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나는 택시’ 개발 경쟁 뛰어든 중국…드론 택시 현실화될까 > JTV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8°C
Temp Min: 4°C


JTV

‘하늘 나는 택시’ 개발 경쟁 뛰어든 중국…드론 택시 현실화될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2-23 11:32 조회530회 댓글0건

본문

‘시속 100㎞ 이상으로 나는 드론 택시를 타고 도심을 오갈 수 있다고?’ 

SCMP “중국 스타트업, 조만간 유인 드론 개발 상용화 계획”
일론 머스크 “비행체가 추락한다면 어떡할 건가” 의구심 표해

 더 이상 공상과학(SF) 소설에 나올 법한 얘기가 아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산(産) 유인 드론인 ‘이항-184’가 차세대 교통 수단으로 꼽히고 있다고 21일 보도했다.
이는 광저우 소재 스타트업인 이항(Ehang)이 상용화를 염두에 두고 개발한 것이다. 최고 시속이 130㎞에 달한다.

[출처: 중앙일보] ‘하늘 나는 택시’ 개발 경쟁 뛰어든 중국…드론 택시 현실화될까

이달 초 이 비행체는 왕둥 광저우 시장, 쟝지안훠 광저우시 부서기를 비롯한 고위 관료들을 태운 뒤 15㎞ 거리 왕복 비행에 성공한 바 있다.
후 화지 이항 CEO 겸 창립자는 “마치 SF 영화처럼 미래 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을 주겠지만 이는 현실”이라며 “나 역시 헬리콥터를 몰아본 적이 있지만 유인 드론은 매우 편리한데다 안정적이다. 조작법도 매우 간단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항-184’는 기내 관제 장치에 희망 경로를 입력하고 단추를 누르는 등 몇 번의 조작만으로 운행할 수 있다.
 
이항에 따르면 ‘이항-184’는 제한된 거리만 날 수 있다. 하지만 천둥이 치거나, 태풍이 부는 기상 여건에서도 안정적으로 비행할 수 있다. 또 문제 발생시에는 이항 관제센터의 상주 직원이 원격 조종으로 운전을 대신할 수 있다고 한다.
또 이항은 구체적인 상용화 시점을 못박진 않았고, 현재는 탑승객을 위한 수동 조작장치를 추가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SCMP는 이런 유인 드론이 상용화되고, 카셰어링(승용차 공동 이용) 문화까지 정착되면 중국 내 교통 혼잡이 크게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이항이 드론 택시 사업 개시를 암시했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4년 설립된 스타트업인 이항은 2016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에서 ‘이항-184’를 처음 선보였었다. 당시만 해도 ‘드론에 사람을 태운다’는 아이디어는 ‘몽상(pipe dream)’처럼 여겨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IDC의 쭈어 취 칸 글로벌 리서치 소장(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부문)은 “이런 비행체를 대중에 선보이는 건 무리다. 관련 규제조차 마련되지 않았다”며 “사람을 태울 비행체를 언급하기 전에 (도로상) 자율 주행차가 일으키는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혁신의 아이콘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도 부정적이다. 그는 지난해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난 물건을 날리는 것을 좋아하지만 공중 비행체가 교통 체증을 해소할 방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하늘에서 차가 추락하기라도 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의문을 나타냈다.

