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연가> 어머니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8°C
Temp Min: 13°C


LIFE

문학 | <밴쿠버 연가> 어머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재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5-13 20:21 조회219회 댓글1건

본문

 어머니

 

가족이란 울타리 안

오직 한 사람만 희생한다면

행복한 가정일 수 없다.

 

아버지는 농사짓고

어머니는 집에서 밥하고 빨래하던 시절에도

엄마는 늘 밭에 수건을 쓴 모습을 하고

이랑과 이랑 끝

바지 자국 남기고

평생 선크림 뭔지도 모르고

'구르무'가끔 바르고

립스틱조차 바르지 않은

눈썹도 그리지 않은

어쩌면 호사가들 말 빌자면

순수한 모습이었지만

저녁마다 누워서 두런두런

얘기하다 잠들어 버린

엄마의 코 고는 소리만큼이나

고단한 삶을 살았다.

 

일제 강점기에 태어나

야학 다니다 여자는 공부하면 안 된다는

외할머니 말에

불타버린 책들만큼

속이 타들어 가 평생

까막눈으로 살았으리라

읽고 싶은 글이 있어도 읽지 못하고

그저 보고 듣고 소문만으로

세상을 바라봤을 어머니,

그 어머니에게

소설 한자락도 읽어 주지 못하고

엄마는 그것도 몰라라고

대못 같은 화살 쏘아 댔던

어린 시절이 후회한다 한들

돌아오지 않은 얼음 칼 같이

녹지 않는 추억이다.

 

김치 이고 버스에 오르던 엄마가

며칠 동안 강원도 탄광 가서

김치 팔던 시간

엄마의 빈자리가 컸다고만 생각했지,

엄마 힘들었을 추운 겨울 고한 사북

탄광촌 혜메던 그 모습

머리에 그린 적조차 없다.

 

출처: 전재민 시인의 첫 시집< 밴쿠버 연가>

b8313a06d156612f25ef278088e1849c_1526271636_4013.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LIFE 목록

Total 1,67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