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는 유색인종 새 이민자가 제일 안전하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이민 | 캐나다에서는 유색인종 새 이민자가 제일 안전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4-12 22:56 조회509회 댓글0건

본문

범죄 피해 제대로 인식 못하는 듯

소수인종 국경통과 차별 크게 느껴

 

 

아시아인이나 아프리카 흑인 등 소수인종 이민자가 범죄 희생자가 됐다고 대답한 비율이 백인이나 캐나다에서 태어난 소수인종보다 낮다는 통계가 나와 의아하게 만들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12일 발표한 '소수인종(visible minorities)범죄와 차별 희생'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2004-2014년 동안 소수인종 1000명 당 피해자 수는 55명이었다. 그런데 다수인종(non-visible minorities)의 80명과, 원주민(Aboriginal people)의 163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소수인종이 범죄 피해를 받지 않았다는 결론이다.

 

범죄유형별로 나누어보면, 우선 폭행범죄에서 소수인종이 1000명당 27명인 반면 다수인종은 53%로 2배 차이나 났고, 성범죄에서는 21명대 21명으로 소수인종과 다수인종 모두 같았다. 강도사건 희생자 수는 다수인종이 6명이지만 소수인종은 조사된 것이 없었다. 그런데 소수인종의 성범죄 피해자 수는 28명이나 크게 늘어나는 등 성범죄 위험성이 크게 늘어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소수인종은 동성에 의한 성범죄가 통계로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무의미해 수치화 되지 못했지만 다수 인종은 오히려 이성이 73명인 반면 동성이 214명으로 나타났다. 결국 대부분이 외국 출생인 소수인종이 범죄에 대해 인식하는 정도가 얼마나 차이가 나는 지를 반증하는 셈이다. 즉 동성 성범죄라고 다수인종이 느낄 때 소수인종은 잘 모르고 있어 범죄 피해자가 됐다는 인식도 없다고 볼 수 있다. 

 

통계상으로 보면 캐나다는 오히려 소수인종이 범죄 피해를 덜 받는 소수민족에게 살기 좋은 나라로 보인다. 하지만 소수인종을 연령별로 나누고 캐나다에서 출생했는 지 여부를 감안하면 이야기는 크게 달라진다. 2014년도 범죄 통계에서 15-24세의 젊은 소수민족의 경우 1000명 당 범죄 피해자 수가 무려 141명으로 껑충 뛴다. 이는 35세 이상의 소수인종 범죄 피해자 수에 비해 7배나 높은 수치다. 또 캐나다에서 태어난 소수인종의 경우 133명으로 이민을 온 소수인종의 28명에 비해 5배나 범죄 피해 비율이 높았다.

 

결과적으로 이민을 와 캐나다 문화도 모르고 피부색도 유색인종이라 눈에 더 잘 띌 경우에 범죄 피해가 오히려 낮다는 상식과 배치되는 결과인 셈이다.

 

2014년도에 캐나다 전체로 남성이 인구 1000명 당 68명이고 여성이 85명으로 여성이 상대적으로 희생자가 될 가능성이 높았다. 소수인종의 경우 남성 대 여성의 희생자 수는 62명 대 48명으로 모두 캐나다 평균 보다 낮았다.

 

지난 5년간 차별을 느꼈느냐는 질문에서 소수인종의 20%가 그렇다고 대답했고 다수인종은 12%가 그렇다고 대답을 했다. 각 상황별로 차별을 당했다고 대답한 응답자가의 비율을 보면, 은행이나 가게, 식당에서 소수인종과 다수인종은 48% 대 34%였다. 취업이나 승진에서는 50% 대 47%, 경찰과 만났을 때는 13% 대 7%, 법정에서는 2% 대 3%로 나타났다. 그리고 국경을 통과할 때는 각장 극명하게 소수인종이 차별을 느껴 12% 대 4%로 3배의 차이를 보였다. 

 

이번 통계에서 자신이 범죄 피해자로 경찰에 신고한 비율을 보면, 2014년 기준으로 전체의 20%만이 경찰에 신고를 했다. 소수인종도 같은 비율로 나타났다. 신고를 안 한 이유로 별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 경우가 65%, 경찰에 신고에 귀찮아 할까봐가 54%, 사건이 별로 중요하지 않다 생각해서가 43%, 그리고 경찰이 별 도움이 되지 않아서가 35%, 입증할 증거가 부족해서가 34%로 나타났다.

