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여진 정벌과 9성 개척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56°C
Temp Min: 15.57°C


교육칼럼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여진 정벌과 9성 개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5-19 08:19 조회101회 댓글0건

본문

758783364_C2RBpHfx_5df14836aa1698a3df2fc433067b52ca96315434.jpg

 

고려가 건국 초기부터 시행해 온 친송 북진 정책과 거란에 대한 강경책이 그들로 하여금 고려를 침략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하게 되었다이후 거란은 정안국(발해가 멸망한 뒤 발해의 유민들이 부흥 운동의 일환으로 압록강 일대를 중심으로 세운 나라)을 정복한 후 1차 침입을 단행하였다.(993) 그러나 서희의 외교담판으로 고려가 고구려의 후계자임을 거란에게 밝히고 강동 6(흥화진<의주>, 용주<용천>, 통주<선주>, 철주<철산>, 귀주<귀성>, 곽주<곽산>)를 획득하였다. 


그 후 거란은 강조의 정변(목종의 모후인 천추 태후와 김치양이 모의하여 왕위를 빼앗으려 하자 강조가 군사를 일으켜 김치양 일파를 제거하고 목종을 폐위한 사건)을 구실로 2차 침입을 감행했으나(1010) 양규의 분전으로 퇴로가 막힐 것을 염려하여 강화를 맺고 퇴각하였다하지만 거란은 또 다시 3차 침입(1019)을 시도함으로써 고려를 전란의 위기 속으로 몰아넣었으나 강감찬이 귀주에서 크게 승리함으로써 3차례에 걸친 거란의 침략시도는 허무하게 끝나고 말았다그 결과 고려 송 거란 사이에 세력 균형을 유지하게 되었고고려는 개경 주위에 나성을 쌓고 천리 장성(압록강~도련포)을 축조하여 국경방어를 더욱 튼튼히 하게 되었다.

 

고려는 세 차례에 걸친 거란의 침입을 막아 낸 뒤 국경 방어에 더욱 힘을 쏟았다당시 국방상 가장 필요했던 시설의 하나가 성곽이었다특히 개성에는 원래 궁성(내성)밖에 없어서 방어가 매우 허술한 편이었다이에 현종은 즉위 초에 개성에 나성을 축조하려 하였으나거란의 침입으로 실현하지 못하였다그 후 거란의 3차 침입(1019)을 격퇴한 후 거란의 대규모 침입이 없게 되자강감찬의 건의를 받아들여 나성 축조 공사에 착수하여, 1029(현종 20)에 성을 완성하였다개경의 나성은 흙으로 쌓은 성으로 주위 29,700보이고높이는 27척이었다.

 

한편고려 초부터 북쪽의 거란과 여진에 대비하여 북방의 각 요충지에 성채(성과 요새)를 쌓고 방어했으나거란의 거듭된 침략을 국경에서 효과적으로 막지 못하였다이에 현종 때에는 기존의 성채를 수리하는 한편 새로운 성채를 쌓으면서 장성을 축조하고자 하였다이 장성의 축조는 덕종 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1033(덕종 2)부터 평장사 유소의 주관으로 공사가 시작되어 현종 때에 쌓은 성채를 연결하였다이 장성은 압록강 어귀로부터 시작하여 위원흥화정주영해영덕영삭정융영원평로삭주를 지나고평안도의 맹주운주청새안수 등을 지나 함경도 영흥 지역인 요덕정변화주 등과 연결되어 동해로 이어졌다장성은 다시 장주정주원흥진으로 이어져 12년 만이 1044(정종 10)에 완성되었다그 후 1055(문종 9)에 선덕진을 구축하여 북변 장성의 한계를 도련포까지 연장하였다.

 

고려의 동북방에는 한때 말갈이라 불리던 여진족이 오랫동안 부족 단위로 흩어져 반독립적인 생활을 하고 있었다고려는 이들을 경제적으로 도와주면서 회유정책을 펴서 포섭하고 있었다분산되었던 여진은 11세기 후반에 이르러 통일 세력을 형성하기 시작하였다고려 숙종 때 북만주 완옌부의 추장 영가가 여진족을 통일하면서 북간도 지방으로 세력을 뻗쳐 왔고뒤를 이은 우야소는 다시 남하하여 고려에 복속하여 있던 동여진을 아우르게 되자정주를 경계로 고려군과 충돌하였다.

