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비·코퀴틀람 저소득층 번 돈 다 렌트비로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부동산 경제 | 버나비·코퀴틀람 저소득층 번 돈 다 렌트비로

표영태 기자 입력18-05-09 09:21 수정 18-05-09 12:45

본문


50% 저소득층 렌트비 위험수위

퀘벡주의 임대택정책 모범답안

 

 

한인 이민자 1세대가 대부분 저소득층에 속하는데 메트로밴쿠버에서 한인들이 거주하는 주요 도시의 렌트비가 저소득층 수입보다 더 높다는 분석보고서가 나왔다.

 

BC비영리하우징협회가 전국 하우징단체와 공동으로 9일 발표한 캐나다렌트주택지수(Canadian Rental Housing Index)에 따르면 전국의 렌트 세입자의 절반 가까이가 연간 소득의 30%이상을 렌트비로 지불하고 5가구 중 한 가구는 50% 이상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자료는 연방통계청 최신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BC비영리하우징협회의 질 악케이 회장대행은 "전통적으로 가계 소득의 30% 이하로 주거비를 지출하는 것이 정상인데 이번 데이터에서는 캐나다 전체적으로 30% 이상 지출하는 것이 정상이 되버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우려했다.

 

좀더 구체적인 숫자를 보면 전국의 170만 가구 이상이 소득의 30% 이상을 주거비로 지출하며, 79만 5000가구는 절반 이상을 지출했다.

 

특히 30%의 벤치마크 선을 넘는 도시가 대도시에서 점차 외곽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우려가 나왔다. 온타리오비영리하우징협회의 마리엔느 코피 총재는 "대도시 중심의 렌트비는 전통적으로 소득 대비 렌트비가 비싼 것이 일반적이었고,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외곽지역에 저렴한 주택을 렌트하고 도심으로 출퇴근을 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외곽지대의 렌트비도 소득대비 높게 형성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런 문제에 대한 해법은 상대적으로 렌트비가 싼 퀘벡주의 모델에 주목하게 만든다. 퀘벡주는 1990년대부터 주정부와 각 자치시가 저렴한 렌트주택을 보급하고 렌트비 상승을 제어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소득 대비 렌트비가 저렴한 주로 자리매김했다.

 

71e2399a19c753d24093eadc40d76ec8_1525894543_3747.png
 

메트로밴쿠버의 모든 도시는 소득대비 렌트비 여유도에서 50%이상으로 모두 빨간색을 보였다.

 

 

이번 자료에서 전국에서 인구대비 한인 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 중의 하나인 버나비의 경우 렌트비가 4분위 중 최저소득층의 소득에 비해 120%나 됐다. 1베드룸의 경우도 최저계층 소득의 98%였으며, 2베드룸부터는 181%로 높아졌다. 또 다른 한인 대표 도시인 코퀴틀람의 경우도 최저소득층의 소득 대비 렌트비가 101%이며 2베드룸의 경우는 113%로 나타났다.

 

오해려 밴쿠버의 경우는 최저계층 대비 렌트비가 91%로 나타나 의외로 나타났다. 이는 최저계층의 소득이 버나비나 코퀴틀람보다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이다.

 

최근 한인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해 새로 정착하는 랭리의 경우에 최저계층 소득에 비해 렌트비가 73%를 보였다. 또 다른 외곽도시인 메이플릿지도 최저계층 평균소득은 상대적으로 높아 렌트비 부담이 67%로 나타났다.

 

써리는 최저계층 평균 소득이 밴쿠버에 비해서도 상대적으로 높고 렌트비는 상대적으로 저렴해 69%로 낮은 비율을 보였다. 중국계 이민사회의 중심지인 리치몬드는 최저계층 평균소득도 낮아 소득대비 렌트비가 112%로 나타났다.

 

메트로밴쿠버 전체적으로 최저계층의 평균 소득은 1만 3184달러로 소득 대비 렌트비 부담은 91%로 나타났다. BC주로는 최저계층 평균 소득이 1만 3557달러에 렌트비 부담은 80%였다.

 

온타리오주는 1만 3621달러의 최저계층 평균소득에 렌트비 부담은 73%로 나타났다.

 

토론토의 경우 최저계층 평균소득 1만 2935달러에 렌트 부담율은 88%였으며, 광역토론토의 한인 밀집지역이 있는 미시사가는 1만 4544달러에 88%, 새로운 한인 주거지로 떠오르는 옥빌은 1만 5000달러에 97%로 상대적으로 소득도 높지만 렌트비도 비싼 고급 주택지로 나타났다.

 

최근 밴트럭에 의해 한인이 3명이나 사망한 노스욕이 포함된 욕 지역은 1만 4329달러의 최저계층 평균소득에 렌트료 부담이 95%로 나타났다. 

 

알버타주는 최저계층 평균소득이 1만 9941달러에 렌트비 부담이 60%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며 사스카추언주도 1만 5962달러에 60%, 마니토바주도 1만 3946달러에 60%의 부담이었다.

