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1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1.11°C
Temp Min: 6.67°C


교육칼럼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1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10-09 13:34 조회44회 댓글0건

본문

  

누각 : 멀리 넓게 볼 수 있도록 다락구조로 높게 지어진 건물

정자 : 경관이 수려하고 사방이 터진 곳에 지어진 건물 

 

송강정  

c0c9f2c871a122b94e96df19a2a5bd4b_1570653303_9755.jpg 

 

전남 담양군에 있는 송강정은 전라남도 기념물 제1호로 지정되어 있다. 

 

동인들의 압박에 못 이겨 대사헌의 자리를 그만두고 당쟁으로 인한 참담한 심정으로 이곳에 내려온 송강 정철(1536~1593)은 1584년 기존의 죽록정이란 정자를 중수하고 이름을 송강정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정자는 동남향으로 앉았으며 정면 3칸, 측면 2칸의 방이 꾸며져 있고 단층 팔작지붕 기와집이다. 지금도 정자의 정면에 ‘송강정’이라고 새긴 편액이 있고, 측면 처마 밑에는 ‘죽록정’이라는 편액이 있다. 

 

당시는 선조가 재위하던 시대로 동인과 서인의 공방이 치열하던 시기였다. 송강은 이곳에서 4년여 동안 은거하면서, 지은 <사미인곡>은 임금을 사모하는 심경을 남편과 이별하고 사는 부인의 심사에 비겨 자신의 충정을 고백한 내용으로 아름다운 가사 문학의 정취가 배어나는 글이다. 

 

왕을 향해 충성을 다했던 송강으로서는 자신의 이런 상황이 너무나 비참했고 이를 술과 노래로 이기고자 했다. 하지만 <사미인곡>과 <속미인곡>은 충신이 임금에 대한 지극한 사랑을 빗대어 부른 노래라고 하여 칭송이 끊이지 않는 가사이다. 

 

송강정은 송강이 어린 시절을 보냈던 원효계곡이 눈에 들어오는 곳이고, 자신의 스승이 있는 면앙정이 바로 지척에 있다. 

 

어릴 적(16세), 아버지는 을사사화(명종. 1545)에 연루되어 6년간에 유배 생활을 하였다. 유배에서 풀리자 아버지는 서울 생활을 정리한 후 온 가족을 이끌고 할아버지의 산소가 있는 창평으로 내려왔다. 송강 정철은 이곳에서 10여 년 동안 고봉 기대승, 하서 김인후, 송천 양응정, 면앙정 송순 등 호남 사림의 여러 학자에게서 학문을 배웠다. 또한, 율곡 이이와 우계 성혼과도 사귀었다. 

 

명종 16년(1561)에 27세로 과거에 합격하였다. 하지만 성격이 곧고 바른말만 하는 그를 좋아하는 사람보다는 적대시하는 사람들이 많아 왕의 총애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부침을 거듭하였다. 그가 돌아와 쉴 수 있는 공간은 자신의 성장에 가장 큰 힘이 되어 주었고 자신을 지켜봐 줄 수 있는 이 원효계곡 자락이 적격이었다. 

 

▷ 사미인곡 ◁ 

 

이 몸이 생겨날 때 임을 따라 생겼으니 

한평생 연분이며 하늘도 모를 일이런가 

내 한 몸도 젊고 임금도 나를 사랑하시니 

이 마음 이 사랑은 견줄 데 전혀 없다.  

한평생 원하기를 한데 살자 하였더니 

늙어서야 무슨 일로 외오 두고 그리는고  

엊그제, 임을 모셔 선궁에 올랐더니 

그사이 어찌하여 속계에 내려온 거 

 

올 적에 빗은 머리 엉켜진 지 삼 년이라   

연지분은 있다마는 누구를 위하여 곱게 할꼬 

마음에 맺힌 근심 첩첩이 쌓여있어.  

짓는 것은 한숨이요 떨어짐은 눈물이라 

인생은 끝 있는데 근심은 끝이 없다.  

무심한 세월은 물 흐르듯 하는구나! 

사철이 때를 알아 가는 듯 다시 오니 

듣거니 보거니 감회도 그지없다. 

 

봄바람 건듯 불어 쌓인 눈을 헤쳐내니 

창밖에 심은 매화 두세 가지 피었어라 

차갑고 맑음이여 향기도 그윽한데 

황혼에 달조차 머리맡에 비쳐드니 

행여나 임이신가 서럽고도 반가워라  

저 매화 꺾어다가 임 계시는데 보내고자 

임이 너를 보면 어떻다 여기실까? 