 

이에 고려에서는 임간을 시켜 여진을 정벌하려 했으나오히려 크게 패하였고뒤를 이은 윤관의 북벌군도 여진의 기병에 패하여 철수하였다기병 중심의 여진군을 보병 중심의 고려군이 막아 내기는 어려웠다이를 계기로 고려는 윤관의 주도로 별무반을 창설하였다.

 

[왕이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주저하다가 평장사 최홍사를 시켜 태묘에서 점을 치게 하여 감의 기제괘가 나오자 드디어 출병하기로 결정하고서 윤관을 원수로지추밀원사 오연총을 부원수로 임명했다.

 

윤관은 제가 진작 선왕의 밀지를 받았고 이제 또 엄중한 어명을 받들었으니 삼군을 통솔하여 적의 성을 쳐부수고 우리의 강토를 넓혀서 반드시 나라의 치욕을 씻고야 말겠습니다.” 하고 아뢰었다그러나 오연총이 과연 이길 수 있을까 미심쩍은 나머지 자기 생각을 가만히 말하자 윤관은 개연히 공과 내가 아니면 누가 만 번이나 죽을 땅으로 나가서 나라의 부끄러움을 씻겠소방침이 이미 결정된 마당에 무엇을 미심쩍어 하는 거요?” 라고 말하니 오연총이 입을 다물었다왕은 서경(西京)으로 행차하여 위봉루에서 부월을 주고 그를 보내었다.]

  -고려사 열전윤관편 중에서

 

여진과 전투를 벌여 패배하고 돌아온 윤관은 숙종에게 새로운 군대의 편성을 요청하였다이렇게 편성된 군대인 별무반은 기병 부대인 신기군보병 부대인 신보군승병 부대인 항마군경궁부대 등의 특수군까지 구성된 군대였다신기군은 문무산관(일정한 사무가 없는 벼슬)과 서리(말단의 행정 실무에 종사)로부터 상인노복(사내종)에 이르기까지 말을 가진 자로 편성하였고말을 가지지 않은 자와 20세 이상의 남자로서 과거 응시자가 아닌 사람은 신보군에 편성하였다.

 

여진 토벌은 예종 때에 이르러 단행되었다예종 2년 12월에 윤관을 원수로오연총을 부원수로 하는 17만의 출정군은 천리 장성을 넘어 여진족의 거점인 함흥평야와 그 이북 지방을 대대적으로 토벌하였다.

 

고려는 남쪽으로부터 백성을 이주시켜 이곳을 개척하여 살게 하고 9성을 수축하였다새로 성을 구축한 곳은 함주에 이주민 1,948가구영주에 성곽 950칸과 이주민 1,238가구웅주에 성곽 992칸과 이주민 1,436가구북주에 성곽 774칸과 이주민 680가구길주에 성곽 670이주민 680가구공험진에 이주민 532가구로서이 6성 외에 이듬해에는 숭녕통태진양의 3성을 더 쌓아 이른바 동북 9성의 설치가 완료되었다특히 함흥평야의 함주에 대도독부를 두어 이곳이 가장 요충이 되었다.

 

하지만 서북쪽 거란에 대한 경계의 필요성그 땅에 살고 있던 여진족의 끈질긴 무력시위와 끝없는 반환 요청으로 고려 조정은 고민에 빠지게 됐다동북 9성 구축 이후 자신들의 생활 근거지를 잃어버렸다고 생각한 여진이 끊임없이 땅의 반환을 요청했기 때문이다여진은 윤관이 쌓은9개의 성에 계속해서 무력시위를 전개하고 고려 조정에는 계속적으로 사신을 보내 땅을 돌려달라고 청하였다여진의 입장에서는 오랫동안 터를 잡고 살아 온 자신들의 땅을 송두리째 고려에 빼앗긴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결국 고려는 윤관의 반대에도 고려는 9성을 1년 7개월 만에 다시 여진족에게 되돌려 주었다이후 여진은 금을 건국(1115)한 후 고려에게 군신 관계를 요구하였다이에 이자겸 일파는 정권 유지를 위해 금의 사대 요구를 수용하였고 고려의 북진 정책은 좌절되었다주변국들과의 긴장관계가 늘어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고려가 동북 9성 반환을 결정하자 고려에 들어와 있던 여진 사신은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고여진의 부대는 동북 9성 지역의 고려 백성들이 이주할 때 백성들이 안전하게 지날 수 있도록 보호하고 짐도 날라주었다고 하니 여진이 얼마나 이 땅을 간절히 원했는지 알 수 있다.  

