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는 유색인종 새 이민자가 제일 안전하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이민 | 캐나다에서는 유색인종 새 이민자가 제일 안전하다?

본문

범죄 피해 제대로 인식 못하는 듯

소수인종 국경통과 차별 크게 느껴

 

 

아시아인이나 아프리카 흑인 등 소수인종 이민자가 범죄 희생자가 됐다고 대답한 비율이 백인이나 캐나다에서 태어난 소수인종보다 낮다는 통계가 나와 의아하게 만들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12일 발표한 '소수인종(visible minorities)범죄와 차별 희생'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2004-2014년 동안 소수인종 1000명 당 피해자 수는 55명이었다. 그런데 다수인종(non-visible minorities)의 80명과, 원주민(Aboriginal people)의 163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소수인종이 범죄 피해를 받지 않았다는 결론이다.

 

범죄유형별로 나누어보면, 우선 폭행범죄에서 소수인종이 1000명당 27명인 반면 다수인종은 53%로 2배 차이나 났고, 성범죄에서는 21명대 21명으로 소수인종과 다수인종 모두 같았다. 강도사건 희생자 수는 다수인종이 6명이지만 소수인종은 조사된 것이 없었다. 그런데 소수인종의 성범죄 피해자 수는 28명이나 크게 늘어나는 등 성범죄 위험성이 크게 늘어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소수인종은 동성에 의한 성범죄가 통계로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무의미해 수치화 되지 못했지만 다수 인종은 오히려 이성이 73명인 반면 동성이 214명으로 나타났다. 결국 대부분이 외국 출생인 소수인종이 범죄에 대해 인식하는 정도가 얼마나 차이가 나는 지를 반증하는 셈이다. 즉 동성 성범죄라고 다수인종이 느낄 때 소수인종은 잘 모르고 있어 범죄 피해자가 됐다는 인식도 없다고 볼 수 있다. 

 

통계상으로 보면 캐나다는 오히려 소수인종이 범죄 피해를 덜 받는 소수민족에게 살기 좋은 나라로 보인다. 하지만 소수인종을 연령별로 나누고 캐나다에서 출생했는 지 여부를 감안하면 이야기는 크게 달라진다. 2014년도 범죄 통계에서 15-24세의 젊은 소수민족의 경우 1000명 당 범죄 피해자 수가 무려 141명으로 껑충 뛴다. 이는 35세 이상의 소수인종 범죄 피해자 수에 비해 7배나 높은 수치다. 또 캐나다에서 태어난 소수인종의 경우 133명으로 이민을 온 소수인종의 28명에 비해 5배나 범죄 피해 비율이 높았다.

 

결과적으로 이민을 와 캐나다 문화도 모르고 피부색도 유색인종이라 눈에 더 잘 띌 경우에 범죄 피해가 오히려 낮다는 상식과 배치되는 결과인 셈이다.

 

2014년도에 캐나다 전체로 남성이 인구 1000명 당 68명이고 여성이 85명으로 여성이 상대적으로 희생자가 될 가능성이 높았다. 소수인종의 경우 남성 대 여성의 희생자 수는 62명 대 48명으로 모두 캐나다 평균 보다 낮았다.

 

지난 5년간 차별을 느꼈느냐는 질문에서 소수인종의 20%가 그렇다고 대답했고 다수인종은 12%가 그렇다고 대답을 했다. 각 상황별로 차별을 당했다고 대답한 응답자가의 비율을 보면, 은행이나 가게, 식당에서 소수인종과 다수인종은 48% 대 34%였다. 취업이나 승진에서는 50% 대 47%, 경찰과 만났을 때는 13% 대 7%, 법정에서는 2% 대 3%로 나타났다. 그리고 국경을 통과할 때는 각장 극명하게 소수인종이 차별을 느껴 12% 대 4%로 3배의 차이를 보였다. 

 

이번 통계에서 자신이 범죄 피해자로 경찰에 신고한 비율을 보면, 2014년 기준으로 전체의 20%만이 경찰에 신고를 했다. 소수인종도 같은 비율로 나타났다. 신고를 안 한 이유로 별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 경우가 65%, 경찰에 신고에 귀찮아 할까봐가 54%, 사건이 별로 중요하지 않다 생각해서가 43%, 그리고 경찰이 별 도움이 되지 않아서가 35%, 입증할 증거가 부족해서가 34%로 나타났다.

 

통계에서는 소수인종이 범죄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은 낮아보이지만, 범죄 피해자가 될까봐 겁내는 수준에서는 소수인종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우선 야간에 대중교통을 혼자타는 것에 대해 두려운 가에 대한 질문에 소수인종과 다수인종이 40% 대 31%로 나타났다. 또 집에 혼자 있을 때도 14%와 10%로, 밤에 혼자 걸어갈 때도 10% 대 7%로 각각 나타났다.

 

그런데 소수인종이 예민한 부분은 이웃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불안요소를 경찰에 신고하는 비율이 다수인종보다 높았다. 소수인종의 11%가 이런 경우 신고를 해 다수인종의 7%와 비교가 됐다.  

 

최근 세계적으로 종교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각 종교의 원리주의 극단주의자에 의한 테러와 폭력 등이 문제가 되고 있다. 그런데 연방통계청이 이날 같이 발표한 종교관련 범죄 피해 통계를 보면,  캐나다에서는 기독교인이 인구 1000명 당 67명으로 무신론자의 113명보다 범죄 피해에서 보다 안전했다. 기독교 외의 종교인도 72명으로 낮은 편에 속했다.