 

통계에서는 소수인종이 범죄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은 낮아보이지만, 범죄 피해자가 될까봐 겁내는 수준에서는 소수인종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우선 야간에 대중교통을 혼자타는 것에 대해 두려운 가에 대한 질문에 소수인종과 다수인종이 40% 대 31%로 나타났다. 또 집에 혼자 있을 때도 14%와 10%로, 밤에 혼자 걸어갈 때도 10% 대 7%로 각각 나타났다.

 

그런데 소수인종이 예민한 부분은 이웃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불안요소를 경찰에 신고하는 비율이 다수인종보다 높았다. 소수인종의 11%가 이런 경우 신고를 해 다수인종의 7%와 비교가 됐다.  

 

최근 세계적으로 종교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각 종교의 원리주의 극단주의자에 의한 테러와 폭력 등이 문제가 되고 있다. 그런데 연방통계청이 이날 같이 발표한 종교관련 범죄 피해 통계를 보면,  캐나다에서는 기독교인이 인구 1000명 당 67명으로 무신론자의 113명보다 범죄 피해에서 보다 안전했다. 기독교 외의 종교인도 72명으로 낮은 편에 속했다.

연방통계청은 그 이유로 비율이 범죄 피해 가능성이 높은 젋은층일수록 무신론자 비율이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014년도 기준 15세 이상 캐나다인 중 69.8%가 기독교인으로 나타났으며 다른 종교인이 7.2%였고, 무신론자는 20%였다. 기타 종교인 7.2%를 쪼개 보면 무슬림이 2.7%로 가장 많았고, 힌두교가 1.2%, 시크교도가 1%, 유대교와 불교가 각각 0.9%로 나타났다.

 

표영태 기자

 

 

http://www.statcan.gc.ca/pub/85-002-x/2018001/article/54913-eng.htm 

 

