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부동산 경제 | '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본문

밴쿠버 구직 사이트 크레이그리스트. [크레이그리스트 캡처] 



면접 안 나타나는 구직자 많아 

직원도 당일 퇴사 통보

요식업·일반소매업에 빈번


 

예약만 하고 나타나지 않는 '노쇼(No-show)' 고객 때문에 식당 주인이 애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노쇼' 현상이 구직시장에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글로브앤메일은 최근 토론토의 식당 사례를 소개하며 직장을 구한다며 이력서를 보내고는 연락을 끊는 이른바 '노쇼 구직자'를 다뤘다.

 

신문은 일손이 모자란 식당이 직원 공고를 냈고 곧 지원자가 모여 인터뷰 날짜를 잡았지만 상당수가 면접에 나오지 않아 낭패를 겪었다고 보도했다. 게다가 현재 일하는 요리사 한 명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내일부터 출근 안 하겠다고 알렸으며 또 다른 한 명은 근무 도중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통보했다고 소개했다.

 

'노쇼 구직자'는 특정 업종엔 흔한 현상이다. 요식업과 일반소매업이 그렇다. 특히 오랜 근무시간에 비해 낮은 직급과 낮은 수입을 근무조건으로 내면 비슷한 일자리가 흔한 대도시 고용주는 자주 겪는다.

 

밴쿠버의 한 한인 소매업주는 최근 온라인 구인 사이트로 직원을 모집했지만 연락 후 찾아온 사람은 열 명 중 두세 명 꼴이고 어렵게 채용한 사람마저 첫날 트레이닝 후 바로 관뒀다며 황당해했다.

 

밴쿠버의 또 다른 업주도 "지원 후 나타나지 않는 구직자는 늘 있지만 젊을수록 특히 흔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문자 소통에 익숙한 젊은 세대는 온라인 소셜미디어로 일할 곳에 지원하고 연락하는데 이들은 다른 일자리를 구했거나 단순히 마음이 바뀌더라도 먼저 약속된 곳에 전화로 상황을 설명하는 대신 그냥 연락을 끊어버린다"고 이 업주는 덧붙였다.

 

기사에 소개된 토론토 식당주는 "면접에 나타나지 않는 구직자에게 연락을 취해도 늘 전화벨만 울리고 받지 않는다"고 답답해했다. "면접 약속 수 시간이 지나서야 전화를 되건 구직자는 왜 이메일 대신 전화를 해야 하는지 당황해하기도 했다"고도 떠올렸다. 그는 최근 치른 면접 대상자 7명 중 단 2명만 면접 장소에 나타났고 그나마 1명만 고용 조건을 이해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반면 일터를 구하는 쪽은 별일 아니라는 태도다. 면접 후 고용이 뜻대로 안 됐을 때 고용주가 연락 안 하는 것과 무슨 차이냐는 것이다. 또는 면접 시 회사의 무례한 태도나 지나치게 낮은 급여 제시도 이런 현상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노쇼 구직자' 없애려면

 

국내 경기의 호조로 실업률이 낮은 요즈음, 사람을 구하는 곳이 많아 노쇼 구직자 현상이 두드러진다고 BMO 이코노미스트는 설명했다.

 

노쇼 구직자를 막는 방법으로, 앞서 언급된 밴쿠버 업주는 고용주가 직원 요구에 빨리 대응해야 한다고 권했다. 24시간 이내에 결정하지 않으면 직원은 다른 곳으로 떠난다는 것이다. 유능한 직원 구하기는 경쟁이 치열하기에 '먼저 차지하는 사람이 임자'라고 전했다.

 

많은 기업주나 인사전문가들은 기업이 직원에게 일체감과 소속감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저임금 직종에는 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소비자가 왕'이 아니라 '구직자가 왕'이라는 마음으로, 구직자가 더 나은 방법으로 소통하기를 바란다면 구직자에게 '더 나은 구직 경험'을 줘야 한다고 전했다.

 

