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어우동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22°C
Temp Min: 14°C


교육칼럼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어우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4-06 21:41 조회71회 댓글0건

본문


 

758783364_vQKSe5Vp_3325979ee6989d8d64ff8cfaeb9bf67a47fba67f.jpg

미인도(김홍도) 

 

조선 남성 심사는 이상하외다.

자기는 정조관념이 없으면서 처에게나

일반 여성에게 정조를 요구하고

또 남의 정조를 빼앗으려고 합니다.

(중략)

조선의 남성들아그대들은 인형을 원하는가,

늙지도 않고 화내지도 않고

당신들이 원할 때만 안아주어도 항상 방긋방긋

웃기만 하는 인형 말이오.

나는 그대들의 노리개를 거부하오.

내 몸이 불꽃으로 타올라 한 줌 재가 될지언정

언젠가 먼 훗날 나의 피와 외침이 이 땅에 뿌려져

우리 후손 여성들은 좀 더 인간다운 삶을 살면서

내 이름을 기억할 것이리라.

그러니 소녀들이여 깨어나 내 뒤를 따라오라 일어나 힘을 발하라

                                                                                  <나혜석의 이혼고백서’ 중에서>

 

<성종실록>에 따르면 어우동은 조선시대 성종 때 승문원 지사 박윤창의 딸이다그녀의 이름은 어을우동(於乙宇同)으로 표기되었으나대체적으로 어우동이라고 읽고 있다박어우동(朴於宇同, 1430(?)~1480)은 조선 전기의 왕족의 아내이자시인서예가작가기생무희였다본래는 양반가 출신 여성으로 남편에게 이혼당한 후 기녀가 되었으며조선 성종 때 조정의 고위 관료들이 연루된 성 스캔들 사건의 주인공이기도 하다시와 서화에 능하여 시문과 작품을 남겼으나 문란한 여성의 작품이라는 이유로 소각되거나 파괴되었다.


박어우동은 본래는 세종대왕의 형님인 효령대군의 손자인 태강수(泰康守이동(李同)과 혼인하였다하지만 그녀의 신혼생활은 순탄치 못하였다태강수 이동은 아내인 어우동을 버리고 기생 연경비를 사랑하였다하여 어우동은 남편과 이혼을 하려 하였으나나라에서는 이혼을 막고 다시 재결합하게 하였다. (조선 초까지 만해도 이혼 및 재혼 등이 가능했다하필 이 때의 왕은 성리학 이념을 공고히 하려고 하던 왕성종이었다성종은 남편에게 버림받은 어우동에게 자유를 주는 것이 아닌죽을 때 까지 그 남편을 따르라고 명한 것이었다어우동은 버림받으면서 기녀로 활동하였다시와 서화에 능하였다어우동은 창기처럼 생활하며 적극적으로 남자를 유혹하였다상대 남자는 종친이나 재상 같은 고위층에서부터 젊은 관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또 비단 양반 남성뿐만이 아니라 어우동은 노비(지거비)도 자신의 상대로 삼는 데 거리낌이 없었다.


宗簿寺에서 아뢰기를, “태강수 이동이 女妓 연경비를 매우 사랑하여 그 아내 박씨를 버렸습니다대저 종친으로서 첩을 사랑하다가아내의 허물을 들추어 제멋대로 버려서 이별하였는데한편 그 단서가 열리면 폐단의 근원을 막기 어렵습니다청컨대 박씨와 다시 결합하게 하고동의 죄는 성상께서 재결하소서.” 하니그대로 따르고동의 고신을 거두게 하였다

                                                                                                          <성종실록>

 

해가 가면서 어우동의 남성 편력은 더해갔고 어우동은 성문란 행태가 발각되어어우동의 연애 스캔들이 한성부내에 소문이 돌면서 진상을 요구하는 공론이 형성되었다김종직과 그가 이끄는 사림파 출신 사간원사헌부의 언관들과 훈구파에 의해 집중공격탄핵을 받고마침내 의금부로 잡혀가 조사를 받게 되었는데조사가 거듭될수록 조정대신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그리고 그밖에 어우동의 집에 한번이라도 출입한 경력이 있는 선비와 성균관유생들부녀자들까지 모두 체포되어 의금부와 한성부형조 등에서 국문을 당했다사사로이 시문을 주고받고그의 가야금거문고그림 재주를 보고 출입했던 이들 조차 체포되어 간통범이라는 의심을 받고 지탄을 받았다.