http://www.statcan.gc.ca/pub/85-002-x/2018001/article/54914-eng.ht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0,709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노스로드도 주요 병목 지역으로 통행세 내야
 교통혼잡세, 하루 5~8달러 징수  트랜스링크 교통요금위원회(MPIC)가 24일 발표한 METRO VANCOUVER MOBILITY PRICING STUDY 보고서에서 피크 타임에 주요 병목 지역을 통과할 때 하루 5달러에서 8달러 그리고 ...
표영태
05-24
[밴쿠버] BC 의사·전문간호사 200명 충원, 대기시간…
  환자대기시간 감축 정책일차 진료 팀베이스 운영  캐나다 전체적으로 환자대기시간 문제로 고통을 받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BC주 정부가 더 많은 의사와 전문간호사를 고용하고 팀 형태로 환자를 치료하는 방식을 전면 도입했다.&n...
표영태
05-24
[밴쿠버] 재외국민 외국인 한국대학 수시전형 6번까지
  조기유학 특별전형 대상 제외조기졸업 월반도 인정 못받아  해외 근무나 외국 영주권 자녀, 그리고 외국국적 한인들을 위해 마련된 한국 대학교의 특별전형이 재외 한인들의 많은 관심사이지만 제대로 된 정보가 없는 가운데 밴쿠버 한인들을...
표영태
05-24
[밴쿠버] ICBC 자동차 보험 청구 거짓 과대 청구 여…
 ICBC, 작년 1만 6천건 대상BC주민 보험사기 관대한 편  BC주의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자동차보험 청구를 상당수 허위로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냥 관행이라며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BC주정부의...
표영태
05-24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씨네플렉스 영…
 캐나다를 떠나서 영화를 많이 좋아하는 팬이라면 어딜 가든 영화와 항상 붙어 다녀야 하지 않을까? 특히 밴쿠버는 영화를 볼 수 있는 곳이 생각보다 많다. 다운타운에만 해도 3~4군데가 된다.  국제학생들이라면 영어로 된 영화들을 보기 꺼려워 ...
김준영 인턴
05-24
[밴쿠버] 캐나다 사관학교 자랑스런 한인 졸업생 이규환
 기계공학과 수석졸업 수상A.C. Leonard Award 수상  밴쿠버 한인의 자녀가 캐나다 사관학교에서 과 수석을 비롯해 교수들이 수여하는 상까지 수상하며 캐나다 국방의 우수 인재로 인정 받았다. 메트로밴쿠버의 금융전문가로 활동하...
표영태
05-24
[밴쿠버] BC 실업보험 급여자 크게 감소
전달대비 3.2% 줄어캐나다 전체적으로 실업보험 급여자 수가 3월에 많이 줄어들었는데 BC주도 큰 폭 감소로 일조를 했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3월 실업보험급여자 수는 총 47만 1540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전달에 비해 1.5% 감소했으며, 작년 3월과 비교하면 14%...
표영태
05-24
[밴쿠버] 주유소 '돈되는 사업' 옛말
노스로드 에쏘 주유소도 매물로메트로 밴쿠버의 주유소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 특히 대규모 재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주요 상권에 있는 주유소들은 해마다 그 수가 빠르게 줄고 있다.최근 부동산서비스 기업 콜리어스는 밴쿠버 및 버나비의 에쏘(Esso) 주유소 4곳을 매물로 등록...
밴쿠버 중앙일보
05-23
[밴쿠버] BC해안 오염 예상보다 심각
굴 양식장 인근에서도 미세플라스틱 검출밴쿠버 바다의 오염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BC주의 대표적 수산업인 굴 양식도 영향을 받고 있다.사이먼프레이저대학 연구진이 BC주 인근 바다를 조사해 학회에 보고한 자료에 따르면 상당량의 미세플라스틱이 바다에 떠있을 뿐...
밴쿠버 중앙일보
05-23
[밴쿠버] 버나비 버스와 충돌한 SUV 운전자 사망
 중앙선을 넘어 마주오던 대중교통 버스와 정면 충돌한 SUV 운전자가 사망했다.  버나비 RCMP는 지난 23일 오후 4시 경 버나비시 북부지역의 헤이스팅 스트리트의 에콜 캐피탈 힐 초등학교 앞에서 일어난 교통사고의 SUV의 81세 운전자가 ...
표영태
05-23
[이민] 연방이민 통과점수 440점으로 연중 최저 기록
 23일 3500명에게 초대장 발송 작년보다 올해 이민자 쿼터가 증가했지만 1분기에 당초 목표보다 적은 수의 이민신청자를 선발했던 이민부가 목표를 맞추기 위한 인원을 선발하면서 통과점수가 연중 최저점을 기록했다. 연방이민부(Immigratio...
표영태
05-23
[밴쿠버] 최근 써리 성폭력 사건 연달아 발생, 주의요구
 2달간 여러 건 발생 써리에서 어린 여학생을 비롯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써리 RCMP는 최근 어린이에게 접근한 용의자 몽타주(사진)를 배포하고 시민들의 협조를 요...
표영태
05-23
[캐나다] 세계에서 한국 여권 인기 높아, 간수 잘 해야
한국 새 여권 디자인(외교부) 캐나다 여권 상위 가치 캐나다가 세계적인 왕따 국가인 쿠바나 북한과도 수교를 하고 있지만 분단국가인 한국보다 여권의 명성은 뒤떨어져 있다. 비자 없이 여권으로 몇 개 나라를 갈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헨리여권지수...
표영태
05-23
[캐나다] 캐나다 국가 명성 세계 1위, 기업 브랜드 1…
방문하고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캐나다인 1위 선호기업 구글캐나다가 세계에서 가장 친근하고 살기 좋은 나라로 꼽히지만 캐나다 국민에게 캐나다 기업의 명성은 높은 편은 아니었다.Reputation Institute가 23일 발표한 캐나다의 명성 관련 보고서에서 밝힌 Ca...
표영태
05-23
[캐나다] 수술 대기로 작년에만 19억 달러 경제손실 주…
 프레이져연구소 보고서BC주 대기시간 오래걸려 캐나다의 대표적인 보수연구소가 캐나다 의료대기 시간으로 인해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는 새 보고서를 발표했다. 프레이져 연구소는 치료를 받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을 주중 근로시간 비용으로 환산...
표영태
05-23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