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3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6.11°C
Temp Min: 13.89°C


교육칼럼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3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7-31 11:41 조회52회 댓글0건

본문

▶ 남계서원(경남 함양1552정여창)

2558db4d19d3a8b5ceb6f6999c4b09b6_1564598446_835.JPG
 

   

남계서원은 문인 일두 정여창(1450~1504)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지역 사림들 만에 의해 설립(명종 7. 1552)된 최초의 서원이다

이후 명종 21(1566)에 나라에서 '남계'라는 사액을 받았으나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경남의 의병활동을 주도한 서원이라는 이유로 정유재란(1597)이 터지고 왜군에 의해 불타 없어졌다하지만 선조 36(1603) 사림들이 나촌으로 이를 옮겨 다시 지었다가광해군 4(1612) 옛 터인 지금의 위치에 재건했다.

남계서원이 문화 유산으로 등재된 특별한 이유는 서원 건축물 배치의 전형인 전학 후묘즉 앞쪽에는 교육 공간뒤쪽으로 올라가면서 제사를 지내는 제향 공간이 있는 구조로 만들어 다른 서원을 건립할 때 남계서원의 배치형식을 기본 구조로 삼았을 만큼 롤모델’ 역할을 한 곳이기 때문이다.

 

남계서원은 가장 먼저 조선시대 명현(밝고 현명함또는 그런 사람)을 모신 곳이기도 하며, '어정오경백편' · '고려사등의 책을 소장하고 있다.

 

▶ 옥산서원(경북 경주1573이언적)

2558db4d19d3a8b5ceb6f6999c4b09b6_1564598461_6514.JPG
 

   

 조선시대 성리학자인 회재 이언적을 배향한 곳으로 지어졌다이언적의 학문은 퇴계 이황에게 이어져 기(만물을 생성하는 근원이 되는 기운)보다 이(만물의 이치·원리·질서)를 중시하는 영남학파 성리설의 선구가 됐다이곳은 선조 5(1572) 경주부윤 이제민이 처음 설립했다그 다음해에 선조에게서 '옥산'이라는 이름을 받아 사액서원이 됐다.

이곳은 공부하는 장소인 구인당이 앞에 있고제사를 지내는 체인묘가 뒤에 위치한 전학 후묘(앞에는 서원뒤에는 사당)의 형식을 띄고 있다. 

 

19세기 말 조정의 일방적인 근대화 정책에 반발하여 성리학 전통을 고수한 8,849명의 서명 상소인 만인소가 소장돼있다또한 한호(1543~1605. 한석봉)와 추사 김정희(1786~1856)의 편액이 걸려있다또 옥산서원은 많은 고서를 보유한 것이 특징이다김부식의 '삼국사기원본 9권과 이언적의 '수필고본등 많은 서적이 보관·보존돼 있다.

 

건축적으로는 서원 영역 앞에 누마루를 설치하여 회합과 휴식의 기능을 효과적으로 수행했다이후 서원에 누마루를 설치하는 것이 일반화 되었다.

 

▶ 도산서원(경북 영동1574이황)

2558db4d19d3a8b5ceb6f6999c4b09b6_1564598471_2534.JPG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서원’ 아홉 곳 중에서 대표선수를 꼽으라면 도산서원이 아닐까도산서원의 시작은 퇴계 이황(1501~1570)이 유생을 교육하며 학문을 쌓던 곳인 도산서당이었다나이 서른넷에 문과 급제해 관직에 처음 나선 퇴계는 늘 귀향을 꿈꿨다쉰일곱 나이에 고향으로 돌아와 4년에 걸쳐 손수 도산서당을 지었다퇴계는 현직에 있으면서도 끊임없이 버슬을 버리고자 했다.퇴계는 벼슬을 사직하거나 임금의 명령에 응하지 않은 게 스무 번도 넘었다.

 

도산서당 자리는 본래 도공들이 살던 자리였다도공들에게 돈을 주고 옮겨가게 한 뒤에 그 자리에 서당을 지으면서퇴계는 도공이 살던 산이었다는 뜻에서 도산이라고 이름을 지었다말년에 퇴계가 도산서당에 머물자 인근의 문인들이 수 없이 찾아왔다어찌나 많은 사람이 모여들었으면 도산서당이 산속의 시장 같았다라고 적은 기록도 있다퇴계는 세상을 뜨던 해까지 서당에서 제자를 가르쳤다.퇴계가 길러낸 제자는 320여 명에 달했다조선 전체를 통틀어 전무후무한 기록이었다.

퇴계는 도산서당을 조영하기 훨씬 전부터 학문을 하며 제자들을 가르칠 건물을 지었다. 1546년 퇴계가 마흔여섯 되던 해에 관직에서 물러나 낙향하여경상도 예안 건지산 남쪽 기슭 동암에 양진암을 지었고, 1550년에는 상계의 퇴계 서쪽에 3칸 규모의 집을 짓고 집 이름을 한서암이라 하였다그 후 전국 각지에서 제자들이 모여들자 1551년 한서암 동북쪽 계천 위에 '계상서당'을 짓고 제자들을 본격적으로 가르치기 시작하였다이곳에서 가까운 곳에는 퇴계 종택이 있다. 

