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학교 공부의 효과를 늘릴 수 있는 공부 방법 2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1.11°C
Temp Min: 7.78°C


교육칼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학교 공부의 효과를 늘릴 수 있는 공부 방법 2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11-03 12:02 조회81회 댓글0건

본문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학교 공부의 효과를 늘릴 수 있는 공부 방법 2

 

이 내용은 민동필 박사가 학생 또는 부모들로부터 받는 공부 방법, 두뇌의 발달 그리고 사고력을 키우는 방법 등에 관한 질문들에 답을 하는 내용입니다. 이와 비슷한 주제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는 분들은 min@PonderEd.ca로 연락주세요.

 

- 학교에서 예를 들면 비는 먹구름이 찬 공기를 만났을 때 수증기가 응결이 돼서 떨어지는 현상과 같이 배우는 데 이런 공부가 지식을 익히는 것이지 개념을 쌓는 공부는 아니라고 했잖아요. 왜인가요?

 

그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 이렇게 질문해 볼게요. 지금 질문자가 학교에서 비에 대한 지식을 배웠다고 가정한다면, 이렇게 배운 지식을 어디에 어떻게 써먹을 수 있을까요?

 

- 글쎄요? 어린 아이들이 물어보거나 하면 답을 할 때 쓸 수 있을까 딱히 일상에서는 쓸 이유는 없을 것 같아요.

 

그렇죠. 별로 쓸 곳이 없죠? 그러면 만일 과학시간에 비에 대해 배운 후 이것을 주제로 글을 쓰라는 숙제가 주어져서 학생들이 비에 대해 글을 써 왔다고 생각해볼게요. 비에 대해 독창적인 글을 써 올 학생들이 얼마나 될까요?

 

- 학생 스스로 학교에서 배운 비에 대한 내용 외에 참고문헌 등을 찾아 더 추가하지 않으면 다 비슷비슷 할 것 같은데요.

 

, 학생 스스로 공부를 찾아서 하지 않는 한 주어진 내용으로 글을 쓰면 다 비슷할 수밖에 없겠죠? 이렇게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지식을 나도 배워서 알고 있는 것만으로는 라는 존재의 두각을 나타낼 수는 없다는 거죠.

 

- 그러면 공부를 아주 많이 해서 남들보다 더 많은 지식을 쌓아야 차이를 나타낼 수 있다는 뜻이네요.

 

물론 그렇죠. 하지만 의사들을 생각해보세요. 의학적 지식이 많아야 자격시험을 통과할 수 있으니 대부분 의사들이 가진 의학적 지식은 기본적으로 비슷하다고 봐야하겠죠?

 

-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직업이니 그래야겠죠. 그래서 어떤 의사에게 가든 비슷한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일 테고요.

 

어떤 의사에게 가든 비슷한 진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조금 다른 각도에서 본다면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뜻이죠? 앞의 예에서처럼 학생들이 비를 지식으로 배워서 글을 쓰면 서로 비슷해지듯 말이죠.

- 그렇기는 한데 의사들 중에서도 차이를 보이는 사람들이 있잖아요? 명의라고 알려진 사람들이요.

 

, 바로 그 부분이 지금 하려는 이야기의 핵심이에요. 과연 무엇이 이러한 차이를 만드는 지에 대한 이야기죠.

 

- 아까 비에 대한 이야기처럼 의사가 배운 것 외에 스스로 공부해서 더 많은 지식을 쌓은 경우가 있지 않을까요?

 

그렇다면 많은 의사들은 의사면허를 딴 후에 공부를 하지 않아서 평균에 머물러 있는 것일까요?

 

- 나름 공부를 하겠지만 명의라는 사람들만큼은 아니지 않을까요?

 

그 말은 명의들의 경우 더 열심히 공부한다는 뜻인데, 공부를 열심히 하는 사람과 아닌 사람의 차이는 어디서 오는 걸까요?

 

- 글쎄요. 그걸 알면 공부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렇죠. 그 차이를 볼 수 있으면 따라할 수 있죠. 이제 그 차이가 어디에서 오는지 알아보기 위해 이렇게 질문해 볼게요. 스스로 공부를 하는 사람들이 공부가 지겹고 싫으면 공부를 할까요?

 

- 아니요. 공부가 재미있어야 가능할 것 같아요.

 

그 말은 공부에 재미를 붙이는 이유를 찾으면 공부를 재미있게 할 수 있다는 뜻이죠?

 

- 하지만 공부를 재미있게 생각하는 것은 개인의 취향 아닐까요?

 

물론 개인의 취향이죠. 하지만 개인의 취향이라고 해서 손을 놓고 있으면 공부가 될까요?

 

- 아니요. 방법이 있나요?

 

, 그 방법이 바로 지식이 아닌 개념을 쌓아가는 공부 방법의 핵심이죠. 지금까지 지식에 대해 알아보았으니 이제 개념이 무엇인지 마무리 짓고 공부 방법으로 넘어갈게요.

 

- 그러고 보니 지금까지 개념에 대한 정의는 살펴보지 않았네요.

 

앞의 비에 대한 내용을 되돌아가서 이야기를 이어가볼게요. 이번에는 한 학생이 실제로 비가 내릴 때 비가 내리는 것을 보고나서 하늘에 먹구름이 잔뜩 끼더니 비가 되어 하늘에서 떨어지네!’라고 생각을 했다고 가정할게요. 앞서 학교에서 배운 비에 대한 내용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 찬 공기와 만나서 응결한다는 부분만 빼면 내용은 같은데요.

