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5°C


LIFE

리빙 |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7-09 10:00 조회287회 댓글0건

본문

d1fb10a02990bd2ff30821b2ba299822_1531256813_6793.jpg


빅토리아의 서든댄스씨어터의 데이빗 감독과 진행 중인 영상 프로젝트에 참여한 댑댄스 프로젝트 단원의 리허설 모습.


댑댄스 댄싱온더엣지 참가

빅토리아에서 필름 작업중

 

한국의 젊은 컨템퍼러리 댄스팀이 BC주를 방문해 한국의 현대 무용의 새로운 장을 선보이는 시간을 가졌다.

 

밴쿠버의 대표적인 컨템퍼러리 댄스 축제로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한 Dancing On the Edge(DOTE) 페스티발이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밴쿠버 전역에서 펼쳐지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30년 만에 처음으로 한인 팀으로 댑댄스 프로젝트가 참여해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밴쿠버의 파이어홀 아트 센터에서 2번의 공연을했다.

 

댑댄스 프로젝트가 DOTE 페스티발에 참여하게 된 동기는 빅토리아시의 컨템퍼러리 무용단체인 서든댄스씨어터(Sudden Dance Theatre)의 데이빗 감독과 영상 작업 차 빅토리아를 방문하면서 데이빗 감독의 추천으로 무대에 서게 됐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 예술종합학교 무용실기과 출신인 김호연 리더 비롯해, 임정은, 임정하, 전건우, 그리고 최영탁 등이 무용과 사운드, 설치 등을 맡아 참가했다.

 

댑댄스 프로젝트는 2년째 환경오염에 대한 경고를 춤으로 표현하며, 설치미술, 영상, 그리고 음악 등을 크로스오버해 표현하는 토털아트를 선보여 왔다. 2년 전 예효승 무용가와 공동작업을 하다 데이빗 감독과 만나게 된 댑댄스 프로젝트의 리더 김호연 씨는 지금 데이빗과 함께 빅토리아에서 춤을 영상으로 담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에 있다. 댑댄스 프로젝트는 밴쿠버 공연을 마치고 8일 빅토리아로 돌아가 계속해서 영상 촬영을 하고 있다.

 

DOTE 페스티발의 첫 창설자의 한 명인 도나 스펜서(Donna Spencer) 총감독은 "지난 30년간 열악한 환경 속에서 컨템퍼러리 무용을 위해 페스티발을 이끌어 왔다"며, "30년 역사 속에 처음으로 한인 팀이 참가하게 돼 축제가 더 풍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스펜서 총감독은 "다양한 민족의 전통적인 춤을 현대화 한 작품들이 많이 참여하고 있는데, 한인사회도 차세대들이 한국의 전통무용을 현대화 한 작품으로 승화해 함께 선보였으면 좋겠다"는 뜻도 보였다. 

 

DOTE 페스티발의 올해 남은 공연을 보면 UBC 인근 렉비치(Wrech Beach) 야외에서 14일과 15일 양일간 펼쳐지는 Kokoro 댄스를 비롯해 브룩스 코닝 쇼룸에서 12일과 13일 펼쳐지는 키네시스댄스 등이 남아 있다. 이번 페스티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해당 웹사이트(http://www.dancingontheedg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IFE 목록

Total 1,77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