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 나라’에서 온 트와이스, 일본을 흔들다 > JTV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C
Temp Min: 11°C


JTV

‘캔디 나라’에서 온 트와이스, 일본을 흔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2-07 13:47 조회157회 댓글0건

본문

트와이스가 일본 열도를 달구고 있다. 7일 두 번째 싱글 앨범 ‘캔디 팝(Candy Pop)’을 발표한 이들의 인기는 곳곳에서 감지된다. 도쿄 시부야 타워레코드는 새 앨범을 사기 위한 사람들로 북적인다. 지난 1일 도쿄와 오사카에 문을 연 ‘캔디 팝 카페’는 서둘러 성지 순례를 온 팬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신곡 콘셉트에 맞춰 트와이스 캐릭터로 꾸며진 이 카페는 다음 달 4일까지 딱 한 달만 운영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2일부터 방영되기 시작한 소프트뱅크의 ‘Y!Mobile’ TV 광고까지, 그야말로 도처에서 트와이스를 만날 수 있는 셈이다.

 사실 트와이스가 지난해 6월 일본 데뷔 앨범 ‘#TWICE’를 발매하기 전까지만 해도 일본 내 한류는 휴지기였다. 2010년대 들어 ‘혐한(嫌韓)’ ‘반한(反韓)’ 등 한국에 대한 적대적인 분위기 속에서 눈에 띄는 성과가 없었다. 빅뱅·엑소·방탄소년단 등 보이그룹의 투어가 꾸준히 이어지긴 했지만 팬덤 밖으로 퍼지진 않았다. 일본을 대표하는 연말 특집 프로그램인 ‘NHK 홍백가합전’ 출연도 2011년 동방신기·소녀시대·카라가 마지막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트와이스가 지난 연말 TV 아사히 연말특집 ‘뮤직스테이션 슈퍼 라이브’에 이어 ‘NHK 홍백가합전’까지 출연하니 K팝 팬들은 들썩일 수밖에 없었다. 앞서 활동한 한국 가수들도 일본어에 능통하긴 했지만 트와이스는 멤버 9명 중 3명(미나·사나·모모)이 아예 일본인이다. 의사소통에 장벽이 없을뿐더러 K팝 그룹에 일본 멤버가 진출한 성공 사례로 꼽힌다.

트와이스의 성공이 더욱 고무적인 것은 다른 걸그룹과 달리 음반 판매도 강세를 보이는 점이다. 지난해 발표한 데뷔 앨범과 첫 싱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이 각각 25만 6000장, 23만 9000장 팔려 신인 아티스트 판매 1, 2위를 차지하며 일본 레코드협회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심지어 3위는 트와이스의 한국 미니 3집 ‘TWICEcoaster:LANE 1’이었다. 덕분에 오리콘 ‘연간 음악·영상 랭킹’에서 신인 아티스트 싱글·앨범·토탈 세일즈 1위도 차지했다. 이 차트에서 신인 부문 3관왕에 오른 것은 해외 여가수로서는 최초다.
 
국내에서도 유일무이한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 32만장)’을 비롯해 지난해 발매한 앨범 4장의 누적 판매량만 103만장에 달한다. 평균 3달에 한 번꼴로 신곡을 발매하는 연중 컴백 시스템으로 데뷔곡 ‘우아하게’부터 ‘하트 셰이커(Heart Shaker)’까지 7곡의 뮤직비디오 모두 유튜브 조회 수 1억 뷰를 넘기는 등 차별화 전략으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덕분에 2015년 10월 데뷔 후 1년 만인 지난해 골든디스크에서 음원 대상을 탄 데 이어 올해는 걸그룹으로는 유일하게 음반·음원 부문 모두 본상을 받는 남다른 성과를 거뒀다.
 
