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봄비가 내려도 밴쿠버 봄꽃 축제는 계속된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이번 주말, 봄비가 내려도 밴쿠버 봄꽃 축제는 계속된다

본문

 

일본사회 밴쿠버 벚꽃축제 주도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피크닉

 

 

봄이 되면 세계 어디서나 꽃놀이 축제가 열리기 마련인데 아시아태평양시대 북미의 핵심 도시의 하나인 밴쿠버에서는 일본계 중심으로 벚꽃축제를 펼치며 보이지 않는 일본의 소프트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밴쿠버벚꽃축제(Vancouver Cherry Blossom Festival) 주최측은 이번 주말인 14일(토)과 15일(일) 양일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그리고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사쿠라데이일본페어(SAKURA DAYS JAPAN FAIR)가 밴듀슨식물원(VanDusen Botanical Garden, 5251 Oak Street, Vancouver)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밴쿠버 최대규모의 일본문화 행사의 하나인 사쿠라데이일본페어는 수 만 명의 관람객이 찾는 대표적인 봄맞이 꽃축제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일본관광협회인 JTB와 아시안 전문 여행사인 Silkway Travel이 후원을 한다.

 

이 행사의 주요 이벤트를 보면, 일본의 큰북인 타이코 북 공연, 일본 공예가 작품 전시, 일본 음식 시연회, 일본 차도 시연, 사케 시음회, 일본전통악기 사미센 연주, 일본 전통춤 등 다양한 일본 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2009년에 시작된 밴쿠버벚꽃축제에서 가장 중심적인 행사로 주류사회와 함께 일본 문화를 알리는 기회가 됐고 있다. 중국계 이민사회나 기타 이민사회가 행사를 주관하고 타민족을 손님으로 맞이하는 방식이라면 일본은 철저하게 주류사회가 주축이 되고 일본이 지원하는 방식으로 현지 동화된 문화행사를 만들고 있다.

 

이번 행사와 관련된 정보알아보기나 입장권 예약은 해당 페이지(www.japanfairvancouver.com)에서 할 수 있다.

 

일본 축제가 유료라면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밴쿠버벚꽃축제(Vancouver Cherry Blossom Festival)의 또 다른 행사로 퀸엘리자베스 파크에서 열리는 빅피크닉 행사가 있다. TD은행이 후원하는 이 행사는 일본어로 꽃을 의미하는 하나와 본다라는 미를 합친 일본 전통 하나미 행사의 컨셉트를 차입한 것이다.

 

14일 오후 12시부터 열리는 이 행사는 밴쿠버 모리스멘 봄춤을 시작으로 무료 요가, 일본 사미센 연주, 중국 부채춤 등 일본과 중국계 문화 공연 등이 펼쳐진다. 이외에도 꽃 사진을 BC Blossom Photo라는 타이틀로 올리게 되면 32기가파이트의 아이패드를 얻을 수 있는 기회도 생긴다.

 