 

의금부에서 아뢰기를, “박강창홍찬 등이 어을우동을 간통하고도 굳이 숨기고서 자복하지 않고어을우동이 어유소(이조판서), 노공필(대사헌), 김세적(부호군), 김칭정숙지김휘지거비를 간통하고도 은휘하고서 승복하지 않으니청컨대 형벌을 가하고어유소 등을 아울러 국문하소서.” 하니박강창홍찬어을우동 등은 형을 가하고어유소노공필김세적은 아직 추문하지 말고김칭정숙지김휘는 먼저 추문하여 아뢰라고 명하였다

                                                                                                   <성종실록>

 

유찬이 또 아뢰기를, “지거비의 주인 밀성군은 태강수와 당숙질 사이인데지거비가 협박하여 그 처인 어을우동을 간음하였으니죄악이 매우 중합니다그런데도 도형을 속바치도록 명하셨으니어떻게 악을 징계하겠습니까?” 하였으나들어주지 않았다

                                                                                                    <성종실록>

 

어우동의 간통 상대로는 실록에 언급되어 있는 사람들만 17명이었다당시 간통죄에 의한 처벌은 대명률에 의거하여 곤장으로 70 ~ 100대를 치도록 되어있다물론 돈을 내면 곤장조차 맞지 않고 풀려날 수 있었다.

 

결국 성종(재위 14691494)은 극형을 주장한 신하들의 편을 들어 아무리 종친이라 해도 일벌백계(一罰百戒)를 위해서 극형에 처해야 한다고 하여결국 어우동은 왕실의 종친이기도 한 효령대군의 손자인 태강수 이동과 결혼하여이혼한 뒤였는데도 왕족의 아내였다는 이유로 간통죄로 처형(교수형)되었다곤장형이 아닌 사형을 내린 것부터 엄청난 과잉처벌이었다.

 

승정원은 어우동의 죄를 대명률의 남편을 배반하고 도망하여 바로 개가한 것에 비정해 교부대시絞不待時(늦가을 까지 기다리지 않고 즉시 형을 집행하는 것)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어우동의 사형이 결정되던 성종 11년 10월 18일 마지막 논의에서 영의정 정창손은 인주는 살리기를 좋아하는 것[好生]으로써 덕을 삼아 율 밖의 형벌을 써서는 안 된다며 다시 한 번 사형불가를 주장했으나 도승지 김계창은 종실의 처로서 종친과 간통하고또 지거비는 일찍이 종의 남편이었는데도 간통하였으니마땅히 극형에 처하여야 한다.’며 사형을 주장했다.

 

두 사람의 말을 들은 성종은 이렇게 정리했다.

 

지금 풍속이 아름답지 못해여자들이 음행을 많이 자행한다만약에 법으로써 엄하게 다스리지 않는다면 사람들이 징계되는 바가 없을 텐데풍속이 어떻게 바르게 되겠는가옛사람이 이르기를, ‘끝내 나쁜 짓을 하면 사형에 처한다고 했다어우동이 음행을 자행한 것이 이와 같은데중전(사형)에 처하지 않고서 어찌하겠는가?”

