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주먹 Fist of Legend , 2012 > 밴쿠버 중앙일보 영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5°C



 

밴쿠버 중앙일보 영화

전설의 주먹 Fist of Legend , 2012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2-13 14:04 조회164회 댓글0건

본문

 

34d8ea7c8dfceb6e2e788e7c098c3a38_1518559465_2065.jpg

 

 

 

a9b2805ac4cc15d28389448fffa900e0_1518570087_4873.jpg 

 

전설의 파이터들이 맞붙는 지상 최대의 파이트 쇼
다시 싸워야 할 이유가 생겼다

학창시절, 화려한 무용담들을 남기며 학교를 평정했던 파이터들 중 진짜 최강자는 누구였을까?
 한때 ‘전설’이라 불렸던 그들이 맞붙어 승부를 가리는 TV파이트 쇼 ‘전설의 주먹’.
 세월 속에 흩어진 전국 각지의 파이터들이 하나 둘씩 등장하고, 쇼는 이변을 속출하며 뜨겁게
 달아오른다. 그리고 화제 속에 등장한 전설의 파이터 세 사람에 전국민의 시선이 집중된다.
 
 복싱 챔피언의 꿈이 눈 앞에서 좌절된,
 지금은 혼자서 딸을 키우는 국수집 사장 임덕규(황정민)
 
 카리스마 하나로 일대를 평정했던,
 지금은 출세를 위해 자존심까지 내팽개친 대기업 부장 이상훈(유준상)
 
 남서울고 독종 미친개로 불렸던,
 지금도 일등을 꿈꾸지만 여전히 삼류 건달인 신재석(윤제문)
 
 말보다 주먹이 앞섰던 그 시절,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각자의 삶을 살던 세 친구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밝혀지면서 전국은 ‘전설의 주먹’ 열풍에 휩싸인다. 마침내 역대 최고의 파이터들이 8강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상금 2억 원을 놓고 벌이는 최후의 파이트 쇼 ‘전설대전’의 막이 오르고…
 이제 자기 자신이 아닌 그 누군가를 위해 인생의 마지막 승부를 건 세 친구의 가슴 뜨거운 대결이 다시
 시작된다.
 
 진짜 전설은 지금부터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영화 목록

Total 4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