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공부 방법에 따라 바뀌는 인생 12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1.67°C
Temp Min: 10°C


자유게시판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공부 방법에 따라 바뀌는 인생 12

페이지 정보

작성자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0-02-10 15:26 조회99회 댓글0건

본문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공부 방법에 따라 바뀌는 인생 12

 

이 내용은 민동필 박사가 학생 또는 부모들로부터 받는 공부 방법, 두뇌의 발달 그리고 사고력을 키우는 방법 등에 관한 질문들에 답을 하는 내용입니다. 이와 비슷한 주제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는 분들은 min@PonderEd.ca로 연락주세요.

 

 

- 앞서 이야기를 정리하자면 결국 학교에서도 배우는 학생들이 스스로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가르치는 것도 아니고 또 가르치는 사람의 능력이 아닌 학생들의 이해력을 탓하며 나아가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자신을 따르도록 강요하는 것이 교육의 현실이라는 뜻이군요.

 

, 그런데 세계 그 어디를 가도 교육이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어요. 지금까지 사고력이라는 두뇌의 영역을 직접적으로 다루며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을 가진 사람이 없었거든요.

 

- 그러면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사고력을 키울 수 있도록 가르칠 수 있나요?

 

그 부분은 사고의 전개과정을 기반으로 하는 공부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하나씩 살펴볼 테니 다시 목적이나 목표를 이루기 위한 공부 방법으로 돌아가서 이 부분을 먼저 마무리 짓죠?

 

- , 아직 그 부분이 끝나지 않았네요. 그러면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이루기 위한 방법을 찾아가는 공부 방법을 학생들이 배우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나요?

 

앞서 말했듯이 방법은 간단해요. 인터넷이나 누구의 도움을 구하는 것이 아니라 방법을 스스로 찾도록 생각에 생각을 거듭하는 것이지요.

 

- 하지만 그것이 어려워서 자꾸 인터넷을 찾는 것 아닐까요?

 

지금 하려는 말이 바로 그 부분이에요. 방법을 찾는 것이 어려워 외부의 도움을 얻으려는 생각이 공부를 방해하는 가장 큰 요소 중 하나죠.

 

- 이해는 가요. 공부도 내가 하는 것이니 내가 스스로 생각해봐야 한다는 점은요. 그렇지만 어렵잖아요. 그래서 인터넷을 찾는 것이고요.

 

물론 쉽지 않죠. 그래서 편법을 하나 알려드릴게요.

 

- 편법이라면 체계적인 훈련방법 외에 현재 주어진 상태에서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인가요?

 

맞아요. 일단 자신의 사고력을 바탕으로 방법을 찾는 것이 어려우니까 반대로 인터넷이나 참고문헌 등을 통해 얻은 방법을 내 것으로 소화하는 방법이에요.

 

- 조금 전에 인터넷 같은 것을 이용하면 사고력을 키우기 어렵다고 하지 않으셨나요?

 

그건 정보를 찾은 사람이 정보를 스스로 소화하지 못하고 다만 도구로 사용했을 때의 이야기죠. 예를 들면 망치라는 도구를 찾아서 못을 박는 용도로만 사용한다면 두뇌는 생각을 이어갈 이유가 없어요. 그러면 사고력과는 멀어지죠.

 

- 그러면 도구를 찾았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일단 도구 자체에 대한 분석부터 시작해요. 망치라는 도구를 인터넷에서 가져왔으면 망치를 하나하나 관찰하고 설명하는 것에서 시작하죠.

 

- 도구, 즉 방법 자체를 관찰하라는 뜻이군요. 그 다음은요?

 

라는 단어를 넣어 질문을 합니다.

 

- 예를 들면 왜 손잡이는 나무로 되어 있는가?’와 같은 질문인가요?

 

그렇죠. 그런 식으로 도구 자체를 설명하면서 질문을 만드는 거죠.

 

- 그러면 이런 방법이 사고력을 늘려줄 수 있는 건가요?