트와이스의 일본 활동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공백기를 줄이되 철저하게 현지화 전략을 추구한다. 신곡 ‘캔디 팝’은 ‘낙낙(KNOCK KNOCK)’을 선보인 한일 작곡가 콤비 이우민-마유 와키사카가 만들었다. 뮤직비디오도 ‘러브 라이브’의 쿄고쿠 타카히코 감독이 연출을 맡아 트와이스 멤버들 캐릭터에 기반한 애니메이션과 실사를 결합해 제작했다. ‘러브 라이브’는 음반사 란티스와 애니메이션 제작사 선라이즈가 손잡고 2010년 미소녀 잡지 ‘G’s 매거진 연재로 시작해 애니메이션·음악·게임 등으로 발전한 가상 아이돌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JYP 측은 “일본 로컬 시장에 최적화된 콘텐트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출처: 중앙일보] ‘캔디 나라’에서 온 트와이스, 일본을 흔들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JTV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1건 1 페이지
JTV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공지 주밴쿠버총영사관 소식 동영상 18-1호 03-26 161
160 뉴욕 황소상 앞에 맞선 '겁 없는 소녀' 올해까지만 관람 가능 04-23 7
159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모바일 생중계 한다" 04-23 18
158 미 영 불, 14일 새벽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공습 04-19 21
157 `2018년 제17회 세계한인언론대회,조명균 통일부장관 축사 04-16 44
156 [대입개편] 현재 중 3부터 수시·정시 동시에 보게 될 수도 04-12 61
155 文 대통령 "남북 정상회담, 북미 회담 성공의 길잡이 되도록 준비" 04-12 81
154 박근혜 전 대통령 1심…징역 24년·벌금 180억 선고 04-06 76
153 [평양예술공연단] 가수도 관객도 '눈물바다'…강산에 '라구요' 눈물흘린 사연 04-05 157
152 13년 만의 평양 공연 '봄이 온다'…조용필 등 11팀 무대에 04-03 145
151 길러서 먹고 사는 일상, 한일 양국의 영화 '리틀 포레스트' 03-30 165
150 올 들어 최악…미세먼지에서 폐 건강 지키는 방법 5 03-26 235
149 "전화말고 문자로 해주세요" 콜포비아 세대 03-22 198
148 솔리드 21년 만의 컴백, 신화의 20돌 잔치 “오빠를 부탁해” 03-22 197
147 팀킴, 청소기 광고 조회수 35만건-예능 시청률 14.3%-세계선수권 첫승 03-20 188
146 방탄소년단 8부작 다큐 28일 유튜브에서 만나세요. 03-15 145
145 김기덕·이윤택 피해자 변호인 "미투 운동은 남녀 싸움 아냐" 03-15 144
144 "평창 마스코트도 대박"…패럴림픽 '반다비' 바통터치 03-13 136
143 PD수첩 1146회 '#미투 그 후, 피해자만 떠났다.' 03-13 188
142 평창 패럴림픽 막 올랐다…한계 넘는 열정! 03-09 147
141 올림픽 메달엔 없지만 패럴림픽 메달에 있는 건? 03-08 187
140 PD수첩 ‘김기덕 성폭력’ 보도 예고 03-05 212
139 방탄소년단 제이홉, 데뷔 후 첫 믹스테이프 발표…'접속자 폭주' 03-01 231
138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마스코트 공개 02-28 196
137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폐막식 하이라이트 02-26 239
136 ‘하늘 나는 택시’ 개발 경쟁 뛰어든 중국…드론 택시 현실화될까 02-23 187
135 쇼트트랙 여자 3000m 결승 대한민국 금메달 02-20 213
134 "이것이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시상식 (최민정 금메달) 02-19 222
133 경기장에 울려 퍼진 한국 가요…북한 응원단 반응은? 02-19 230
132 [평창올림픽] 윤성빈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 시상식 02-16 212
131 [평창 2018] 윤성빈 스켈레톤 금메달 장면(아시아 최초 스켈레톤 종목 금메달) 02-16 196
130 의성 마늘소녀들, '컬링 최강' 캐나다 꺾었다. 02-14 214
129 [평창] 클로이 김·숀 화이트가 훈련한 매머드 마운틴은 어디? 02-14 210
128 [평창] '인기폭발' 수호랑 인형탈, "사람들이 좋아해줘 하나도 안힘들어" 02-14 207
127 [평창]스피드스케이팅 1500m 김민석 아시아 최초 1500m 동메달 획득 02-13 153
126 평창 드론쇼는 ‘반도체의 인텔 잊어라’ 선언 02-13 160
125 `2018 [평창] - 개막식 하이라이트 (Pyeongchang2018 Opening Highlight) 02-09 142
124 2018평창 문화올림픽 개막축제 "평화의 하늘로" 공중아트쇼 02-09 130
123 환상적인 평창올림픽 개막식 (Pyeongchang `2018 Olympic Opening) 02-09 126
122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 주제가 뮤직비디오 02-08 128
열람중 ‘캔디 나라’에서 온 트와이스, 일본을 흔들다 02-07 158
120 방탄소년단(BTS)과 콜라보하고 싶다고 밝힌 '美 빌보드 1위 가수' 02-05 182
119 암호화폐 거래소 만드는 네이버 라인…'라인코인' 상장? 02-01 274
118 '검찰 내 성추행 폭로' 서지현 검사 01-29 207
117 정현 ‘호주오픈 4강’ 영웅 탄생. 세계 테니스계의 떠오르는 샛별 정현 01-24 221
116 4살 소년의 능숙한 흡연 영상 충격…6100만 농민공 자녀 문제 심각 01-22 298
115 미국서도 전·현직 대통령 충돌…오바마가 움직인다 01-22 310
114 경찰, 버나비 소녀 살인사건 새 동영상 공개 01-19 321
113 미국은 배신자를 용서하지 않았다 01-19 292
112 [영상]“붉은색·푸른색 구름 떴다”…일본서 관측된 '야광구름' 01-19 228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