이광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546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예일타운 폭행, 피해자 의식불명
밴쿠버 경찰이 공개수배를 위해 배포한 예일타운 폭행현장 동영상 캡쳐. 원형으로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왼쪽에 모자를 쓴 남성이 피해자를 주먹으로 가격하고 있다. 뒤에 또 다른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남성이 쓰러진 피해자에게 소리를 질렀다. 1년 전인 작년 3월...
표영태
03-19
[캐나다] 에어캐나다 B-737맥스 7월 1일까지 운항 …
 기존 항공기 리스 연장 통해 대체타 항공사 항공기 인수, 임대 운행기 예약 고객 이메일 변경 안내 미국 보잉사의 기체결함으로 의심됨에 따라 다수의 보잉 737맥스 8, 9가 운항 중단이 된 상태에서, 에어캐나다가 해당 기종의 안정성이 확인 될 때까지...
표영태
03-19
[밴쿠버] 3월에 맞이하는 6월 기온
삼월 넷째 주로 들어서면서 기온이 갑자기 화창한 날씨로 급변했다. 캐나다 절기상으로는 춘분이 되지 않아 아직 겨울이지만 낮&n...
밴쿠버 중앙일보
03-19
[밴쿠버] BC 장관들, 일본 방문 다양한 무역기회 모색
 브루스 랠스톤 장관과 조지 초우 장관이 지난 18일 일본의 토요타 츄우쇼 기업의 이사들을 만나 BC주의 앞선 연료전지 기술을 일본기업고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BC주 정부 보도자료 사진)  에너지, 농수산물, 목재 분야&nb...
표영태
03-19
[밴쿠버] 버나비 RCMP 5시간 만에 44개 티켓 발급
 버나비 RCMP 교통경찰은 지난 16일 오전에 그랜뷰와 바운더리 로드에서 집중 단속을 통해 5시간 만에 44개의 티켓을 발급했다고 밝혔다. 단속에 걸린 대부분의 운전자의 위반 내용은 바로 부주의 운전(distracted driving) 때문이다.단속 운전자들...
표영태
03-19
[밴쿠버] 써리, 호손 공원 총격 사건 발생
 써리 RCMP는 지난 17일 호손 공원(Hawthorne Park)에서 발생한 총격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라며, 시민의 협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오후 2시 30분에 호손 공원 인근 142A 스트리트와 108 에비뉴 지역에서 한 사람이 총에 맞았다는 신...
표영태
03-19
[밴쿠버] 가족 꾸리고 싶단 생각에 부탁한 돈을 보냈더니…
온라인 데이트로 사기를 당하는 사례가 꾸준히 공개되고 있지만 피해자는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 피해 대상도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
밴쿠버 중앙일보
03-18
[밴쿠버] 한인타운 인근서 교통사고 운전자 사망
18일 오전 1시에 한인타운 인근 로히드 하이웨이에서 발생한 단독 교통사고 현장 모습(RCMP 보도자료 사진)(상)날이 밝아 파손된 교통신호등을 수리 작업 하는 모습.(하)   경찰, 과속 사고원인, 화재까지 발생 한인타운 인근 로히...
표영태
03-18
[밴쿠버]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운전사 이번주 선고
지난해 4월 사스카치원주에서 사고를 내 16명을 숨지게 하고 13명을 다치게 한 트럭 운전사에 대한 선고가 22일 내려진다.&...
밴쿠버 중앙일보
03-18
[밴쿠버] 2019 신인작품상 시상식 개최
  (사)한국문협 캐나다 밴쿠버지부에서는 지난 16일(토) 오후 12시에 바운더리 로드에 위치한 버나비 펠리스 식당에서 2019 신인작품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에는 문협 회원과 당선자와 가족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신인상 ...
밴쿠버 중앙일보
03-18
[밴쿠버] C3소사이티, 2019년도 리더십 컨퍼런스 개…
연아 마틴 상원의원이 정병원 총영사와 RCMP의 마이크 장 홍보담당 경관과 함께 했다.(연아 마틴 상원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행사사진)다양한 분야 선배와 네트워크 기회밴쿠버 한인차세대 리더그룹이 올해도 한인사회와 캐나다 지도자 양성을 위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
밴쿠버 중앙일보
03-18
[밴쿠버] 좋은 게 그냥 좋은 것으로 끝난 노인회 총회
 43대 노인회 이사 24명한인회 이사진 대거 중복 (사) 광역밴쿠버 한인노인회(회장 최금란)는 지난 16일 2019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제 43대 노인회 이사와 감사를 선출했다. 총회에서는 이미 지난 이사회에서 현 최금란 노인회장을 연임하기록 결...
표영태
03-18
[세계한인] 재외동포 청소년 사상최대 천여명 모국 초청
 재외동포재단, 전 세계 중고생․대학생7~8월 중 전국 11곳서 모국체험 연수 올 여름 1천여 명의 재외동포 청소년들이 대거 모국을 방문한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올 7월 9일부터 8월 6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 세계 재외동포 중고...
밴쿠버 중앙일보
03-18
[밴쿠버] 기온도 오르고 유가도 오르고
메트로밴쿠버의 휘발유 가격이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 전문가는 유가 인상 흐름이 당분간 꺾이지는 않으리라고 예측했다. 유...
밴쿠버 중앙일보
03-18
[밴쿠버] 다국어 가능하면, 다양한 이미지 변신 가능
한국어 말하기 대회의 중급부문 우승자인 사쿠라코 카와무라 씨가 나와 다양한 언어를 알면서 생기는 성격과 이미지 변화에 대해 소개했다. 총영사관 한국어말하기 대회다민족 다양한 생각 이해시간 한류 열풍으로 한국어 배우기 열풍도 불고 있는데, 다양한 민족 ...
표영태
03-18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