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테러 라이브 The Terror, LIVE , 2013 > 밴쿠버 중앙일보 영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2°C
Temp Min: 18°C



 

밴쿠버 중앙일보 영화

더 테러 라이브 The Terror, LIVE , 2013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2-13 14:06 조회114회 댓글0건

본문

34d8ea7c8dfceb6e2e788e7c098c3a38_1518559544_441.jpg

 

a9b2805ac4cc15d28389448fffa900e0_1518570055_3676.jpg 

 

한강 폭탄테러의 생생한 충격이 독점 생중계 된다!

“지금… 한강 다리를 폭파하겠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밀려난 국민 앵커 ‘윤영화’는 생방송 진행 중, 신원미상 청취자로부터 협박전화를 받는다.


 “내가 터뜨린다고 했죠…?”
 장난전화로 치부하며 전화를 끊은 순간, 마포대교가 폭발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눈 앞에서 벌어진 끔찍한 재난이 ‘테러사건’이라는 단서를 쥐게 된 윤영화!


 “신고하지마. 이건 일생일대의 기회야!”
  마감뉴스 복귀 조건으로 보도국장과 물밑 거래를 시도한 그는 테러범과의 전화통화를 독점 생중계하기에 이른다.


 “지금 뭐 하자는 거예요. 언론사 건드려 봤자 좋을 거 없어!”
 21억이라는 거액의 보상금과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테러범. 한편 윤영화는 자신의 귀에 꽂힌 인이어에 폭탄이 설치된 사실을 알게 되는데…


 테러범의 정체는 무엇이며,
 왜 하필 앵커 ‘윤영화’를 지목했을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영화 목록

Total 4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