 


이후 고려의 북방 개척의 대한 지향점은 ‘확장보다는 ‘보수로 기울었다가지고 있는 것을 지키는 것에 더 집중하겠다는 건데고구려의 기상을 이어 받아 북방 민족 정벌에 앞섰던 모습을 이제 볼 수 없다니 조금 아쉽기는 하다과연 고려는 계속해서 최고의 전성기를 누릴 수 있을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714건 1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는 두뇌능력을 반영하는 거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1 10
71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식에 초점을 둔 공부가 야기하는 사회문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5 48
71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토정 이지함(1517 ~ 1578)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59
71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과 성적은 지식과 개념의 차이에서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7 104
71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과 성적은 지식과 개념의 차이에서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0 101
열람중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여진 정벌과 9성 개척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102
70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배우고 노력해도 공부한 내용이 기억에 남지 않는 이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3 131
70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한계를 뛰어넘는 사고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167
70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궁녀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156
70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모방을 통해 배우는 두뇌능력과 사고력은 차원이 다른 두뇌의 기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9 201
70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모방으로 배울 수 없는 사고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3 208
70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사명대사(유정)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1 250
70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모방을 통해 배우는 공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228
70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필요를 충족하기 위해 방법을 찾는 두뇌능력은 문명과 과학기술 발달의 원동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8 267
70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어우동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291
69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호기심은 두뇌 발달의 시작, 하지만 답을 찾는 방법을 익히지 못하면 호기심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1 320
69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피라미드형 사회구조의 꼭대기에 오를 수 있는 공부 방법의 예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6 318
69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성취할 수 있는 구체적인 목표 vs. 막연한 목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54
69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경복궁-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215
69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은 경쟁의 최전선에서 상대와 겨룰 수 있는 힘의 원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1 496
69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경복궁-1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9 305
69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삶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은 행복이 아닌 도전과 고통의 길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4 296
69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쁨과 행복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감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5 327
69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서울의 백제 고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314
69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중도는 행복과 기쁨의 삶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9 409
68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중도 (방법)은 결과가 아닌 사고의 과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2 399
68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왕조실록, 세계 천문학계 보물됐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400
68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성인을 넘어선 지도자 2 (중도, 방법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4 418
68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성인을 넘어선 지도자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423
68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울진 봉평비, 영일 냉수리비, 포항 중성리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7 476
68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스스로 목표를 설정하고 이루어 나가는 두뇌능력을 소유한 지도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2 533
68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종류의 목표 지향적 두뇌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5 547
68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두뇌능력을 지닌 지도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592
68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절두산(切頭山) 순교성지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5 587
680 [김바울 교육컨설팅] 특례전형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5 553
67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도자의 자격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579
67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도자의 자격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4 666
67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7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3 470
67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논리적이지 않은 논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9 494
675 [김바울 교육컨설팅] 특례교육컨설팅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6 526
67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나만의 세상에 빠져 사는 사람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544
67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6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420
67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보이지 않는 두뇌능력으로 이루어진 피라미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507
67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교육을 통해 기계화 되어가는 학생들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7 386
67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5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5 447
66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교육을 통해 기계화 되어가는 학생들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460
66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간과 동물의 삶은 다르지 않다?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3 543
66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4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501
66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간과 동물의 삶은 다르지 않다?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538
665 [김바울의 교육칼럼] 특례전형 파헤치기 3 우선순위 파악하기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4 525
664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과학기술의 발전도 따라잡을 수 없는 창조적 사고력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530
66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3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504
66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과학기술의 발전도 따라잡을 수 없는 창조적 사고력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497
661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가지 다른 형태의 사고력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5 515
660 [김바울의 교육칼럼] 특례전형 파헤치기 2 지필고사와 서류전형 김부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554
65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조선 전기의 문학과 예술-2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469
65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가지 다른 형태의 사고력 1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9 593
657 [김바울의 교육칼럼] 특례전형 파헤치기-1. 자격요건 김바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616
65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을 발휘하는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2 416
655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 지향적 공부 방법 4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38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