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관문, 그 현장을 가다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4°C


LIFE

세계한인 | 대한민국 관문, 그 현장을 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6-15 08:59 조회125회 댓글0건

본문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현장 취재기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이라는 명칭, 조금은 생소하시죠? 아마 출입국관리사무소라는 명칭은 많이 들어보셨을텐데요. 5월 10일부터 인천공항출입국관리사무소의 명칭이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으로 바뀌었습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라는 이름은 1954년 김포국제공항에 출입국관리사무소가 개청할 때부터 쓰였다고 하는데요. ‘관리’라는 단어가 외국인을 통제하려 한다는 부정적 인상을 준다는 지적이 많았고, 다양해진 외국인 업무를 포괄하지 못해 그동안 명칭 변경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죠.

대한민국 정책기자단이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그리고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 그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대한민국의 첫 모습과 마지막 모습을 책임지는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
 
첫 번째로 다녀온 곳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입니다. 외국으로 떠나거나, 국내로 입국할 때, 가장 첫 관문이자, 마지막 관문은 어디일까요? 바로 출국을 위해 여권 심사를 최종적으로 마치는 출입국심사 구역이 아닐까 싶은데요.

혹시 출입국심사대에서 ‘법무부’라는 글을 보신 적 있으신가요? 국내 경계선의 최종 구역인 이곳을 바로 ‘법무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에서 관리합니다. 일반인은 출입하기 힘든 보안구역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모든 국내 입국 심사자들은 출입국심사를 거쳐야 합니다. 만약 국내로 입국하거나 해외로 출국하는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이 범죄에 연루되어 있다면 출입국이 허락되기 전에 꼭 검거해야겠죠? 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곳입니다.

평소 우리가 출입국심사를 받을 때, 10초 정도면 심사가 끝나 각 항공편 게이트로 향하게 되는데요. 그 짧은 순간부터 항공기에 탑승해 있는 시간까지 수많은 보안 요소가 숨어있습니다. 그 숨겨진 5가지의 주요 시스템을 소개드리겠습니다.


탑승자 사전확인시스템(Interactive-Prechecking)

지난해 4월부터 운영된 탑승자 사전확인시스템은 출발지 공항 항공사로부터 승객정보를 전송받아 탑승자의 국제테러 등 범죄여부와 입국규제, 무효여권 등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 탑승가능 여부를 실시간으로 항공사에 전송하는 것입니다. 이를 통해 우범자가 입국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습니다.

체크인 카운터에서 건네는 여권을 통해 단 2초 안에 모든 승객에 대한 정보가 확인됩니다. 해외 45개국, 78개의 항공사, 170곳의 공항에서 대한민국으로 들어오는 직항편을 관리하게 됩니다.

입국승객정보사전분석시스템(APIS, Advance Passenger Information System)

입국승객정보사전분석시스템인 APIS는 이미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들을 대상으로 검사하는 시스템을 말하는데요. 이륙이 진행된 항공기에 탑승한 모든 승객의 정보는 법무부로 전송됩니다. 이후 법무부에서는 이륙 2시간 내(짧은 거리의 경우 20분 내)에 승객 데이터를 분석해 입국 심사관이나 검찰·경찰·국정원 등에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 과정에서 재심 인계를 받는 승객의 경우, 입국 사유가 불분명하기 때문에 입국정밀심사를 받게 됩니다.

(좌) 대한민국 여권, 외교관 여권 / (우) UV판별기계.

(좌)대한민국 여권, 외교관 여권 / (우)UV판독기.
 
감식정보시스템(KIAS, Korea Immigration Authentication System)

문서감식이라고도 불리는 KIAS는 여권 및 사증(비자) 정보를 파악하는 시스템입니다. 전세계 185개국의 여권 정보를 파악해, 위·변조를 적발하는데 힘쓰고 있는데요. 위 사진처럼 UV(자외선)판독기를 통해 위·변조여권을 찾아낸답니다.


자동 바이오정보분석 기계(뒤편).
바이오정보전문분석시스템(뒤편).
 
바이오정보전문분석시스템(BASE, Biometrics Analysis System for Experts)

지문·얼굴 정보를 분석해 신원 확인 및 신분 세탁자를 적발하는 시스템입니다. 특히 입국심사 과정에서 타인의 여권으로 입국을 시도한 사례가 종종 발생하는데요. 이렇게 여권과 입국자의 바이오 신원이 다를 경우 거의 잡아낸다고 하니 신기하지 않으신가요?

최신형 자동출입국심사 시스템.
최신형 자동출입국심사시스템.
 
자동출입국심사시스템(SES, Smart Entry Service)

마지막으로 자동출입국심사시스템은 보통 국내 탑승객이 많이 이용하는데요. 사람과 사람이 대면해 여권 심사를 하는 유인 심사대가 아닌, 무인으로 여권을 자가 스캔해 통과하는 방법을 뜻하는데요.

2008년, 서비스 오픈 당시 만 17세 이상의 국민이면 사전등록 후 여권에 스티커를 발부받아 이용이 가능했으나, 현재는 만 19세 이상의 국민이라면 사전등록 없이 모두 이용이 가능합니다. 초창기 국민 이용률이 7%에 불구했으나, 현재는 54%의 국민이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설치된 최신 자동출입국심사대는 최첨단 보안도 자랑하고 있습니다. 심사대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여권 스캔 후, 얼굴과 지문 인식이 필요한데, 이중 하나라도 일치하지 않으면 절대 통과가 불가능합니다.

편의성 또한 자랑거리인데요. 지문 인증 시 승객의 신장에 맞춰 카메라가 자동으로 움직여 얼굴을 인식하고 스캔해 심사시간을 단축했습니다. 15초 이내에 통과가 가능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제2합동청사,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사무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김성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IFE 목록

Total 1,70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