 

정창손이 다시 한 번 “(사형수에 대해복심覆審하는 까닭은 죄수를 위해 살릴 길을 구하는 것이라며 사형을 감할 것을 주장했으나김계창이 다시 형벌이란 시대에 따라서 가볍게도 하고 무겁게도 하는 것이라며 사형을 고수했고성종이 옳다며 김계창의 손을 들어주면서 어우동의 사형은 확정되었다

어우동은 확정 당일 사형에 처해졌습니다원래 조선은 만물이 생장하는 춘분부터 추분까지는 사형을 집행하지 않았다대역 등의 중죄에만 이를 기다리지 않는 부대시不待時의 형을 시행했는데형벌에도 없는 사형을 시키며 당일 집행한 것은 극히 예외적이었다남성 지배이념에 맞서 독립생활과 자유교제를 실천한 대가는 이처럼 가혹했다성종실록의 사신은 그의 사형을 주장한 김계창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사신은, “김계창은 임금의 뜻을 헤아려 깨닫고 힘써 영합하기만 하였다소위 시대에 따라서 가볍게도 하고 무겁게도 한다.’는 것이 어찌 율 밖의 형벌을 말함이겠는가감히 이 말을 속여서 인용하여 중전을 쓰도록 권하였으니이때의 의논이 그르게 여기었다라고 논평하였다

 

박강창을 비롯한 17명의 남자들에게는 대부분 무혐의 처리가 되었다심지어 관직이 있던 남자들의 경우 복직까지 이루어졌다.

 

그리고 어우동 사건은 조선 조정을 수년 동안이나 들끓게 한 조선조 최대의 섹스 스캔들로 남았다.

 

어우동 사건은 성종 11(1480) 6월 13일 방산수 이난의 간통사건으로 실록에 처음 등장한 후, “음행을 자행하여 풍속을 문란하게 한 부녀를 율법에 의해 다스릴지 극형을 내릴지를 논한 내용이 16번이나 언급될 정도로 조정 내에서 뜨거운 논쟁을 일으켰다열두 명의 대신 중 여덟 명이 극형을 반대하고 네 명이 찬성했음에도 성종의 강한 의지에 따라 어우동만 교형에 처해지고 사건과 관련된 남자들은 비교적 가벼운 처벌을 받으며 종결되었다이는 2년 후 폐비 윤씨가 실덕(失德)을 이유로 사사되는 사건과 함께성리학의 나라를 세우려는 성종대의 사회 분위기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건으로 민간에까지 회자됨으로써 용재총화(?齋叢話)』 『송계만록(松溪漫錄)』 등에 실려 어우동이라는 이름이 대중에 각인되는 결과를 낳았다.

 

어우동은 추포된 후 3개월 만에 죽음으로 최후를 맞고마침내 왕실의 족보인 선원록(璿源錄)에서 이름이 삭제됐다정사품의 혜인(惠人)’이라는 봉작을 버리고 스스로 지은 이름 현비(玄非)’로 새 삶을 선택했던 그녀는 누구의 딸도 아내도 어미도 아닌순정한 여성으로 살았고그 속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기 위해 몸부림쳤던 한 여인의 절박한 외침을 읽을 수 있다.

 

이름만 들어도 누구나 고개를 흔들 만큼 파격적이고 흥미로운 인물로서 소설영화드라마 등에 자주 등장하는 어우동이지만그간의 시각을 극복하고 한 사람으로서 그녀가 살아낸 삶의 궤적을 추적해 보고자 했다신분과 지위로 포장되지 않은 인간의 맨얼굴의 어우동을 통해독자들은 사회적 한계가 인간의 욕망을 어떻게 억압하는지진정 우리가 추구해야 할 삶의 가치가 무엇인지를 되돌아볼 수 있을 것이다.

 

1480년 어우동의 처형과 1482년 폐비 윤씨의 죽음에는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처형된 시점이 비슷하고두 사람을 처형시킨 인물은 모두 성종이었다. 15세기 후반 성종 시대는 성리학의 이념을 국가와 사회 곳곳에 전파시켜 나가려는 때였다이러한 시대에 남성의 권위에 도전하는 여인이 나타났다왕실에서는 윤씨가민간에서는 어우동이 그 주인공이었다어우동과 폐비 윤씨는 성리학의 이념이 본격적으로 구현되면서 남성 중심 사회로 나아가는 15세기 조선 사회의 시대적 희생양은 아니었을까?