 

도산서당은 계상서당이 좁고 또 제자들의 간청이 있어 집 뒷산 너머 도산 자락에 지었는데도산서당이 완성된 뒤에도 퇴계는 계상서당에서 도산으로 왕래하였고이곳에서 별세하였다퇴계는 1557년 쉰일곱 되던 해에 도산 남쪽의 땅을 구하고, 1558년 터를 닦고 집을 짓기 시작하여 1560년에 도산서당을 낙성하였고이듬해에 학생들의 숙소인 농운정사를 완성하였다.

도산서당 터를 찾은 기쁜 심정을 퇴계는 시 몇 편으로 남겼고도산서당을 짓고 난 다음 해인 1561년 11월에는 도산잡영을 썼다이 시에 붙인 '도산잡영병기'에는 서당 주변의 경개를 비롯하여 퇴계가 도산잡영을 읊은 동기 등이 서술되어 있다.

여기에서 퇴계는 "처음에 내가 퇴계 위에 자리를 잡고시내 옆에 두어 칸 집을 얽어 짓고책을 간직하고 옹졸한 성품을 기르는 처소로 삼으려 했더니벌써 세 번이나 그 자리를 옮겼으나 번번이 비바람에 허물어졌다그리고 그 시내 위는 너무 한적하여 가슴을 넓히기에 적당하지 않기 때문에 다시 옮기기로 작정하고 산 남쪽에 땅을 얻었던 것이다"라고 밝히고 있다.

 

이황이 세상을 떠나고 4년 뒤인 1574년 그의 학덕을 추모하는 문인과 유생들이 상덕사란 사당과 전교당·서재를 지어 서원으로 완성했다이듬해인 1575년 선조에게서 이름을 받아 사액서원이 됐고영남지방 유학의 중심지가 됐다. ‘도덕적 순수성이 어떻게 현실을 이상 사회로 만들 수 있는지를 증명해 보여야 했다유교적 이상 사회라는 조선의 건국이념이 비로소 철학적 이론으로 모색되기 시작한 것이다그 중심에 퇴계가 있었고퇴계를 따르던 영남 사림이 있었고학파와 학맥을 잇는 도산서원이 있었다.

도산서원의 목판은 2015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유교책판에 포함돼 있다.

 

도산서원은 건축물이 민간인들의 집처럼 전체적으로 간결하고 검소하게 꾸며져 이황의 품격과 학문을 공부하는 선비의 자세를 잘 반영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41건 1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1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해외고 출신이 수시 지원할 때 알아야 할 것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10
54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가진 지식의 양이 많아야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건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10
53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강화도 조약(1876, 조·일 수호 조규, 병자 수호 조약)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11
53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가진 지식의 양이 많아야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건가요?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9 14
53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공부만큼 글쓰기가 어렵고 힘든데 왜 그런가요?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27
536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해외 고교 재학생이라면 이것부터 알자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30
53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27
53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공부가 힘들고 지겹고 싫고 어렵습니다. 왜 그런가요?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31
53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 42
열람중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53
531 민동필 박사, 자녀교육을 위한 안내서 영문판 제작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80
530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컨설팅] 특례, 수시 전문 입시컨설팅 그룹 리사운드입니다.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66
52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75
52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88
52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0 100
52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3 114
52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124
52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154
523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컨설팅] 우선순위만 잘 알아도 합격합니다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164
52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2 170
52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5 181
52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0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171
51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9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193
518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2 지필고사와 서류전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222
51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8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199
516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1)자격요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39
51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7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18
51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204
513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자기소개서 교육컨설팅 2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229
51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234
511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재외국민 특례 방심하지 말고 미리 준비하자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267
510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울어야 얻는다'…당당히 요구해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268
50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263
508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고용 서명 전에 연봉·복리 조건 협상해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286
50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279
506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최종 승부는 프로의 열정…나를 판매하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258
50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259
504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지원 회사·일자리 완전히 알고 가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319
50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300
502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막강한 추천인 한 마디…입사 당락 결정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17
50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오퍼튜너티 - 긴 탐사여정을 마치고 영원히 잠들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03
50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홍산(훙산) 문화(기원전 6,000년 ~ 기원전 800년)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09
499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인터뷰하고 싶게 짧고 강렬해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295
49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홍산(훙산) 문화(기원전 6,000년 ~ 기원전 800년)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416
49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안전한 웹사이트와 안전하지 않은 웹사이트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334
496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이력서 심사 30초면 결판…첫눈에 들어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47
49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3 ‧ 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며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353
494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입사 1차 관문 통과, 이력서가 결정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390
49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3 ‧ 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며(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350
492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핵심 사이트 몇 개면 취업정보 얻는 데 충분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1 465
49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3 . 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며(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1 392
49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가짜가 아닌 가짜뉴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1 419
489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유명 기업보다 내가 필요한 회사 찾아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3 408
48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일제의 식민지 문화 정책과 국학(국어, 한국사) 운동의 전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3 365
487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석사 + 자격증 + 실무 경력' 가장 선호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447
48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삼국(고구려, 백제, 신라)의 경제생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501
48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없애고 싶어 안달 나게 하던 것이 엄청난 발견이었다니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398
48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수로왕비 허황옥은 인도에서 왔나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1 431
483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토목·기계, 진출분야 넓고 최고 인기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31 505
482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컴퓨터·전기전자 전공 장래성에서도 최고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565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