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부동산 경제 | '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본문

밴쿠버 구직 사이트 크레이그리스트. [크레이그리스트 캡처] 



면접 안 나타나는 구직자 많아 

직원도 당일 퇴사 통보

요식업·일반소매업에 빈번


 

예약만 하고 나타나지 않는 '노쇼(No-show)' 고객 때문에 식당 주인이 애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노쇼' 현상이 구직시장에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글로브앤메일은 최근 토론토의 식당 사례를 소개하며 직장을 구한다며 이력서를 보내고는 연락을 끊는 이른바 '노쇼 구직자'를 다뤘다.

 

신문은 일손이 모자란 식당이 직원 공고를 냈고 곧 지원자가 모여 인터뷰 날짜를 잡았지만 상당수가 면접에 나오지 않아 낭패를 겪었다고 보도했다. 게다가 현재 일하는 요리사 한 명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내일부터 출근 안 하겠다고 알렸으며 또 다른 한 명은 근무 도중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통보했다고 소개했다.

 

'노쇼 구직자'는 특정 업종엔 흔한 현상이다. 요식업과 일반소매업이 그렇다. 특히 오랜 근무시간에 비해 낮은 직급과 낮은 수입을 근무조건으로 내면 비슷한 일자리가 흔한 대도시 고용주는 자주 겪는다.

 

밴쿠버의 한 한인 소매업주는 최근 온라인 구인 사이트로 직원을 모집했지만 연락 후 찾아온 사람은 열 명 중 두세 명 꼴이고 어렵게 채용한 사람마저 첫날 트레이닝 후 바로 관뒀다며 황당해했다.

 

밴쿠버의 또 다른 업주도 "지원 후 나타나지 않는 구직자는 늘 있지만 젊을수록 특히 흔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문자 소통에 익숙한 젊은 세대는 온라인 소셜미디어로 일할 곳에 지원하고 연락하는데 이들은 다른 일자리를 구했거나 단순히 마음이 바뀌더라도 먼저 약속된 곳에 전화로 상황을 설명하는 대신 그냥 연락을 끊어버린다"고 이 업주는 덧붙였다.

 

기사에 소개된 토론토 식당주는 "면접에 나타나지 않는 구직자에게 연락을 취해도 늘 전화벨만 울리고 받지 않는다"고 답답해했다. "면접 약속 수 시간이 지나서야 전화를 되건 구직자는 왜 이메일 대신 전화를 해야 하는지 당황해하기도 했다"고도 떠올렸다. 그는 최근 치른 면접 대상자 7명 중 단 2명만 면접 장소에 나타났고 그나마 1명만 고용 조건을 이해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일터를 구하는 쪽은 별일 아니라는 태도다. 면접 후 고용이 뜻대로 안 됐을 때 고용주가 연락 안 하는 것과 무슨 차이냐는 것이다. 또는 면접 시 회사의 무례한 태도나 지나치게 낮은 급여 제시도 이런 현상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노쇼 구직자' 없애려면

 

국내 경기의 호조로 실업률이 낮은 요즈음, 사람을 구하는 곳이 많아 노쇼 구직자 현상이 두드러진다고 BMO 이코노미스트는 설명했다.

 

노쇼 구직자를 막는 방법으로, 앞서 언급된 밴쿠버 업주는 고용주가 직원 요구에 빨리 대응해야 한다고 권했다. 24시간 이내에 결정하지 않으면 직원은 다른 곳으로 떠난다는 것이다. 유능한 직원 구하기는 경쟁이 치열하기에 '먼저 차지하는 사람이 임자'라고 전했다.

 

많은 기업주나 인사전문가들은 기업이 직원에게 일체감과 소속감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저임금 직종에는 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소비자가 왕'이 아니라 '구직자가 왕'이라는 마음으로, 구직자가 더 나은 방법으로 소통하기를 바란다면 구직자에게 '더 나은 구직 경험'을 줘야 한다고 전했다.

 