 

체계적인 공부 방법에 비하면 효율이 많이 떨어지지만 적어도 사고력을 늘릴 가능성은 키울 수 있어요. 예를 들어 스마트폰이라는 도구를 얻고 나서 그것을 관찰하면서 볼륨을 조절하는 버튼은 왜 내가 보는 방향에서 왼쪽 상단에 위치하도록 만들었나?’와 같이 질문을 하면 적어도 스마트폰을 디자인 한 사람들의 사고력을 따라잡을 수 있죠.

 

- 그러니까 도구를 만든 사람들이 어떤 목적으로 그렇게 만들었는지를 생각하면서 따라갈 수 있다는 뜻이군요. 이렇게 하면 실제로 도구를 만든 사람의 두뇌를 내가 복사해서 붙이기를 하는 것과 같으니 배우는 것은 많을 것 같네요.

 

하지만 한 가지 꼭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 있어요.

 

- 그게 뭐죠?

 

도구를 만든 사람의 사고력을 따라가면서 배우는 것은 가능해도 그것을 넘어서는 창의적인 사고력은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이요.

 

- 스승만한 제자 없다는 뜻으로 들리는데요. 하지만 앞서 말씀하실 때 사고력은 새로운 방법을 찾아내는 두뇌의 힘이라고 하셨잖아요. 그런데 이렇게 배우는 것이 많으면 새로운 방법을 찾을 확률도 높아질 것 같고 그렇다면 사고력도 기를 수 있다고 보이는데 창의적인 사고는 힘들다는 말은 모순 아닌가요?

 

모순이라고 할 수는 없죠. 창의적 사고가 어렵다고 했지 전혀 가능성이 없다고 하지는 않았거든요. 이 방법으로 공부를 하면 드물기는 하지만 창의적 사고의 가능성을 늘릴 수 있거든요. 다만 각 개인의 두뇌능력에 따라 차이가 나죠.

 

- 지금 알려주신 공부 방법은 말 그대로 개인에 따라서 사고력을 키우는 훈련이 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는 뜻이네요. 모든 것이 너 자신에게 달려있다!’로 끝나니 이 방법을 이야기 하는 민 박사님은 더 이상 할 것도 책임도 없다는 뜻으로도 들리고요. 가끔 한 사회지도자라는 사람이 질문하는 사람들에게 나는 알려줬으니 실행에 옮기는 건 배우는 당신이 알아서 해야지 왜 자꾸 나에게 와서 더 가르쳐 달라고 또 해 도 안 된다고 따지냐?’라는 식으로 접근하는 것을 봤는데 지금 민 박사님의 접근법도 같은 것 아닌가요?

 