또 같은 장소에서 석양이 내릴 때부터 오후 10시까지는 봄 등불축제(SPRING LIGHTS ILLUMINATION)도 열려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414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밴쿠버 북미 대형공항 중 소비자 만족도 6위
  토론토 피어슨 초대형공항 중 12위 북미에서 캐나다의 주요 공항이 소비자 만족도 순위에서 다소 개선된 점수를 얻었다. 마케팅 컨설팅 및 소비자 만족도 조사 기관인 J.D. Power가 19일 발표한 북미 주요 공항의 만족도 순위에...
표영태
12:51
[세계한인] 남북, 일체의 군사적 적대행위 전면 중지
  군사분야 남북합의서…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 군사연습 중지비무장지대 상호 1km이내 남북감시초소 완전 철수…JSA 비무장화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2018.09.19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
밴쿠버 중앙일보
11:59
[이민] 연방 EE 초청자 수 한 풀 꺽이나?
  19일 3500명으로 축소통과점수 441점으로 상승 연초 이후 줄곳 EE 이민 카테고리 초청자 수를 늘려 오던 연방 이민부가 올해 처음으로 그 수를 감축해 향후 잔여 기간 동안 어떻게 변화될 지 주목된다. 연방이민부(Immigra...
표영태
11:53
[밴쿠버] 내년 실시 고용주의료세 연부담 360달러?
  프레이져연구소 친부자 해석 보수적인 사회연구소인 프레이져연구소가 NDP 정부가 새로 도입하는 세금으로 BC주 평균 소득 가계의 세금 부담이 적게 잡아도 1000달러에 달한다는 분석 보고서를 내놓았다. 프레이져연구소는 19일 발표된...
표영태
11:38
[세계한인] 한인차세대, 평화 기원
재외동포재단 주최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에 참가 중인 전 세계 24개국 80여명의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들이 3차 남북정상회담이 한창인 19일(수) 오전,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경의선 증기기관차 앞에서 유라시아를 횡단하는 평화 열차 가상 승차권 함께 모...
밴쿠버 중앙일보
09:52
[세계한인] 사진으로 보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평양남북정상회담 둘째날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저녁 북한을 대표하는 식당 중 하나인 평양 대동강구역 '대동강 수산물 식당'을 찾아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부부와 만찬을 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
밴쿠버 중앙일보
09:21
[세계한인] 남북,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주요 내용
 “한반도, 핵무기·핵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김 위원장 가까운 시일 내 서울 방문” 정상 공동회견 남북, 일체의 군사적 적대행위 전면 중지사진으로 보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밴쿠버 중앙일보
09:11
[세계한인] “한반도, 핵무기·핵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후 평양공동선언서에 서명한 뒤 펼쳐 보이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김 위원장, 가까운 시일 내 서울 방문동창리 엔진시험장 ·미사일 발사대, 유관국 전...
밴쿠버 중앙일보
09:11
[세계한인] “김 위원장 가까운 시일 내 서울 방문”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가진 회견에서 박수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동창리 엔진 시험장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대결과 적대의 역사 끝내기 위한 ...
밴쿠버 중앙일보
08:57
[밴쿠버] 학교마다 빈 교탁... 주택난도 한 몫
BC주 각급 학교에 만성적인 교사 부족이 이어지는 사태와 관련해 지나치게 높은 주택 관련 비용이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분석됐다. 밴쿠버시와 버나비시가 전국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5개 지역에 꼽히는 것과 궤를 같이하는 분석이다.롭 플레밍(Fleming) BC 교육부 ...
밴쿠버 중앙일보
07:51
[부동산 경제] 렌트비 비싼 전국 5곳 중 메트로 밴쿠버 2곳
밴쿠버시와 버나비시가 전국에서 주택 임대비가 가장 비싼 도시 5곳에 이름을 올렸다. 임대 전문 웹사이트 패드매퍼(PadMapper)가 조사한 결과 밴쿠버시와 버나비시는 캐나다에서 임대료가 비싼 곳 2위와 3위에 각각 꼽혔다.방 하나가 있는 아파트를 얻는데 밴쿠버에서는 ...
밴쿠버 중앙일보
07:51
[세계한인] ‘겨레의 하나 됨’ 건배…목란관서 환영 만찬
 문 대통령 “항구적 평화와 번영을 위한 큰 그림을 그려가겠다”김 위원장 “판문점 선언 계승·발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2018.09.19 관련 정책브리핑 링크(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페이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nb...
밴쿠버 중앙일보
09-18
[밴쿠버] 유학생 등 한국 국적자 대상 마리화나 설명회 …
 토론토총영사관(총영사 정태인)은 오는 10월 19(금)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노스욕 소재 캐나다한인여성회 사무실에서 캐나다한인여성회와 공동으로 마리화나 합법화 관련 유학생·청소년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토론토영사관 측은 마...
표영태
09-18
[밴쿠버] 밴쿠버 차이나타운 '세계유산' 등록 추진
밴쿠버시 차이나타운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 추진된다. BC주정부와 밴쿠버시는 차이나타운이 보존할 가치가 있는 세계문화유산이라는데 뜻을 모으고 유산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그러나 유산 등재 신청은 연방정부의 소관이기 때문에 시와...
밴쿠버 중앙일보
09-18
[밴쿠버] 마리화나 영업 첫 날 합법 판매소는 단 한 곳
합법화 한 달 앞... 준비 상태는?다음 달 17일 마리화나 소비 합법화가 시행될 때 BC주에서 합법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곳은 캠룹스에 준비 중인 한 곳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캠룹스에 문을 여는 마리화나 판매소는 콜럼비아 플레이스 쇼핑센터에 있으며 3000 제곱피트 ...
이광호
09-18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