이광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945건 1 페이지
제목
[세계한인] 재외공관장회의 계기 외교부 혁신 토론 개최
  외교부는 2018년 재외공관장회의 첫째날인 12.10(월) 장관 및 전재외공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부 혁신 토론」 분과회의(세션)를 개최하고, 한반도 평화번영의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혁신 비전 및 외교역량 강화를 위한 혁신 방안을 논의하는 기...
밴쿠버 중앙일보
11:36
[캐나다] 한국관광공사 토론토지사 직원 채용
 한국관광공사 토론토지사는 마케팅 등 업무분야 관련 직원을 채용한다고 공고했다. 해당 업무는  지사 SNS 운영 및 마케팅, 소비자 대상 한국관광 정보 제공, 주요 시장동향 정보 수집 및 보고서(한국어) 작성, 관광전시박람회 등 관광 관련 행...
밴쿠버 중앙일보
11:34
[밴쿠버] 밴쿠버시, 공공체육시설 사용료 2% 올려
 밴쿠버의 공공체육시설 이용료 인상안을 놓고 밴쿠버공원관리위원회(공원위·VPB)가 10일 결정한다. 공원위는 수영장과 아이스링크, 골프장 등 시...
밴쿠버 중앙일보
11:20
[밴쿠버] 내달부터 천연가스 값 인상
가구당 연간 68달러 추가 부담 내년부터 천연가스 요금이 평균 2% 오른다. 이에 따라 각 가정은 평균적으로 해마다 68달러의 ...
밴쿠버 중앙일보
11:15
[밴쿠버] 노인회-한인회 송년회 많은 한인들 모여 즐거운…
 대한항공·에어캐나다 항공권 후원다양한 볼거리·먹을거리로 마무리 노인회가 한인회의 관리를 맡고 있어, 올해 노인회와 한인회 송년행사가 같이 치러지면서, 많은 한인들이 한인회관을 찾아와 마련한 자리가 부족할 정도로 성황을 이루었다. 사단법인광역...
표영태
10:55
[밴쿠버] 랭리 역사교사로 인해 일제 침략사 왜곡된 교육…
 욱일기만 아니라 나치기도 무방하다랭리 지역 언론·교육청 홍보담당 가세 랭리의 한 학교에서 역사교사가 교실에 욱일기를 걸어 놓은 것에 대해 한인 학생들이 이에 문제 제기를 했는데, 랭리 지역 신문과 랭리 교육청 홍보담당자까지 나치의 전범기까지 괜찮다는...
표영태
10:13
[밴쿠버] 중미 갈등에, BC 임업 대표단 동아시아 3국…
BC주임업시장개척단이 지난 7일 한국에서 방진설계 심포지엄을 참관했다.  한국 방문 후 중국 방문 취소화웨이 싸움에 새우등 터져 BC주 사상 최대 규모의 임업 시장 개척단이 한국과 중국, 일본을 대상으로 출발했지만, 미국과 중국간의 고래 싸움...
표영태
09:11
[이민] 사스카추언, 743명 이민신청자 초청장 발송
EE와 요구직업군 카테고리 사스카추언주가 올해 마지막이 될 7일, 총 743명에게 초청장을 발송했다. 이들 중 532명은 인력요구직업(Occupation In-Demand) 카테고리 신청자이고, 211명은 사스카추언 주정부지명 프로그램(PNP)의 EE(Expr...
표영태
12-07
[세계한인] 재외국민, 한국 90일 이상 체류하려면 귀국 …
 재외국민등록법 일부개정법률안183일 이상 거주하면 등록말소   한국 국회가 정쟁으로 시한에 쫓겨 한국시간으로 7일 밤에서 8일 새벽까지 190개 민생법안을 본회에서 470조5000억원 규모의 정부 예산안을 민주당과 한국당만이 참여해...
표영태
12-07
[캐나다] 화웨이 회장 딸 체포, 캐나다 새우 등 터질까…
 주식시장 급락 이후 하향세중국내 캐나다인 보복 우려 미국의 요청에 의해 밴쿠버에서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의 딸, 멍완저우가 CFO가 밴쿠버에서 체포된 가운데 캐나다가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오타와의 중...
표영태
12-07
[이민] 캐나다 영주권 신청시에도 생체인식정보 제공해야
임시 체류비자 신청 시도아시아태평양 국가 대상연방이민부는 올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부터 아시아, 아시아태평양, 그리고 아메리카 대륙 시민권자를 대상으로 생체인식정보 제공 의무를 확대한다고 발표했다.이에 따라 해당 국가 국민들은 영주권 신청을 비롯해, 방문비자, 학...
표영태
12-07
[밴쿠버] 주정부, 일산화탄소 중독예방 안전팁 공개
 일산화탄소 감지기 침실에 설치 최근 BC주 전역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주정부가 이를 방지하기 위한 홍보에 나섰다. 주정부는 일산화탄소가 눈에 보이지도, 냄새도, 맛도 없지만 치명적이라는 점을 상기시켰다.일산화탄소에 중독 ...
표영태
12-07
[밴쿠버] KEB하나 은행 간 자동이체 입출금 소요 시간…
  카드 매출•납품 대금 입금, 앞으로 더욱 빨라져캐나다내 한인 금융기관 유일 공동프로젝트 참여 캐나다KEB하나은행은 한국계 금융기관으로는 최초로 캐나다 내 금융결제기관인 Payments Canada 및 주요 시중은행과 함께 지급 결제 개선 ...
밴쿠버 중앙일보
12-07
[밴쿠버] 청도군·T브라더스 수출확대 MOU 체결
스튜어트 시장·스티브 김 의원 도 참석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식품전문 한인기업인 T-브라더스가 청도군의 농특산물의 북미 시장 확대를 위해 상호간 협력한다는 협약서를 체결했다.청도군의 이승율 군수를 비롯한 청도군의 북미시장개척단은 6일 오후 2시에 T-브라더스 본사를 찾...
표영태
12-07
[밴쿠버] 실업률 역대 최저인데 임금 인상률은?
새로운 일자리가 많이 늘어나면서 국내 실업률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캐나다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취업 관련 통계를 보...
밴쿠버 중앙일보
12-07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