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3 329
34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에너지 질량 등가 원리(1)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9 329
34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156회] 꿈이 알려준 과학적 발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329
342 [CELPIP 의 모든 것] 시민권ㆍ영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4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8 328
34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스티븐 호킹, 블랙홀 수수께끼의 잠금쇠를 열고 그 안에 잠들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28
34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경주 감은사지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 327
33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곰탕 폭발의 미스테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8 326
338 다이아몬드와 흑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3 325
33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스트레스로 인한 어지럼증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7 321
33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인공지능의 번역능력과 인간의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9 321
33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단계별 총 정리 - 서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320
33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원화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31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