[출처: 중앙일보] ‘하늘 나는 택시’ 개발 경쟁 뛰어든 중국…드론 택시 현실화될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JTV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5건 1 페이지
JTV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공지 `2018 봄 세계한인언론인대회 04-26 760
공지 `2018 세계한인언론인협회 개막영상 04-26 782
공지 `2018 봄 세계한인언론인대회 (2) 04-26 872
162 [영사관소식 18-3] 2018 한국어 말하기 대회 05-11 209
161 뉴욕 황소상 앞에 맞선 '겁 없는 소녀' 올해까지만 관람 가능 04-23 1286
160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모바일 생중계 한다" 04-23 1006
159 미 영 불, 14일 새벽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공습 04-19 525
158 `2018년 제17회 세계한인언론대회,조명균 통일부장관 축사 04-16 299
157 [대입개편] 현재 중 3부터 수시·정시 동시에 보게 될 수도 04-12 275
156 文 대통령 "남북 정상회담, 북미 회담 성공의 길잡이 되도록 준비" 04-12 322
155 박근혜 전 대통령 1심…징역 24년·벌금 180억 선고 04-06 341
154 [평양예술공연단] 가수도 관객도 '눈물바다'…강산에 '라구요' 눈물흘린 사연 04-05 438
153 13년 만의 평양 공연 '봄이 온다'…조용필 등 11팀 무대에 04-03 389
152 길러서 먹고 사는 일상, 한일 양국의 영화 '리틀 포레스트' 03-30 413
151 주밴쿠버총영사관 소식 동영상 18-1호 03-26 427
150 올 들어 최악…미세먼지에서 폐 건강 지키는 방법 5 03-26 519
149 "전화말고 문자로 해주세요" 콜포비아 세대 03-22 567
148 솔리드 21년 만의 컴백, 신화의 20돌 잔치 “오빠를 부탁해” 03-22 489
147 팀킴, 청소기 광고 조회수 35만건-예능 시청률 14.3%-세계선수권 첫승 03-20 515
146 방탄소년단 8부작 다큐 28일 유튜브에서 만나세요. 03-15 539
145 김기덕·이윤택 피해자 변호인 "미투 운동은 남녀 싸움 아냐" 03-15 447
144 "평창 마스코트도 대박"…패럴림픽 '반다비' 바통터치 03-13 481
143 PD수첩 1146회 '#미투 그 후, 피해자만 떠났다.' 03-13 495
142 평창 패럴림픽 막 올랐다…한계 넘는 열정! 03-09 395
141 올림픽 메달엔 없지만 패럴림픽 메달에 있는 건? 03-08 469
140 PD수첩 ‘김기덕 성폭력’ 보도 예고 03-05 524
139 방탄소년단 제이홉, 데뷔 후 첫 믹스테이프 발표…'접속자 폭주' 03-01 621
138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마스코트 공개 02-28 499
137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폐막식 하이라이트 02-26 588
열람중 ‘하늘 나는 택시’ 개발 경쟁 뛰어든 중국…드론 택시 현실화될까 02-23 531
135 쇼트트랙 여자 3000m 결승 대한민국 금메달 02-20 504
134 "이것이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시상식 (최민정 금메달) 02-19 543
133 경기장에 울려 퍼진 한국 가요…북한 응원단 반응은? 02-19 538
132 [평창올림픽] 윤성빈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 시상식 02-16 499
131 [평창 2018] 윤성빈 스켈레톤 금메달 장면(아시아 최초 스켈레톤 종목 금메달) 02-16 525
130 의성 마늘소녀들, '컬링 최강' 캐나다 꺾었다. 02-14 562
129 [평창] 클로이 김·숀 화이트가 훈련한 매머드 마운틴은 어디? 02-14 473
128 [평창] '인기폭발' 수호랑 인형탈, "사람들이 좋아해줘 하나도 안힘들어" 02-14 535
127 [평창]스피드스케이팅 1500m 김민석 아시아 최초 1500m 동메달 획득 02-13 515
126 평창 드론쇼는 ‘반도체의 인텔 잊어라’ 선언 02-13 468
125 `2018 [평창] - 개막식 하이라이트 (Pyeongchang2018 Opening Highlight) 02-09 408
124 2018평창 문화올림픽 개막축제 "평화의 하늘로" 공중아트쇼 02-09 370
123 환상적인 평창올림픽 개막식 (Pyeongchang `2018 Olympic Opening) 02-09 383
122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 주제가 뮤직비디오 02-08 426
121 ‘캔디 나라’에서 온 트와이스, 일본을 흔들다 02-07 475
120 방탄소년단(BTS)과 콜라보하고 싶다고 밝힌 '美 빌보드 1위 가수' 02-05 521
119 암호화폐 거래소 만드는 네이버 라인…'라인코인' 상장? 02-01 729
118 '검찰 내 성추행 폭로' 서지현 검사 01-29 491
117 정현 ‘호주오픈 4강’ 영웅 탄생. 세계 테니스계의 떠오르는 샛별 정현 01-24 494
116 4살 소년의 능숙한 흡연 영상 충격…6100만 농민공 자녀 문제 심각 01-22 63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