연방통계청은 그 이유로 비율이 범죄 피해 가능성이 높은 젋은층일수록 무신론자 비율이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14년도 기준 15세 이상 캐나다인 중 69.8%가 기독교인으로 나타났으며 다른 종교인이 7.2%였고, 무신론자는 20%였다. 기타 종교인 7.2%를 쪼개 보면 무슬림이 2.7%로 가장 많았고, 힌두교가 1.2%, 시크교도가 1%, 유대교와 불교가 각각 0.9%로 나타났다.

 

표영태 기자

 

 

http://www.statcan.gc.ca/pub/85-002-x/2018001/article/54913-eng.htm 

 

http://www.statcan.gc.ca/pub/85-002-x/2018001/article/54914-eng.ht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577건 1 페이지
제목
[교육] 스쿨버스 안전띠 규정 강화 검토
캐나다 교통부가 통학버스의 안전띠 실태를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필요성 여부도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교통부 마크 가노(Ga...
밴쿠버 중앙일보
11:54
[부동산 경제] 새 북미경제협정 올해안 비준 어려워
캐나다와 미국 멕시코 간에 최근 타결된 미국멕시코캐나다경제협정 USMCA의 올해 안 인준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전망이 미국에서 나오고&...
밴쿠버 중앙일보
11:53
[이민] 연말까지 EE 카테고리 이민자 증가할 듯
  15일, 3900명 초청통과점수 440점 회귀 연말까지 새 영주권 취득자가 예년보다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는 15일 E...
표영태
11:02
[부동산 경제] BC주 주택가격 상승률 강보합세 유지
버나비코퀴틀람 아파트 25.7% 상승 16일 발표된 로얄르페이지(Royal LePage)의 주택가격서베이(House Price Survey)와 시장서베이전망(Market Survey Forecast)에 따르면, 3분기에 캐나다 거의 전 지역의 주택가격이 강보합...
표영태
10:29
[밴쿠버] 버나비 84세 보행자 교통사고로 사망
한인 노인아파트 인근지역 버나비 RCMP는 지난 13일 오후 4시 버나비 캐나다웨이와 얼스터 스트리트에서 84세 보행자가 차에 치여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교통사고 현장은 한인 노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뉴비스타 시니어 아...
표영태
10:12
[캐나다] 삼성전자, 몬트리올에 인공지능(AI) 센터를 …
지난 9월 미국 뉴욕 AI 연구센터 개소식. [삼성전자 제공]  세계 7개 중 캐나다에 2개 삼성전자가 캐나다 몬트리올에 인공지능(AI) 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퀘벡주 몬트리올에 AI 센터를 10월 중 열고 스마트폰, T...
표영태
09:40
[세계한인] 한국 차세대 전자여권 국민의견 수렴
  외교부(장관 강경화)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2020년부터 발급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 시안을 공개했다.   차세대 여권 디자인은 2007년 외교부와 문체부가 공동 주관한 ‘여권 디자인 ...
밴쿠버 중앙일보
10-15
[세계한인] '미스터 션샤인'의 후손을 찾습니다
  내년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훈장 미전수 독립유공자 찾기 캠페인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이 되는 내년도에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캠페인' 사업을 활성화 한다고 밝혔다.  또 국가...
밴쿠버 중앙일보
10-15
[밴쿠버] 제10회 한카문학제 개최
 '소월, 한국인의 정서' 주제로 캐나다 한국문인협회(회장 나영표)는 지난 13일 오후 3시부터 버나비에 소재한 쉐볼트센터 스튜디오 극장에서 제10회 한카문학제를 개최했다. '소월, 한국인의 정서'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문학제는 알렉스 리스...
표영태
10-15
[부동산 경제] 9월 전국 주택거래 전달 대비 감소
  실제 거래 전년 대비 8.9% 줄어 BC주와 온타리오주 중심으로 주택거래 시장이 뚜렷이 위축되면서 전국의 주택거래도 감소하는 모양을 보였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 Canadian Real Estate Association)가...
표영태
10-15
[밴쿠버] 써리시에서 주관하는 Nature Work Pa…
 써리시의 Urban Forestry Section(도시임업 부서)에서 연중 수차례에 걸쳐 주관하는 Nature Work Parties행사가 올해에도 역시 많은 봉사자들의 참여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Nature Work Parties는 써리에 위치한 여...
황제이든 인턴
10-15
[캐나다] "대마초, 이것만은 주의하세요"
주정부, 대마법 안내문 발송 BC주정부가 17일부터 적용되는 대마법(Cannabis Act)에 관해 주민들에게 안내문을 발송했다. 주정부는 국민...
밴쿠버 중앙일보
10-14
[밴쿠버] 지자체 선거 불법 매표행위 수사
BC주 기초자치단체 선거 막바지에 일부 지역에서 돈을 주고 표를 얻는 메신지가 여러 개 나돌아 해당 지자체가 경찰에 ...
밴쿠버 중앙일보
10-14
[밴쿠버] 지자체 선거 일주일 앞, 몇 명의 한인 당선자…
 밴쿠버-버나비-리치몬드 매표 행위로 시끌  BC주 지방자치정부 선거가 일주일 정도 남은 가운데, 한인 후보자들이 막판 한인유권자의 선거 참여를 독려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중국계 유권자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위쳇을 통해 매표를...
표영태
10-12
[밴쿠버] 위스콘신대 김난 박사 '4.3제주 학살' 조명…
   UBC 한국학연구소 초청 10월 26일 CK CHOI 빌딩  올해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밴쿠버 한인을 위한 특별한 세미나가 UBC에서 열릴 예정이다. UBC한국학연구소(소장 박경애 교수)는 오...
표영태
10-12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