 

지식의 양만 조금 다를 뿐 비슷하죠. 하지만 가장 큰 차이는 바로 비에 대한 서술을 자신이 스스로 했는지의 여부죠. 전자의 경우는 학생 스스로 서술한 것이 아니라 선생님이 서술한 것을 받아들인 것이고 후자의 경우는 학생 자신이 직접 서술했다는 것이죠.

 

- 같은 지식이라도 학교 또는 누군가를 통해 배우면 지식이 되고 스스로 찾으면 개념이 된다는 뜻인가요?

 

, 맞아요. 사실 비라는 것은 누구든 경험할 수 있잖아요. 그런데 생각해보세요. 스스로 비를 관찰하고 서술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는지요.

 

- , 이해는 갈 것 같은데 그래도 학교에서 배우는 것과 스스로 찾아서 익히는 것에는 지식의 양에서 차이가 나잖아요. 앞의 예에서 보면 스스로 관찰하고 서술한 경우 찬 공기로 인한 응결과 같은 지식은 스스로 찾기는 어려울 것 같거든요. 이 부분은 어떻게 봐야하죠?

 

그 부분이 바로 학교공부를 재미있게 할 수 있도록 만드는 동시에 공부의 효과도 늘릴 수 있는 공부방법의 핵심이에요.

 

 

 2a5514fd722fb0aa5d26335366711c68_1572811345_922.png

 

 

===================================================

민동필 박사는 미국 워싱턴주의 Washington State University에서 생화학/생물물리학 박사학위를 받고 뉴욕의 코넬대학 의과대학 (Weill Cornell Medical School)에서 박사 후 과정을 거쳤으며 콜럼비아 대학에서 선임연구원으로 있었다. 이후 캐나다로 이민 오면서 캐나다 국립 연구원에서 연구를 하며 동시에 혈우병 치료제에 관한 연구를 몬트리올에 위치한 콩코디아 대학의 겸임교수로 있으면서 진행했다. 이후 밴쿠버로 이주한 후 고기능 자폐아들의 교육을 위해 교육방법에 대한 연구를 수년간 진행해 왔고 그 결과 학생 및 일반인들이 할 수 있는 공부 방법으로 확장하여 최근 사고의 전개과정을 기반으로 한 교육이라는 새로운 공부 방법을 만들어 세상에 내어 놓았다. 새로운 공부 방법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http://www.PonderEd.ca 에서 볼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68건 1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6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흥선대원군 이하응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8
56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학교 공부의 효과를 늘릴 수 있는 공부 방법 3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31
56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경운궁(덕수궁), 대한제국의 꿈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61
열람중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학교 공부의 효과를 늘릴 수 있는 공부 방법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3 82
56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1 92
56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학교공부의 효과를 늘릴 수 있는 공부 방법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99
56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110
56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피라미드식 사회구조의 꼭대기에 오르는 방법 3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116
56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128
55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피라미드식 사회구조의 꼭대기에 오르는 방법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5 151
55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림 문화의 산실, 누정(누각과 정자)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165
55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피라미드식 사회구조의 꼭대기에 오르는 방법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7 164
55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최초의 한국 철도 – 경인선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2 165
55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중용? 중도?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146
55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하와이 노동 이민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145
55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단순히 지식으로 익히는 공부방법이 야기하는 부모와 자녀의 갈등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4 148
55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하와이 노동 이민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8 142
55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이 부족한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7 157
550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면접편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135
549 [김바울의 리사운드 영어교육 칼럼] 2번째 경제용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2 135
54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경험보다 더 효과적인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110
54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나라 안의 나라, 개항장 인천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1 100
54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경험보다 더 효과적인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96
545 [김바울의 리사운드 영어교육 칼럼] 인텔리들의 영어표현법 1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5 135
54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나라 안의 나라, 개항장 인천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5 88
54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도박에 빠지는 이유와 공부 방법이 어떤 연관이 있나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114
54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강화도 조약(1876, 조·일 수호 조규, 병자 수호 조약)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106
541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해외고 출신이 수시 지원할 때 알아야 할 것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146
54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가진 지식의 양이 많아야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건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109
53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강화도 조약(1876, 조·일 수호 조규, 병자 수호 조약)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1 127
53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가진 지식의 양이 많아야 주체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건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9 112
53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공부만큼 글쓰기가 어렵고 힘든데 왜 그런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154
536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해외 고교 재학생이라면 이것부터 알자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146
53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127
53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공부가 힘들고 지겹고 싫고 어렵습니다. 왜 그런가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157
53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7 141
53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145
531 민동필 박사, 자녀교육을 위한 안내서 영문판 제작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179
530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컨설팅] 특례, 수시 전문 입시컨설팅 그룹 리사운드입니다.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169
52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180
52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서원’ – 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190
52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0 198
52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3 221
52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7 223
52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251
523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컨설팅] 우선순위만 잘 알아도 합격합니다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266
52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2 275
52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5 289
52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10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281
51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9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294
518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2 지필고사와 서류전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343
51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8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6 321
516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특례전형 파헤치기 1)자격요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359
51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7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325
51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2 314
513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자기소개서 교육컨설팅 2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340
51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한국의 세계유산 – 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350
511 [김바울의 자기소개서 교육 컨설팅] 재외국민 특례 방심하지 말고 미리 준비하자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80
510 [신년 기획연재 '엔지니어 도전하기'] '울어야 얻는다'…당당히 요구해라 이진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95
50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7 38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