 

경희도 사람이다그다음에 여자다그러면 여자라는 것보다 먼저 사람이다.”


                                                                                                      <나혜석의 소설 경희’ 중에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703건 1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0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명대사(유정)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1 17
70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모방을 통해 배우는 공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51
70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필요를 충족하기 위해 방법을 찾는 두뇌능력은 문명과 과학기술 발달의 원동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8 76
열람중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어우동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72
69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호기심은 두뇌 발달의 시작, 하지만 답을 찾는 방법을 익히지 못하면 호기심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1 94
69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피라미드형 사회구조의 꼭대기에 오를 수 있는 공부 방법의 예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135
69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성취할 수 있는 구체적인 목표 vs. 막연한 목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21
69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경복궁-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12
69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은 경쟁의 최전선에서 상대와 겨룰 수 있는 힘의 원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247
69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경복궁-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9 179
69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삶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은 행복이 아닌 도전과 고통의 길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4 203
69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쁨과 행복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감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5 224
69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서울의 백제 고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208
69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중도는 행복과 기쁨의 삶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241
68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중도 (방법)은 결과가 아닌 사고의 과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2 274
68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왕조실록, 세계 천문학계 보물됐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268
68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성인을 넘어선 지도자 2 (중도, 방법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266
68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성인을 넘어선 지도자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27
68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울진 봉평비, 영일 냉수리비, 포항 중성리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7 352
68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스스로 목표를 설정하고 이루어 나가는 두뇌능력을 소유한 지도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354
68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종류의 목표 지향적 두뇌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5 416
68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두뇌능력을 지닌 지도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433
68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절두산(切頭山) 순교성지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5 459
680 [김바울 교육컨설팅] 특례전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5 406
67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도자의 자격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419
67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도자의 자격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4 446
67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7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3 408
67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논리적이지 않은 논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9 377
675 [김바울 교육컨설팅] 특례교육컨설팅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6 401
67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나만의 세상에 빠져 사는 사람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381
67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325
67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보이지 않는 두뇌능력으로 이루어진 피라미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313
67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교육을 통해 기계화 되어가는 학생들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289
67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5 308
66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교육을 통해 기계화 되어가는 학생들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326
66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간과 동물의 삶은 다르지 않다?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3 351
66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330
66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간과 동물의 삶은 다르지 않다?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345
665 [김바울의 교육칼럼] 특례전형 파헤치기 3 우선순위 파악하기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390
66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과학기술의 발전도 따라잡을 수 없는 창조적 사고력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335
66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341
66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과학기술의 발전도 따라잡을 수 없는 창조적 사고력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334
66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가지 다른 형태의 사고력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5 383
660 [김바울의 교육칼럼] 특례전형 파헤치기 2 지필고사와 서류전형 김부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416
65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315
65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가지 다른 형태의 사고력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406
657 [김바울의 교육칼럼] 특례전형 파헤치기-1. 자격요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337
65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을 발휘하는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2 322
65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공부 방법 4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307
65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공부 방법 3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337
65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공부 방법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433
65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378
651 [김바울의 교육칼럼] 아이엘츠 리딩 고득점을 원하는분들을 위한 학습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386
65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공부 방법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412
64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 초기의 대외 관계-2 신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2 495
64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감정에 치우치면 사고력을 키울 수 없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453
64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뇌를 능동적으로 움직이도록 만드는 목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346
64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 초기의 대외 관계-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433
64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두뇌능력을 키우는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378
644 [김바울의 교육칼럼] 아이엘츠 리딩 시작하시는 분들 위한 학습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2 37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