 

퀘벡주는 1만 3706달러에 56%라는 저렴한 부담을 최저계층이 지고 있어 타주의 부러움을 살만 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0,721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밴쿠버 밤 야외풍경이 바뀐다.
  LED 조명으로 대체 논의   밴쿠버 시는 시민의 안전과 밤 야외 활동을 장려하며, 빛공해를 줄이고, 전기 사용량을 줄이며, 자연생태계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야간 조명 관련 개선을 한다는 계획안을 밝히고 이에 대한
05-25
밴쿠버 포트무디 해안선 따라 무료 버스 운행
포트무디시는 6월 1일부터 9월 3일까지 인렛 해안선을 따라 무료셔틀버스(Free Shoreline Shuttle)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 거주자나 방문자 등이 무료셔틀버스를 금, 토, 일요일에 이용할 수 있다.   해안선 운영구간
05-25
밴쿠버 서부캐나다 재외동포단체 단비 같은 지원금 미화 5만 2천달러
  차세대 C3소사이티문화단체 캔남사당 등 재외동포 단체의 지원을 일차적으로 책임지고 있는 재외동포재단이 2018년도에 주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인 BC, 알버타, 사스카추언 한인 단체에 지원하는 총액이 미화로 5만 2000달러로 결정됐다.&
05-25
밴쿠버 아보츠포드 강 헨리 교사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입건
써리 RCMP가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에 발생한 써리의 5건의 성폭행 관련 사건 중 3건이 동일범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상) 범인이 사용한 차량(하) 써리 최근 성폭력 동일범 소행     써
05-25
밴쿠버 한국 기업들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 참가
2017년도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 행사모습(주최측 홈페이지 사진) 캐나다 최대규모 석유 전시회석유가 회복세에 시장확대 기대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석유관련 산업이 다시 기지개를 켤 것을 기대되고 있어, 한국의 석유 생산 기업도 캐나다 석유 중심
05-25
밴쿠버 '전재민 시인의 <밴쿠버 연가'> 출판 기념회를 다녀와서'
 맑은 영혼과 순수함으로 빚어진 언어이민의 고달픈 정서, 향수를 표현  조리사이자, 시인이자, 산악인, 그리고 이 모든 타이틀이 캐나다의 한인 이민자이기에 가능하다는 말을 듣는다면 한인 이민자들이라면 아마 다 공감할 수 있다. 새로운
05-25
밴쿠버 가평전투 67주년을 맞아 캐나다 참전용사들 한국 방문
 보훈처 영연방 참전용사·가족 84명 초청 캐나다 보훈국방부장관 유엔참전용사 동행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가평전투 기념식 등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가평전투 67주년을 맞이하여 625전쟁에서 유엔군으로 참전한 캐나다, 영
05-25
캐나다 미시사가 식당 폭발물 테러로 15명 부상
 인도계 식당으로 알려져3명 중상, 한인피해없어 광역토론토 지역에서 한인 밀집지역으로 알려진 미시사가에서 폭판이 터지는 사건이 발생해, 지난달 노스욕 한인타운 자동차 사건에 이어 토론토 지역의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다. 미시사가 지역 담당 필
05-25
밴쿠버 종가김치라면 있으면 반납하세요
 캐나다식품검역소(Canadian Food Inspection Agency, CFIA)는 종가 브랜드의 김치컵라면의 면에 정제되지 않은 우유( undeclared milk가 들어가 있다고 리콜 명령을 내렸다. 해당 제품은 BC, 알버
05-25
밴쿠버 한국 상품 수입 기업 수 1만 1416개
일본, 캐나다 일본인사회와 친밀감캐나다의 수출입 관련 기업 중 수출보다는 수입을 하는 회사들이 절대적으로 많았으며 한국은 그 상황이 더 심했다.연방통계청이 2017년 기준 수출입 관련 기업 특성 자료를 25일자로 발표했는데 한국에서 상품을 수입해 오는 기업 수가 1만
05-25
밴쿠버 우기 지난지 얼마 됐다고... BC 곳곳에 산불
릴루엣 북부 주섬 크릭에 발생한 산불. [사진 BC산불관리국]​ 밴쿠버 아일랜드 등 3곳... 계속 확산 중하루 사이 피해 지역 10배 늘어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기점으로 본격적 여름 시즌으로 접어들면서 BC주 곳곳에 산불이 퍼지고
05-25
밴쿠버 데이케어에 맡긴 유아 옆집 수영장에 빠져 사망
데이케어에 맡긴 2살 어린이가 이웃집 수영장에 빠져 숨을 거둔 사고가 발생했다.경찰에 따르면 사고는 24일 오후 4시 40분께 미션에서 발생했다. 데이케어 원장은 911로 전화를 걸어 “ 3개월 난 여자 어린이가 실종됐다”고 신고했다. 원장은 어린이가
05-25