43cbfc2092a47630d813e39029f5230d_1581377137_3944.png
 

===================================================

민동필 박사는 미국 워싱턴주의 Washington State University에서 생화학/생물물리학 박사학위를 받고 뉴욕의 코넬대학 의과대학 (Weill Cornell Medical School)에서 박사 후 과정을 거쳤으며 콜럼비아 대학에서 선임연구원으로 있었다. 이후 캐나다로 이민 오면서 캐나다 국립 연구원에서 연구를 하며 동시에 혈우병 치료제에 관한 연구를 몬트리올에 위치한 콩코디아 대학의 겸임교수로 있으면서 진행했다. 이후 밴쿠버로 이주한 후 고기능 자폐아들의 교육을 위해 교육방법에 대한 연구를 수년간 진행해 왔고 그 결과 학생 및 일반인들이 할 수 있는 공부 방법으로 확장하여 최근 사고의 전개과정을 기반으로 한 교육이라는 새로운 공부 방법을 만들어 세상에 내어 놓았다. 새로운 공부 방법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http://www.PonderEd.ca 에서 볼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9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9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영재는 목표 지향적 두뇌능력으로 이룰 수 있어!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1 4
598 유튜브 강의 - 사고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경계를 볼 수 있어야!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6
597 JTV 강의 - 아이가 천재적 사고력을 지닐 수 있도록 이끄는 방법 2부 (2/2)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30 6
596 ♫[온라인 지도 가능] 기타 레슨 ♫ JBLHFa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7 10
595 JTV 강의 - 아이가 천재적 사고력을 지닐 수 있도록 이끄는 방법 1부 (1/2)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8
594 위안부 관련 뉴스를 보고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19
593 5월 29일 학부모 간담회 취소합니다.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13
59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간의 두뇌는 동물의 두뇌와 어떻게 다른가? 2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5 10
591 당신과 당신의 아이들이 받는 교육이 당신과 당신의 아이들을 노예로 만들고 있습니다!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1
590 학사/석사/박사 논문 (영문) 컨설팅 프로그램 안내 jbj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3
589 에세이 대회 (블루프로그램) 컨설팅 프로그램 안내 jbj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10
588 흠.. 박다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20
58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간의 두뇌는 동물의 두뇌와 어떻게 다른가? 1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8 25
586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생각이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의 차이 2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24
585 죄의식의 뿌리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39
584 아카데믹 에세이 (그린프로그램) 컨설팅 프로그램 안내 jbj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20
583 학사/석사/박사 논문(영문) 컨설팅 프로그램 안내 jbj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0 24
582 JTV 강의 - 칭찬과 체벌 2부 (2/2)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8 18
581 미움의 씨앗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6 34
580 JTV 강의 - 칭찬과 체벌 1부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20
579 고기를 먹는 사람을 싫어하는 이들에게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42
57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생각이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의 차이 1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4 28
577 I am looking for My Daughter(Jessica) Tig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56
576 인생의 스승을 찾는 이들에게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1 36
575 무료 Taxation(임대/양도소득, 상속/증여소득, 개인/법인소득...등에 대한) Consulting Tig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43
574 승진에 목마른 이들에게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48
57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생각하는 사람과 집착 1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7 29
572 JTV 강의 - 자녀와의 의사소통 - 근거와 논리 (이유)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4 27
571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이들에게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58
570 JTV 강의 - 흑백의 이분법적 접근법이 자녀의 미래에 미치는 영향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27
569 공부가 어려운 이유 – 이론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37
56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생각과 선택의 차이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30
567 에세이 과제, 논문 첨삭/작성/레슨 jbj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35
566 논문 컨설팅 안내 (4월 예약 할인 중) jbj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32
565 학생 및 학부모를 위한 간담회 광고 (5월 29일)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6 39
564 재발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5 66
56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박사방 사건과 교육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4 34
562 JTV 자녀교육 강의 - 자녀의 미래를 위해 부모가 봐야하는 인간 사회의 실체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3 37
561 IT업계 직업/전공 준비를 위한 온라인 세미나 (Software Engineer, UX Designer, B… Techwond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62
560 인간의 사회란?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55
559 JTV 강의 - 자녀교육과 사회문제 - 성 착취 사건의 바탕에는 교육이....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41
558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타인의 인정이 가치판단의 기준이 되도록 만드는 교육의 문제점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6 46
557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함께 기도할 크리스찬들을 위한 오픈 채팅 방을 소개합니다 : ) dymyer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80
556 해외보장-한국보험 (유학생,부모님,주재원,현지채용외~)모든분들 mjn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66
555 예술과 외설 사이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1 82
554 성 착취 (박사방) 사건의 희생자들은 교육의 산물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73
553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교육이 개인의 삶에 미치는 영향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44
552 자폐와 같이 생각하는 방법이 다른 자녀들의 교육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57
551 JTV - 부모 자신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바라봐야 하는 이유 그리고 방법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4 67
55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많은 사회문제는 교육이 그 시작점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63
549 참석자 모집 | 영주권 여성을 위한 무료 취업 프로그램 nancho2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85
548 [ COVID-19 진단키트, 마스크, 세정제, 방호복 ] 수입 제안 DannBro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3 154
547 수입신고 (Income tax return) 상담해 드립니다. Soluti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68
546 캐나다고등학교 졸업자, 수능없이 지원가능한 한국 명문대학교 수시전형 지원안내 하이에듀교육연구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194
545 아는 것이 힘이라고 지식을 강조하는 부모는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9 78
544 3월 인문학당 모임 취소 안내입니다. palebluedo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9 73
543 아는 것이 많음을 내세우는 지식인은 스스로 동물과 다르지 않음을 인정하는 것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90
542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배우는 사람의 이해력을 탓하는 교육자의 이면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74
541 JTV - 자녀의 스승을 선택하는 방법 2 Ponder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93
540 존록에세이대회(John Locke Essay Competition) 준비 jbj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10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