 

꽃 지고 새잎 나니 녹음이 깔렸는데 

비단 포장 슬슬 하고 수 장막이 비어 있다 

부용장을 걷어치우고 공작 병풍을 둘러두니 

시름도 끝없는데 날은 어찌 지루한고 

원앙 비단 베어 놓고 오색실을 풀어내어 

금자에 겨누어서 임의 옷을 지어내니 

솜씨는 고사하고 규격도 갖췄구나 

 

산호 나무지게 위에 백옥 함에 담아두고 

임에게 보내고자 임 계신 데 바라보니 

산인지 구름인지 험하고도 아득하다 

천만리 머나먼 길 누가 능히 찾아가고 

가게 되면 열어보고 날인가 반기실까? 

밤사이 서리 내려 기러기 울며 갈 때 

고루에 혼자 올라 수정 발을 걷어보니 

동산에 달이 돋고 북극에 별이 뵈니 

임이신가 반기니 눈물이 절로 나다. 

 

맑은 빛을 자아내어 봉황루(임금이 계신 곳)에 보내고자 

누 위에 걸어 두고 온 누리에 다 비취어 

깊은 산과 골짜기도 대낮같이 만드소서  

천지가 얼어붙고 흰 눈이 일색인데 

사람은 고사하고 나는 새도 끊어졌다 

소상강 남쪽 가도 추위가 이렇게든 

옥루(옥으로 장식한 화려한 누각) 높은 곳은 더욱 말해 무엇하리 

 

봄볕을 부쳐 내어 임 계신 데 쐬고자 

띳집에 비친 해를 옥루에 올리고자 

붉은 치마 걷어 올리고 푸른 소매 반만 걷어 

날 저문 데 대를 기대 생각에 잠기도다 

짧은 해는 쉽게 지고 긴 밤을 오뚝 앉아 

청사초롱 걸은 곁에 전공후(자개로 장식한 현악기)를 놓아두고 

꿈속에나 임을 보려 턱 받고 기댔으니 

원앙금도 싸늘하다 이 밤은 언제 샐꼬 

 

하루도 열두 때 한 달도 서른 날 

잠시라도 생각 말고 이 근심 잊자 하니 

마음에 맺히고 뼛속에 뚫었으니 

명의가 열인 들 이 병을 어찌하리 

아! 내 병이야 이 임의 탓이로다 

차라리 죽어서 범나비 되오리라 

꽃나무 가지마다 앉았다가 가다가  

향 묻은 날개로 임의 옷에 옮으리라 

임이야 난 줄 모르셔도 나는 임을 따르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60건 1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9
55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피라미드식 사회구조의 꼭대기에 오르는 방법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5 15
열람중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45
55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피라미드식 사회구조의 꼭대기에 오르는 방법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7 52
55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최초의 한국 철도 – 경인선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2 68
55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중용? 중도?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64
55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하와이 노동 이민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70
55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단순히 지식으로 익히는 공부방법이 야기하는 부모와 자녀의 갈등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4 83
55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하와이 노동 이민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8 89
55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이 부족한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7 98
550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면접편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96
549 [김바울의 리사운드 영어교육 칼럼] 2번째 경제용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95
54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경험보다 더 효과적인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76
54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나라 안의 나라, 개항장 인천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71
54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경험보다 더 효과적인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60
545 [김바울의 리사운드 영어교육 칼럼] 인텔리들의 영어표현법 1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5 103
54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나라 안의 나라, 개항장 인천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5 64
54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도박에 빠지는 이유와 공부 방법이 어떤 연관이 있나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91
54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강화도 조약(1876, 조·일 수호 조규, 병자 수호 조약)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71
541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해외고 출신이 수시 지원할 때 알아야 할 것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108
54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가진 지식의 양이 많아야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건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81
53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강화도 조약(1876, 조·일 수호 조규, 병자 수호 조약)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85
53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가진 지식의 양이 많아야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건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9 81
53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공부만큼 글쓰기가 어렵고 힘든데 왜 그런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121
536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해외 고교 재학생이라면 이것부터 알자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114
53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97
53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공부가 힘들고 지겹고 싫고 어렵습니다. 왜 그런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125
53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 102
53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115
531 민동필 박사, 자녀교육을 위한 안내서 영문판 제작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147
530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컨설팅] 특례, 수시 전문 입시컨설팅 그룹 리사운드입니다.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133
52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141
52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161
52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0 164
52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3 181
52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192
52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220
523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컨설팅] 우선순위만 잘 알아도 합격합니다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232
52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2 239
52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5 251
52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0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248
51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9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263
518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2 지필고사와 서류전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307
51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8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282
516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1)자격요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317
51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7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294
51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280
513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자기소개서 교육컨설팅 2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303
51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308
511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재외국민 특례 방심하지 말고 미리 준비하자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43
510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울어야 얻는다'…당당히 요구해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52
50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46
508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고용 서명 전에 연봉·복리 조건 협상해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371
50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359
506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최종 승부는 프로의 열정…나를 판매하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327
50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4 329
504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지원 회사·일자리 완전히 알고 가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394
50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378
502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막강한 추천인 한 마디…입사 당락 결정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404
50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오퍼튜너티 - 긴 탐사여정을 마치고 영원히 잠들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8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