밴쿠버 노스로드도 주요 병목 지역으로 통행세 내야
 교통혼잡세, 하루 5~8달러 징수  트랜스링크 교통요금위원회(MPIC)가 24일 발표한 METRO VANCOUVER MOBILITY PRICING STUDY 보고서에서 피크 타임에 주요 병목 지역을 통과할 때 하루 5달러에서 8달러 그리고
05-24
밴쿠버 BC 의사·전문간호사 200명 충원, 대기시간 감소
  환자대기시간 감축 정책일차 진료 팀베이스 운영  캐나다 전체적으로 환자대기시간 문제로 고통을 받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BC주 정부가 더 많은 의사와 전문간호사를 고용하고 팀 형태로 환자를 치료하는 방식을 전면 도입했다.&n
05-24
밴쿠버 재외국민 외국인 한국대학 수시전형 6번까지
  조기유학 특별전형 대상 제외조기졸업 월반도 인정 못받아  해외 근무나 외국 영주권 자녀, 그리고 외국국적 한인들을 위해 마련된 한국 대학교의 특별전형이 재외 한인들의 많은 관심사이지만 제대로 된 정보가 없는 가운데 밴쿠버 한인들을
05-24
밴쿠버 ICBC 자동차 보험 청구 거짓 과대 청구 여부 집중 조사
 ICBC, 작년 1만 6천건 대상BC주민 보험사기 관대한 편  BC주의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자동차보험 청구를 상당수 허위로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냥 관행이라며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BC주정부의
05-24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씨네플렉스 영화관 공짜로 이용하는 법
 캐나다를 떠나서 영화를 많이 좋아하는 팬이라면 어딜 가든 영화와 항상 붙어 다녀야 하지 않을까? 특히 밴쿠버는 영화를 볼 수 있는 곳이 생각보다 많다. 다운타운에만 해도 3~4군데가 된다.  국제학생들이라면 영어로 된 영화들을 보기 꺼려워
05-24
밴쿠버 캐나다 사관학교 자랑스런 한인 졸업생 이규환
 기계공학과 수석졸업 수상A.C. Leonard Award 수상  밴쿠버 한인의 자녀가 캐나다 사관학교에서 과 수석을 비롯해 교수들이 수여하는 상까지 수상하며 캐나다 국방의 우수 인재로 인정 받았다. 메트로밴쿠버의 금융전문가로 활동하
05-24
밴쿠버 BC 실업보험 급여자 크게 감소
전달대비 3.2% 줄어캐나다 전체적으로 실업보험 급여자 수가 3월에 많이 줄어들었는데 BC주도 큰 폭 감소로 일조를 했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3월 실업보험급여자 수는 총 47만 1540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전달에 비해 1.5% 감소했으며, 작년 3월과 비교하면 14%
05-24
밴쿠버 주유소 '돈되는 사업' 옛말
노스로드 에쏘 주유소도 매물로메트로 밴쿠버의 주유소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 특히 대규모 재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주요 상권에 있는 주유소들은 해마다 그 수가 빠르게 줄고 있다.최근 부동산서비스 기업 콜리어스는 밴쿠버 및 버나비의 에쏘(Esso) 주유소 4곳을 매물로 등록
05-23
밴쿠버 BC해안 오염 예상보다 심각
굴 양식장 인근에서도 미세플라스틱 검출밴쿠버 바다의 오염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BC주의 대표적 수산업인 굴 양식도 영향을 받고 있다.사이먼프레이저대학 연구진이 BC주 인근 바다를 조사해 학회에 보고한 자료에 따르면 상당량의 미세플라스틱이 바다에 떠있을 뿐
05-23
밴쿠버 버나비 버스와 충돌한 SUV 운전자 사망
 중앙선을 넘어 마주오던 대중교통 버스와 정면 충돌한 SUV 운전자가 사망했다.  버나비 RCMP는 지난 23일 오후 4시 경 버나비시 북부지역의 헤이스팅 스트리트의 에콜 캐피탈 힐 초등학교 앞에서 일어난 교통사고의 SUV의 81세 운전자가
05-23
이민 연방이민 통과점수 440점으로 연중 최저 기록
 23일 3500명에게 초대장 발송 작년보다 올해 이민자 쿼터가 증가했지만 1분기에 당초 목표보다 적은 수의 이민신청자를 선발했던 이민부가 목표를 맞추기 위한 인원을 선발하면서 통과점수가 연중 최저점을 기록했다. 연방이민부(Immigratio
05-23
밴쿠버 최근 써리 성폭력 사건 연달아 발생, 주의요구
 2달간 여러 건 발생 써리에서 어린 여학생을 비롯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써리 RCMP는 최근 어린이에게 접근한 용의자 몽타주(사진)를 배포하고 시민들의 협조를 요
05-23
캐나다 세계에서 한국 여권 인기 높아, 간수 잘 해야
한국 새 여권 디자인(외교부) 캐나다 여권 상위 가치 캐나다가 세계적인 왕따 국가인 쿠바나 북한과도 수교를 하고 있지만 분단국가인 한국보다 여권의 명성은 뒤떨어져 있다. 비자 없이 여권으로 몇 개 나라를 갈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헨리여권지수
05-23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